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눈이 내리네...

| 조회수 : 2,688 | 추천수 : 91
작성일 : 2008-11-29 00:44:09





.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루소
    '08.11.29 1:27 AM

    오리아짐님!! ㅋ~날씨를 알려 달라했더니...ㅠ,ㅠ
    지금 아프신곳은 어떠세요?

  • 2. 나팔꽃
    '08.11.29 1:40 AM

    와!! 좋은데요~~
    오늘밤에 모두 듣긴 무리겠어요...
    몇번째 곡까지 들을 수 있을까? ....

  • 3. 한번쯤
    '08.11.29 8:34 AM

    너무 좋아요 이따가 볼륨을 높여서 ㅋㅋ

  • 4. 진이네
    '08.11.29 10:02 AM

    이 곳 지리산자락에도 비가 내리고 있답니다^^
    비와 카루소님의 음악과 함께 차 한 잔~ 딱이네요ㅎ

    저는 그 동안 월동준비를 하느라 나름 바빴답니다.
    산골에서 보내는 첫 겨울이라 걱정부터 앞서네요^^;

  • 5. 아자
    '08.11.29 1:57 PM

    왠지 꼭 특파원 보고 하는것 같은데요..ㅋㅋ
    제가 있는 곳은 울산이랍니다.
    여기 날씨는 무지 맑습니다...그냥 밖을 바라보면 따뜻한 봄같은 분위기인데..
    겨울바람(??)이 불어 차갑네요...바다가 있어서 그런가봐요.
    항상 좋은 음악 잘 듣고 ....그리고 잘 담아가는 울산의 아짐이 소식 전하고 갑니다^^

  • 6. nayona
    '08.11.29 7:10 PM

    서울....아주 밝고 맑았음...
    그러나 최근 며칠 콜록거린다 싶더니 어제 된통 코감기가 걸려.....
    코 언저리를 다 바셀린으로 떡칠하고 누웠음....ㅡㅡ(종일 코 풀다보니..)
    마음은 적색 경보중...가을의 단풍도 아니고...ㅡㅡ
    내일 멋진 스케쥴도 다 포기해야함...
    야밤 예약해둔 눈먼 자들의 도시 보러 가야하나 몸과 마음이 갈등 중임....
    (동 아까워서라도 훌쩍거리고 갈 것임)
    춥네요.드뎌......

  • 7. 카루소
    '08.11.29 8:21 PM

    "코 언저리를 다 바셀린으로 떡칠하고 누웠음" 후다닥

  • 8. nayona
    '08.11.30 1:28 AM

    뭘 그런걸 다 상상~
    당연 상상은 우아 버젼으로 생강 대추를 를 호호~불어 마시고 있는 장면으로
    떠올려 주세염....
    코 헐까봐 바셀린 바른 코....를 한 얼굴로 마시고 있는 거지만....ㅋㅋ

    그런데 정말 바셀린 코 주변 바르기 강추랍니다.콧물 감기엔....
    콧물 감기 걸리면 크흥~하다가 잘 헐거든요,전....피부가 워낙 연약하여....^^;;
    바셀린 발랐어두 저 미인 맞아요.(아,난 역시 안돼~~~^^넘 솔직한게...)

    저,아프다면서 낮잠 푹욱 푹 자고 난뒤 '눈먼자들의 도시' 보고 왔네요.
    보온병에 생강대추차 끓여 들고.....ㅎㅎ
    나름 생각이 많아지는 영화였습니다.
    남편에게 줄거리 이야기해주며 마지막 주제 뽀인트를 일러주며 쫑알거렸죠.
    "....아무튼 너무 재미있었어~"
    "자기는 뭐든지 다 재미있다고 하잖아."
    ㅡㅡ 흥~~~~ 그래,나 콧물 나....

  • 9. 나무늘보
    '08.11.30 3:08 PM

    카루소님 항상 좋은 음악 잘듣고 있습니다.^^

    여긴 미쿡밀워키 입니다.
    지금현재 밤 12:01분이구요,
    바깥기온은 화씨 29도(섭씨로 하면 영하2~3도정도 인가요?)
    실내온도랑 40도정도 차이가 나네요...^^

  • 10. carmen
    '08.11.30 3:25 PM

    티시 이노호사의" 돈데보이" 도 있네요. 엄청 좋아하는 노래~ 감사!! 그런데 코 많이 풀어서 헐은데 바세린 바르면 좋아요. 이 번 감기는 다 나았고 다음 감기 오기만 해봐라 나도 바세린 비법있다.!

  • 11. 카루소
    '08.11.30 8:50 PM

    nayona님!! 공주병 짱!!
    나무늘보님!! 현지 일기예보 감솨합니다.
    carmen님!! 그래도 감기 걸리지 마삼요~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53 휘영청 밝은 달 도도/道導 2020.10.01 47 0
25552 행복 기원 4 도도/道導 2020.10.01 118 1
25551 마음이 일렁일 때 2 도도/道導 2020.09.30 177 0
25550 챌시 보고싶으신분 어서 오세요~~ 10 챌시 2020.09.29 401 1
25549 죠이가 외면하고 싶은 것 2 도도/道導 2020.09.29 341 0
25548 하자 관련 마루 사진 올립니다 4 그 바람소리 2020.09.28 533 0
25547 그 곳에 가면 2 도도/道導 2020.09.27 188 0
25546 오늘 민주당 이낙연 총재님 경북 울진항 태풍피해 현장에 오셨습니.. 어부현종 2020.09.26 224 1
25545 아름다운 그림자를 꿈꾸며 2 도도/道導 2020.09.25 248 0
25544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1,123 0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503 1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415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360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773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846 0
25538 감사의 눈물로... 2 도도/道導 2020.09.11 759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6 fabric 2020.09.10 2,100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664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833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44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63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804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30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687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52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