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밤과 꿈 VS 현랑켄챠...

| 조회수 : 3,244 | 추천수 : 168
작성일 : 2009-06-03 00:36:06
밤과 꿈님!! 돌아오세요...돌아오시지 않는다면 올리신글 모순일수 있습니다.

여기선 부끄러운 탈퇴가 될수 있으니까요...

두분다 우리들과 같은 국민이고 같은 82쿡 회원이십니다.

아무런 조건없이 서로 소주한잔 하면서 얘기 나누시게 된다면 한없이 좋을 두사람 아니겠습니까?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만들기
    '09.6.3 1:25 AM

    한사람 한사람씩 본다면
    모두 다 지혜 넘치시고
    인간미 넘치시는 좋으신 분들이지요..
    다른생각으로 인해
    가끔씩 그 생각의 충돌에 부딪치지만...

  • 2. 행복만들기
    '09.6.3 1:26 AM

    아무튼
    카루소님 음악 너무 좋습니다^^

  • 3. 보리
    '09.6.3 7:48 AM

    카루소님, 음악은 안들리지만 좋은 음악일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좋은 하루 되세요.

  • 4. 상록수
    '09.6.3 1:29 PM

    카루소님 정말 멋져요.
    전에 밤과꿈님이 카루소님께
    여러차례 가슴 할퀴는 댓글 단거 기억나는데
    그때도 의연하고 통크게 받아넘기시더니...
    역시~ 카루소님 ^^

  • 5. 해피송
    '09.6.3 1:38 PM

    서영은의 "혼자가 아닌 나"~~~~

    ♬힘이 들 땐 하늘을 봐~~~ 나는 항상 혼자가 아니야~♪

    82에선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카루소님의 마음인 것 같습니다...

  • 6. 은수저
    '09.6.3 1:56 PM

    카루소님 참 좋으시분 같아요.
    올려주시는 좋은음악, 즐거운영상들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감사해요...

  • 7. 현랑켄챠
    '09.6.3 9:17 PM

    타이밍상 제가 그 댓글 달았다고 탈퇴하신 것 같진 않습니다.
    그때 계속 클릭하면서 확인하고 있었으니까요.

    갑자기 구도가 왜 이렇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나 밤과꿈님이나 싸워야할 대상은 '자신'이겠지요.
    저는 '교만'과 싸워야 할테고
    밤과꿈님은 '진실'과 싸우셔야 할 것 같네요.

    (죄송하지만 전 딱 35살까지만 날이 선 채로 살아갈께요.
    그렇지 않으면 그 이후의 생을 후회할 것 같아서요...ㅜㅜ 4년 남았습니다.)

  • 8. 날씬꿈
    '09.6.3 10:23 PM

    현랑켄챠님 화이팅입니다!!!!!

  • 9. gondre
    '09.6.4 10:45 AM

    요즘 들어서 다른것과 틀린것의 차이를 많이 생각합니다.
    이미 비겁하게 떠난 사람 붙잡지 마세요..

  • 10. 하얀쌀밥
    '09.6.4 11:41 AM

    비겁하게떠난사람? 이란표현엔무리가있습니다 그분속을 어떻게 알겠어요?
    비겁하게자살한사람이생각나게하는 표현이군요,,,

  • 11. 현랑켄챠
    '09.6.4 11:57 AM

    붙잡을 수도 돌려세울 수도 없는 분에겐 슬픈 표현이군요.
    그 분 속을 어떻게 알겠어요?

  • 12. 화렌
    '09.6.4 1:31 PM

    헉~비겁하게 자살이라는 표현을....그 분 속 잘 아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8 도도/道導 2020.09.17 318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825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524 0
25538 감사의 눈물로... 도도/道導 2020.09.11 604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735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28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00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289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10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689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82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465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47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62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265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20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07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1,980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34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14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26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17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745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26 0
25517 오늘 밤 방 좀 같이 써도 될까요? 4 나니오에 2020.08.22 1,65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