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공부가 힘들다고 하는 자녀들에게(돌깨는 루빠)..

| 조회수 : 4,479 | 추천수 : 265
작성일 : 2007-09-07 19:35:30

(화면이 작다고 느끼시는 분은 오른쪽 마우스 클릭해서 크게 해서 보면되요 ^^)

돌깨는것이 자기업보인양 알고 ..평생 부모의 가난을 물려받아서 돌만 깨는 루빠입니다  부모님의 7만원의 빛때문

에 ...

이제 8살인데.....공부를 하지 않고 먹고 살기 위해 아니 가족을 위해서 돌을깹니다.

오전부터 해질때가지 말이죠 ...넘 힘들면 혼자 울다가 또 망치질을 합니다.

2살먹은 갓난애가 망치질하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가난이 뭐기에....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선미애
    '07.9.8 9:55 AM

    중국 여행갔을때 학교 가지않고 관광객들에게
    물건파는 아이들 보고 맘이 아프더군요 ...본인들은 그렇게 느끼는지 아닌지 모르겠지만요

    울집 애들도 중간고사라고 늦게까지 공부하고 오는데 그나마 행복으로 알아라고 할까요?ㅎ ㅎ
    근데 본인들은 공부도 엄청 힘들다고 할거 같은데.....

  • 2. 수라야
    '07.9.8 11:04 AM

    카루소님, 한동안 안보이셔서 많이 궁금해했더랍니다.^^

  • 3. 카루소
    '07.9.8 5:36 PM

    수라야님!! 기억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이젠 자주 뵐거 같아요..ㅎㅎㅎ

  • 4. 파도
    '07.9.8 10:09 PM

    이 프로 보면서 마음너무 아팠어요.
    어린 여자 아이가~~ 운명이라고..말하더군요.

    타루소님 가끔 좋은 내용 올려주셔서 잘 보고있어요.^^

  • 5. 카루소
    '07.9.9 12:06 AM

    파도님!! 반가워요..^^
    근데 타루소는 성이 다른 제 동생인가요..ㅋㅋ 이번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타계해서
    전 갠적으로 맘이 아프네요,,ㅠㅠ
    파바로티가 윗 계보인 caruso를 노래로 불렀었는데..치 (모든 사람이 안된다고 했을때 어머니는만은 넌 할수있어!!)

  • 6. capixaba
    '07.9.9 11:52 AM

    저도 이 프로 보면서 많이 울었어요.
    네팔에 있는 제 딸 수스마도 이렇게 살고 있을까 싶어 가슴이 더 아팠습니다.
    4년전 처음 인연을 맺은 저희 딸을 조만간에 한국에 초청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선생님이 되고 싶어하는 그 아이의 꿈을 꼭 이루어주고 싶어요.

  • 7. 유채꽃
    '07.9.9 10:33 PM

    너무 가슴 아프네요.
    저희 딸이 7살인데... 같이 봐야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12 솜 이불을 덮은 마을 도도/道導 2021.03.05 280 0
25711 4시간을 달려가 만난 설중매 7 도도/道導 2021.03.04 422 0
25710 설중매와 데이트 하던 날 도도/道導 2021.03.03 287 0
25709 박미선 이봉원 부부ㅋㅋㅋㅋㅋ 3 분홍씨 2021.03.03 759 0
25708 피리부는 골든 리트리버 1 케세이 2021.03.01 568 0
25707 식민의 경험은 없지만 2 도도/道導 2021.03.01 248 0
25706 홍 매화로 봄을 맞이했습니다. 도도/道導 2021.02.27 477 0
25705 식탁 1 씩이 2021.02.26 2,235 0
25704 사랑초!! 2 복남이네 2021.02.25 674 1
25703 개념이 없으니 도도/道導 2021.02.25 324 0
25702 사용자 폭행죄 1 애플비 2021.02.25 497 0
25701 얼토당토 !!!!!! 2 애플비 2021.02.25 401 0
25700 고달픈 길생활 그만했으면..(올블랙냥이) 3 Sole0404 2021.02.22 1,290 0
25699 화성 개농장에서 죽어가는 개들을 도와주세요. 3 Sole0404 2021.02.22 661 0
25698 오등은 자 아에 조선의 독립국임과 도도/道導 2021.02.22 205 0
25697 트라우마 2 도도/道導 2021.02.21 426 0
25696 더 나가지 못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1.02.18 735 0
25695 밤새 눈이 내리고 또 오고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2.17 869 0
25694 내 이름은 메리에요 9 아큐 2021.02.16 1,386 2
25693 자신의 장점이 4 도도/道導 2021.02.16 535 0
25692 골댕이 키우는 재미 2 케세이 2021.02.15 1,037 0
25691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 이래요~♬ 4 도도/道導 2021.02.12 708 0
25690 흰 소띠 2 도도/道導 2021.02.11 509 0
25689 챌시 첫 설을 맞아요.. 6 챌시 2021.02.10 1,113 0
25688 지역 음식 전주 비빔밥 4 도도/道導 2021.02.10 88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