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이 쓰디쓴 침묵속에서 난 용서하기로...

| 조회수 : 3,269 | 추천수 : 167
작성일 : 2010-01-18 01:44:32



D'accord, il existait d'autres facons de se quitter
Quelques eclats de verre auraient peut-etre pu nous aider
Dans ce silence amer, j'ai decide de pardonner
Les erreurs qu'on peut faire a trop s'aimer
그래요...서로 헤어지는 방법들은 달랐겠죠
유리잔에 비치는 조그마한 반짝임이
우리를 도울수도 있었을텐데요
이 쓰디쓴 침묵속에서 난 용서하기로 결정을 했어요
서로 너무나 사랑하기에 저질를 수 있는 실수들을

D'accord la petite fille en moi souvent te reclamait
Presque comme une mere, tu me bordais, me protegeais
Je t'ai vole ce sang qu'on aurait pas du partager
A bout de mots, de reves je vais crier
그래요. 내 안의 여린 소녀는 종종 당신을 찾곤하죠
마치 엄마처럼 당신은
내 주변을 감싸며 날 보호해줬어요
우리가 나누지 말았어야 할 이 피를
내가 당신으로 부터 앗아가네요
이 꿈의 말들이 끝나면 난 외칠꺼예요

Je t'aime, je t'aime
Comme un fou comme un soldat
comme une star de cinema
Je t'aime, je t'aime
Comme un loup, comme un roi
Comme un homme que je ne suis pas
Tu vois, je t'aime comme ca
당신을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마치 미친사람처럼, 군인처럼
영화배우처럼
당신을 사랑합니다
늑대처럼, 왕처럼
내가 아닌 남자로서
보세요
전 당신을 이렇게 사랑해요

D'accord je t'ai confie tous mes sourires, tous mes secrets
Meme ceux, dont seul un frere est le gardien inavoue
Dans cette maison de pierre, Satan nous regardait danser
J'ai tant voulu la guerre de corps qui se faisaient la paix
그래요. 난 당신께 내 모든 웃음과
내 모든 비밀을 고백했어요
단지 형제만이 지켜줄 수 있을 그것들까지도
이 돌집안에서 사탄은
우리가 춤을 추는것을 지켜보고 있어요
난 너무도 간절히 우리를 화해토록 해줄
육체의 몸부림을 원하고 있어요

Je t'aime, je t'aime
Comme un fou comme un soldat
comme une star de cinema
Je t'aime, je t'aime
Comme un loup, comme un roi
Comme un homme que je ne suis pas
Tu vois, je t'aime comme ca
당신을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마치 미친사람처럼, 군인처럼
영화배우처럼
당신을 사랑합니다
늑대처럼, 왕처럼
내가 아닌 남자로서
보세요
전 당신을 이렇게 사랑해요




Je t'aime-Lara Fabian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pug
    '10.1.18 2:18 AM

    한 장의 사진속에 평화로움이........
    멋진 음악 감사합니다.
    매일 매일 듣고 있네요.
    기회가 돼신다면 summer wine 부탁드려도...

  • 2. 카루소
    '10.1.18 2:27 AM

    pug님!! 혹시 데미 루소스의 여름와인 말인가요??
    그럼 아래를 클릭 하세요~*^^*
    캐드펠님도 함께 들어 주세요!!
    "여름와인"

  • 3. 들꽃
    '10.1.18 2:43 AM

    용서 못하는 마음...그것 참 괴로운것이더군요.
    정말 사랑한다면 용서해야겠죠..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잖아요.

    하지만 반복되는 실수는 쉽게 용서가 안되기도........

    카루소님은 라라 파비안 노래를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저번에 올려주신 Adagio도 참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오리언니께서 아다지오는 안아줘로 들린다고 했던가요~ㅎㅎㅎ

  • 4. 카루소
    '10.1.18 2:46 AM

    들꽃님!! 전 라라 파비안을 사랑합니다.~^^;;

    pug님, 들꽃님!! 감사합니다.*^^*

  • 5. pug
    '10.1.18 3:21 AM

    감사 합니다. 꾸벅

    이 밤이 새도록 들을 것 같네요.

  • 6. nayona
    '10.1.18 9:48 AM

    납짝 누워있는 두 마리 공룡? 같네요..섬들이....ㅎㅎ

  • 7. 안나돌리
    '10.1.18 10:00 AM

    카루소님의 폭넓은 음악세계에
    두손 두발 다 듭니당^^

    여유롭게 제주엘 다녀와서 (구정전에 와야겠지요?ㅎㅎ)
    연락 함 드릴께요^^

    intotheself님의 금욜시간에 시간내서 함께 만나뵙고 싶어요~~~ㅋ

  • 8. 카루소
    '10.1.19 1:06 AM

    안나돌리님!! 잘 다녀 오세요... 그리고 사부님의 시선으로 느낀 제주도 사진을
    기대 하겠습니다.~ㅎㅎㅎ

    pug님, nayona님, 안나돌리님!! 감사합니다.*^^*

  • 9. 007뽄드
    '10.1.19 5:51 PM

    1위부터 20위까지 곡명은 언제 올려주실런지요
    컴에 다운 받아 들을려고 하는데
    다운받는 곳 알려주실수 잇을러니지요

  • 10. 카루소
    '10.1.20 2:40 AM

    007뽄드님!! 벅스에 가시면 원하시는곡 찾을수 있을거예요...
    예전엔 넷상에서 많은 곡들을 무료로 다운받아 저장한후 들을수
    있었지만... 저작권 문제 때문에 다들 숨으셨네요...--;;

    조만간 1위에서 20위까지의 곡명을 올리 도록 할께요~*
    감사합니다.*^^*

  • 11. emile
    '10.1.21 10:13 PM

    줌인줌아웃에 매력이 듬뿍^^

    부산...
    아주 짜증나는거리군요 이럴땐...

    봉사두..
    공연두..
    언젠간 함께 하겠죠

  • 12. 카루소
    '10.1.23 9:41 PM

    emile님!! 언젠가는 같이 할수 있을거예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9 바다양 안부^^ 2 고고 2019.03.22 436 0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672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468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360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529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778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728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1,107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598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957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862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691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410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526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88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523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320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472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402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62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708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86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91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89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61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