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돌아오라!! 칠득이...

| 조회수 : 2,941 | 추천수 : 137
작성일 : 2010-04-17 00:45:33




칠득이는 신경 쓰는 일이 있어 잠이 오지 않았다.

새벽 3시인데 일어나 서성거리는 남편을 보고
칠득이 아내가 물었다.


“ 당신 뭐 땜에 잠을 못 자는 거예요? ”


칠득이가 말한다.


“ 여보...

사실 내가 옆집 억만이 한테서 돈을 1000만원 꿨거든~

그런데 그걸 갚는 날이 바로 내일이라서 ... ,  
근데 내가 돈이 있어야 말이지! “

남편의 이 말에 여자는 새벽 그 시각에 벌떡 일어나더니,
창문을 활짝 열어 제치고는 소리를치는 거였다.


“ 억만씨 ~!  억만씨이 ~!! ”


자다가 잠을 깬 억만이가 휘청거리며
창문을 열고 물었다.


“ 무슨 일이오?   이 밤중에...”


여자가 소리치며 말했다.


“ 울 남편이 당신한테 갚을 돈 1000만원 있다면서요 ?

근데요~~~
이 사람 돈이 없대요. 알아 들었어요?
잘 알았냐구요? “


이렇게 너무나 당당하게 말한 여자는
창문을 ‘탕 ~  닫아 버리고는 ...

남편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자 ~
이제 잠 못자고 서성거리는 짓은
억만이에게 하라고 하고 당신은 편히 주무세요!! “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10.4.17 12:50 AM

    와우~
    나도 저런 마누라 되야지~~~

  • 2. 카루소
    '10.4.17 12:55 AM

    ㅋ~예쁜솔님!! 요즘 배우신는거 잘 되고 있나요!?

  • 3. 푸른두이파리
    '10.4.17 1:12 AM

    저두2....ㅎ
    칠뜩인 장가 잘 간겨...ㅎㅎㅎ

  • 4. 들꽃
    '10.4.17 8:56 AM

    여기서 억만씨는 추 억만이님은 아니겠죠?ㅋㅋㅋ

  • 5. anabim
    '10.4.17 10:28 AM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써먹어야겠어요
    여보~ 카드값이 많이 나왔는데 당신이 고민해!!!

  • 6. 캐롤
    '10.4.17 1:46 PM

    칠득이 부인 짱이네요.ㅋㅋ

    근데 노래도 메들리네요. 우울하신 분들 계속 듣고 있으면 어깨가 들썩거릴듯..

  • 7. 보리
    '10.4.17 3:16 PM

    카루소님, 늦었지만 생일 마니마니 추카드려요~
    요즘은 가요로 쭈욱~ 좋은데요!!
    뭐든지 열심히 하실거 같은 카루소님의 봄날에 좋은일 많이 생기시길 빌어요~

  • 8. 레먼라임
    '10.4.17 5:18 PM

    지금 시간이 새벽 1시가 넘었어요.
    칠득이는 아니고.... 지난 82 쿡을 보다보니 ^^

    그런데, 카루소님의 재치 때문에 정말 많이 웃고 있어요.
    음악도 재미있고, 카루소님 복 받을 껴!~~~~~

  • 9. 언니야!
    '10.4.17 9:43 PM

    쭈욱 읽어내려가다가 갑자기 빵! 터지네요.
    요즘 님들 덕분에 웃고 삽니다.
    음악 정말 끈~~내 줍니다. 아싸! 돌리고 돌리고~~ 얼쑤!! 지화자!

  • 10. 카루소
    '10.4.18 2:34 PM

    예쁜솔님, 푸른두이파리님, 들꽃, anabim님, 캐롤님, 보리님, 레먼라임님,
    언니야님!! 감사합니다.*^^*

  • 11. 준림맘
    '10.4.18 5:00 PM

    신나는 음악 감사합니다 꾸벅~
    울 아들이 음악이 나오니까 뭐야 하면서
    눈이 마주치자 박장대소 합니다
    한 판 돌리자고 할 태세입니다 아들하고 잘 놀겠습니다

  • 12. 캐드펠
    '10.4.19 1:11 AM

    돌아오지 않는 칠득이...
    아싸~~~!
    봄날은 간다^^

  • 13. 아이리스
    '10.4.19 10:22 PM

    다음날 억만이의 눈은 시뻘거케 충혈돼 있엇다

  • 14. 카루소
    '10.4.20 12:37 AM

    4년이나 키우신 캐드펠님댁 칠득이가 빨리 돌아 왔으면 좋겠네요~*

    준림맘님, 캐드펠님, 아이리스님!! 감사합니다.*^^*

  • 15. 들꽃
    '10.4.22 2:10 AM

    울엄마 좋아하실 음악들이네요~~~
    가끔 엄마께서 이렇게 음악 소리 높혀 놓으시고서
    집안 여기저기 정리하고 청소하시곤 했죠.
    얼굴엔 즐거움 가득 담으시구요.

    저도 신나네요~~~

  • 16. 카루소
    '10.4.22 2:50 AM

    위에 원숭이가 잔나비띠 들꽃님이네요~ㅋㅋㅋ
    감사합니다.*^^*

  • 17. 공주
    '10.4.22 12:54 PM

    날씬하다고 보긴 조금 무리가 있겠네요. 근데 나이들면 옷사이즈가 점점 커지긴 해요. 평생 다이어트 운동이 필요한 이유랄까..

  • 18. 카루소
    '10.4.23 1:13 AM

    ㅋ~공주님!! 반갑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 19. 스마일줌마
    '10.4.26 3:01 PM

    앗싸^^ 어찌 어깨춤 아니 출 수가 있으리오 으쓱으쓱 .. 완전 원맨쇼네요.
    참말로 고맙습니다. 늘 듣기만 했었는데 오늘은 댓글을 남기지 않을 수가 없네요.
    감사해요...

  • 20. 카루소
    '10.4.27 1:33 AM

    스마일줌마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9 바다양 안부^^ 2 고고 2019.03.22 436 0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672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468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360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529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778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728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1,107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598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957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862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691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410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526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88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523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320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472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402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62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708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86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91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89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61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