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아이가 학교에서 머릿니를 옮겨왔어요..ㅠㅠ

| 조회수 : 1,388 | 추천수 : 1
작성일 : 2004-06-29 15:59:36
같은 모둠친구가 학교에서 열흘전쯤에 머리에 이가 기어다녀서 난리가 났었나봐요,
근데 딸이 어제 머리가 가렵다고 하길래 혹시나 했더니 ..
세상에 서캐가 보이는겁니다
첨에는 눈을 의심하고 혹시 모근은 아닐까 희망했지만  전염이 된모양입니다.
저 어릴때나 보던 참빗을 사다가 싹싹빗었더니 이가 .....아이구
근데 그렇게 해서는 근본적인 해결이 안될것같고
요즘도 약국에 가면 머릿니 치료제가 있긴한가요?

아이구 창피해서 약국에 우찌 갈까요?
회원정보가 없습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파란얼음
    '04.6.29 4:17 PM

    얼마전 출근길에 공짜로 주는 신문 보니깐..
    경기도쪽 어디서인가 유행한다는 기사를 본적 있어요
    눈찔금 감고 가세요..

  • 2. yuni
    '04.6.29 4:27 PM

    강남 한복판에서도 이 때문에 난리에요.
    약국에 그런일로 찾아오는 사람 부지기수죠.
    하나도 안 챙피해요.
    얼른 가세요.

  • 3. 꿀벌
    '04.6.29 4:35 PM

    라이샌드라고 샴푸타입으로 된것도 있고
    로션타입도 있는걸로 알고 있어요
    그냥 머릿니치료제 달라고 하시면 약국에서 주실꺼에요

  • 4. 양파부인
    '04.6.29 5:45 PM

    우리 아이도 수영장에서 옮아와서 6개월정도 고생했습니다. 약국에서 파는 머릿니약은 독해서 아이들한테 안좋다고 하더라구요.. 인터넷에서 머릿니로 검색하시면 머릿니 치료하는 머리빗이 있거든요.. 저는 그 빗으로 해결했어요.. 머릿니약을 아무리 써도 자꾸 재발해서 수영장 끊고 빗으로 매일 빗겼더니 없어졌어요.. 빗이 좀 비싼게 흠이긴 한데....

  • 5. griffin
    '04.6.30 12:27 AM

    얼마전 환경오염에 관한 프로그램을 봤는데요.
    더러워서 머릿니가 생기기는것만은 아니래요.
    예전보다 집을 많이 따뜻하게 해놓고 살잖아요..
    그러면서 머릿니가 다시 등장하기 시작했다네요. 머릿니가 살기 좋은 환경이 되어버리는 바람에..
    테스트하면서 서초동에 있는 초등학교도 조사해봤더니만 생각보다 많은 아이들이 머릿니를 가지고 있었어요.

    창피해하지마시고 얼른 약국이나 병원 가보세요.

  • 6. 지나가다
    '04.6.30 10:15 AM

    따님이 머리가 길다면 일단 커트를 해주셔야할 거 같네요 , 약국이나 종합병원 피부과를 방문해서 진료 받으시는게 좋겠어요.
    요새 강남에서도 한창 유행(?) 이라는 말이 있으니 넘 속상해하지 마시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2 최태원과 성경책 3 꼼꼼이 2024.06.02 1,995 0
35321 가방 브랜드 찾아요 1 동물병원39호 2024.05.30 1,663 0
35320 단독주택 위치 어디가 나을까요 7 Augusta 2024.05.08 2,979 0
35319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1,727 0
35318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6 클래식 2024.03.25 1,767 0
35317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2,738 0
35316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2,594 0
35315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1,333 0
35314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2,506 0
35313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2,236 0
35312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1,634 0
35311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4,077 0
35310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2,203 0
35309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4,875 0
35308 옥돔 1 뚱뚱한 애마 2024.01.31 1,659 0
35307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1,432 0
35306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2,066 1
35305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921 0
35304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5,697 1
35303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982 0
35302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2,175 0
35301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3,178 0
35300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2,741 0
35299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3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4,340 0
35298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2 너무슬퍼요 2023.11.30 1,54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