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ㅋㅋ 빨아 놓고 나니 기분 좋아서리...

| 조회수 : 2,718 | 추천수 : 25
작성일 : 2004-12-04 19:05:33
송년회 협찬품이라고 했던 면 주머니들입니다.
워낙 오래된 천이라 좀 지저분 하더라구요.
기왕에 봉사하기로 한 것, 간만에 한가한 주말에 세탁기에 넣고 돌려 널었습니다.
그런데 수량이 얼마 안 되네요.
한 50개 정도 나올 줄 알았는데, 40개 정도 밖에 안 되었고, 게다가 송녀회 물건너 간 줄 알고 한 팀 뿌리고 나니 25개.
선생님이랑 고생하는 여왕님 하나씩 드려야 겠지요?
그러면 23갠데, 경쟁 치열하겠구먼요.
요리나 살림에 관심 많은 사람들에게는 참 유용하리라 생각하고 준비했어요.
큰거(사방 50센티 정도) 1개, 작은거(10cm*20cm 정도) 1개 세트입니다.
받으시는 분들은 얼마 안 되시겠지만 빨아서 널어 놓고 보니 뿌듯해서 올려 봅니다.
(먼저 준 사람들도 빨아서 줬으면 더 좋았을 걸... 괜히 미안하네요)
일복 많은 마님 (kmamy)

18년째 맞벌이로 사는 주부입니다. 친구가 너 사는거랑 똑같다며 읽어보라고 준 \'일,밥\'을 보고 신기해하고 재미있었어요. 정신없이 살다보니 이런 사이트가 있는 줄도 몰랐네요. ..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론의 여왕
    '04.12.4 7:40 PM

    어머나... 세상에, 정말로 큰일 벌이셨군요!!!!
    저는 안 주셔두 되구요, 나중에 제가 어깨 주물러 드릴게요!

  • 2. 코코샤넬
    '04.12.4 7:55 PM

    여왕님 우리 같이 주물러 드리죠? 조물락조물락 ^^*

  • 3. 김혜경
    '04.12.4 8:23 PM

    와 세트로요..전 사양 안합니다..심..봤..다!!

  • 4. 미씨
    '04.12.4 9:36 PM

    일하시느라,,바쁘실텐데,,어찌 이많은것을 하셨습니까????
    마님,,고생하셨네요,,, 덕분에 더 기억에 남는 송년회가 되겠네요,,,

  • 5. 벚꽃
    '04.12.4 9:51 PM

    에구~
    저도 탐나네요.
    시중에선 기성품으로 파는게 마땅치가 않고
    꼭 천집으로 가야하는것 같더라구요...

  • 6. 지지
    '04.12.4 11:18 PM

    아~~ 나두 저거 꼬옥 있었음 조켔다.. *^^*

  • 7. cinema
    '04.12.5 12:23 AM

    저두요..

  • 8. 엘리사벳
    '04.12.5 1:48 AM

    받을수 있는회원은 기분 좋겠네요....

  • 9. 비비아나2
    '04.12.5 9:59 AM

    ㅎㅎ 주머니 받으러 모임 참석해야 겠구만요.^^

  • 10. 김혜진(띠깜)
    '04.12.5 12:37 PM

    마님~~ 고생 많으셨심니다. 모두 감사히 받고 또 잘 쓰실것 같아 부러워~~용^^

  • 11. namu
    '04.12.5 1:05 PM

    그날 유혹의 무리들이 많은데 마님과 혜진님 땜에 꼭 가야쥐~~~결심 불끈^^;;;

  • 12. 일복 많은 마님
    '04.12.5 6:08 PM

    아니 사진 올려 놓고 좀 일이 있어서 지금 와보니, 에고 다들 좋아해주셔서 감사~~~
    와주신 (시댁)분들께 죄송하지만 주말에 병문안 와주는 거 좀 부담이네요.
    (하긴 다른 날이야 시간들이 안 맞으니. )
    지금들 다 가시고 들어와 봤어요.
    성원에 캄사 드립니다.(약장수 버전)

  • 13. 선화공주
    '04.12.6 12:55 PM

    넘..멋져요..^^
    스케쥴조정하고 가기로 맘먹길 잘했다고..지금..스스로 칭찬하고 있습니당..^^
    근데..선생님..반응이 넘 호쾌(심!봤다!~~)하셔서...웃음이 나요..^^
    저두 ....심보고 싶은데...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97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1 유지니맘 2019.08.21 280 1
24896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인천자수정 2019.08.20 181 0
24895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1 雲中月 2019.08.19 531 0
24894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228 1
24893 *****아기고양이 입양홍보****** 9 의연 2019.08.12 1,858 1
24892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024 1
24891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798 3
24890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150 0
24889 다정한 호칭 5 쑥과마눌 2019.08.10 862 1
24888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681 3
24887 길냥이 튼튼이 구조 21일째- 병원진료 및 모금현황 씨앗 2019.08.09 554 1
24886 아기고양이 튼튼이 구조,치료하여 임보하고 있어요.입양해주실분 찾.. 13 씨앗 2019.08.07 1,339 1
24885 금속뺏지 시안입니다. 5 인천자수정 2019.08.06 929 3
24884 소녀상 지킴이 / 416tv 5주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1 유지니맘 2019.08.06 1,190 3
24883 이름 안 바꿔줄껴? 12 雲中月 2019.08.06 2,422 1
24882 울집 늦둥이...3 3 프리지아 2019.08.06 1,398 2
24881 우리 뚱이.. 9 복남이네 2019.08.03 1,720 1
24880 맥스 16 원원 2019.08.01 1,303 2
24879 감자 놀러왔어요 20 온살 2019.07.31 1,935 1
24878 치주염 삼색이 중성화 하고 이빨도 뽑았어요 (아깽이사진유) 11 길냥이 2019.07.30 1,418 2
24877 마루 오랜만에 왔어요 10 우유 2019.07.30 1,202 1
24876 제라늄 웨딩피코티 4 복남이네 2019.07.29 869 1
24875 목석같다는 말 4 쑥과마눌 2019.07.29 868 2
24874 검은눈의 수잔 4 복남이네 2019.07.27 1,254 2
24873 아기 길냥이와 일주일 12 느슨하게 2019.07.26 2,02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