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내의 새 신발

| 조회수 : 3,860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12-02 09:48:45
아내의 새 신발~ 


늘 내 짝꿍은 옷을 사러가도 저렴한 것,
신발을 사러가도 저렴한 것,
냉장고도 일본 다녀 온 후 누가 버린다고 한 것,
가구도 이사가는 이가 버린다는 것,
...
집은 아직 빚을 내어 살 필요 없다고 학교 교장사택 리모델링,
그러면서 나눔과 기부는 늘 함께 하는 내 아내...
어제는 처음으로 저 혼자가서
소히 메이커라 하는 새 신발을 한켤레 샀습니다.
오랫만에 쎄일을 하는 아이들 운동화 값도 안되는 신발이었습니다.
누구나 메이커에 새 것을 다 좋아하지요.
아내도 뭐하러 샀어요?
하면서 미소를 띄웁니다.
그래 맞아~
가난했던 나와 결혼 하면서
남자가 꿈이 있으면 되지요.
아무것도 필요 없어요.
하면서 돈 한푼 안들고 둘이서 신부님 찾아가서
"신부님 이 성당에서 결혼 하고 싶습니다."
신부님 왈 "돈 없는 학생(서울대 박사과정시절, 참고로 서울대 박사과정 휴학 후 순천에서 귀농해 농사 짖다 잠시 후 일본 유학길)이 누구 힘들게 할려구 결혼이야?"
그리고 현재 섬진강가에서 미실란이라는 작은 농업 회사를 만들고 터전 잡고 살고 있습니다.
아무튼 늘 자신보다 남을 먼저 배려 해 온 아내인 당신에게 이 새 신발 한켤레 사주고 나니 내 맘이 더 행복해 지는 하루였습니다.
가끔 필요없다고 해도 혼자 가서 아내에게 이쁜 선물도 준비 해야겠습니다.
벗님들 섬진강가에는 촉촉한 비가 대지를 적시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누군가에게 작은 마음 보내는 소중한 날 되세요.

섬진강가  이동현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2.12.2 3:31 PM

    아~ 감동이네요.
    행복해 했을 짝꿍님의 모습이 그림으로 그려지네요.
    그리고 옆에서 사람 좋은 미소를 지었을 미실란님의 모습도 함께요.

    서로 서로 알뜰살뜰 보듬어주고 챙겨주는 것
    그게 사랑일거에요^^

  • 미실란
    '12.12.3 8:48 AM

    들꽃님~
    역시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에너지와 행복은 내 가까이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내는 너무 가까워서 부족한 것이 없는 줄 알고 사는 남자들인지 모르겠습니다.
    가족이 가장 중요한 힘이라는 생각으로 아내를 보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8 하얀세상 도도/道導 2020.01.23 231 0
25177 맥스 4 원원 2020.01.22 392 0
25176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7 김태선 2020.01.22 536 0
25175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524 0
25174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687 0
25173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741 2
25172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736 1
25171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81 0
25170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381 0
25169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74 1
25168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897 1
25167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724 1
25166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82 3
25165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140 1
25164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56 3
25163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33 1
25162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87 0
25161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89 2
25160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501 0
25159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39 1
25158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51 2
25157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56 1
25156 맥스 14 원원 2019.12.26 1,097 0
25155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47 0
25154 맥스 19 원원 2019.12.18 1,83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