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아이도....

연호서 | 조회수 : 863
작성일 : 2011-12-22 00:32:48
5학년 여자아이 엄마예요 세째아이인지라 배려심도 많고 나이에 비해 어른스러움도 많습니다 하지만 내면에는 포기도 많고 언니 오빠에게 보이지 않게 밀리는 부분도 많았지요 학교생활은 교우관계도 원만했고 늘 긍정적 사고의 성향인지라 큰 걱정하지 않았는데 근래에 와서 친구들과의 트러블로 왕따의 단계로 들어간것 같습니다 손바닥도 부딪쳐야 소리가 나는 것처럼 우리 아이만 무조건 피해자 이다 라고 할순 없겠지만 아이들의 문자 내용과 전화 내용을 옆에서 듣고 있노라면 이렇게 까지 할 필요가 있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건의 요지는 6명의 여자 아이들이 친하게 지냈고 그중에서도 2명씩 짝을 지어 절친으로 지냈지요 우리딸의 절친이 그 모임에서 주도적 역활을 하더라구요 그러던중 새로 운 아이가 모임에 합류하게 되엇어요 우리 아이의 절친이 ㅇ 이라 한다면 새로온 아이는 ㅅ 인데 ㅇ 엄마가 ㅅ 아이와 놀지 말라고 했대요 성적이 많이 떨어졌다고...... ㅇ 아이가 이 이야기를 우리 딸에게 얘기해줫는데 울 딸이 ㅅ 에게 전달했나봐요 울딸은 친구들이 잘해주다가 갑자기 멀리하면 ㅅ 이 오해하고 상처받을까봐 얘기했다고 하네요 (웬 오지랖) 근데 ㅅ 이 ㅇ에게 우리딸이 한 얘기를 했고 졸지에 우리딸은 친구 사이를 이간질한 아이로 몰리게 되었어요 더 웃긴건 친구들끼리 모여서 뒷담(?) 한 얘기까지 다른 애들이 한 뒷담은 다 빼고 우리 딸만 한 얘기를 퍼뜨려서 동시에 우리아이만 나쁜 아이로 몰리게 되었네요 순식간이더라구요 상황설명을 일대일로 하면 좋은데 어제는 일대 삼으로 전화를 해서 한명이 따지고 이어서 한명이 따지고.... 그동안 친하게 지냈던 친구들에게도 달라붙지 말라고 하고 .... 아이들이 우리딸 불편해 한다고 절대 애들에게 붙지 말라고 하네요 결국 어제는 점심도 혼자 먹었다 하더군요 주동자는 절대 먼저 나서지 않구요 주변 아이들이 전화로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주동자 에게 제대로 사과하라고 하는데 우리딸 사과 했거든요 근데 사과한 태도가 너무 성의가 없다구 하대요 그러면서 내일 아이들 앞에서 사과 하라고... 우리딸 단호하게 거절합니다 한번 사과 했으면 됐지 왜 또 하냐고... 너네들이 이렇게 일대 삼으로 전화해서 일방적으로 시비거는건 옳은 방법이냐고... 이문제는 나와 ㅇ 과의 문제이지 너희들과의 문제가 아니다... 나를 쎄게 나갑니다. 하지만 그 속이 어떨까요? 아무도 말걸어 주지 않는 학교 생활이 ... 함께 놀았던 친구들이 이제는 우리딸을 향해 쑥떡 거리는 것을 봐야만 하는 우리딸이 엄마로써 한없이 속상하고 마음이 아프네요 어찌모면 이것도 사회생활의 일부 이다 생각하고 현명하게 대처하길 바라지만 아이 인지라 혹시라도 성인이 되어서 이일에 대한 잔상이 남는다면 얼마나 위축이 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내일이 방학인지라 묻어갈까 하다가 그래도 해결이 안된채 6학년을 맞이 한다면 더 힘들수 있겠다 싶어 담임 선생님께 전화 드려 놓았습니다 혹시라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보려구요 어쩌면 서로 화해할수 있지 않을까 싶구요 계속 친구 관계를 이어 나갈수 없을지라도 불편한 상황은 서로 오픈해서 해결하는것이 좋을듯 싶네요 모든 어머님들! 우리딸 잘 이겨내고 지금처럼 담대하게 학교생활 잘 하라고 기도 부탁드릴께요 저도 오늘밤 두손 모아 내 아이뿐아니라 다른마음의 아픔이 있는 아이들 까지도 함께 기도합니다.
IP : 175.211.xxx.4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22 12:37 AM (58.239.xxx.82)

    잘 해결되면 좋겠어요 저도 종교는 없지만 맘으로나마 응원드립니다 아래 좋은 글이 있어서
    이 와중에 힘 얻고 갑니다

  • 2. happy
    '11.12.22 12:44 AM (219.249.xxx.54)

    애가 집에서 행복할수 있도록 가족이 항상 다 들어주고 같이 욕해주고 자신감을 위하여 거듭 칭찬하고
    혹시 학교가기 싫으면 땡땡이 치고 같이 영화보러가고 ..
    그냥 걔들을 왕따시켜버리고 배짱두둑으로 키울수 있는 한 아이인것 같으네요...

  • 3. 나거티브
    '11.12.22 1:04 AM (118.46.xxx.91)

    아이가 당찬 편인 것 같아 다행이네요.
    그런데 원글님 세대에는 왕따라는 게 없었지요?
    가족 관계에 있는 아이가 별 일도 아닌 일로 왕따에 휘말려서 오랫동안 고생했고,
    지금도 후유증이 꽤 심해요.
    초등 때 시작되었는데 그 엄마가 왕따라는 것을 잘 몰랐기에 더 일이 커진 감이 있어요.
    학부모 임원하고 학교도 자주 들락거렸는데 그냥 아이들과 가끔 다투기도 한다고 생각했대요.
    제가 중간에서 그 아이와 얘기를 많이 해봤는데,
    왕따에 걸려들면 어른들은 거의 이해할 수 없는 괴상한 세계가 있어요.

    아이 마음 단단하게 다독여 주세요.
    지혜를 모아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1529 15년 된 에어컨 에너지효율등급 높아도 .. 03:44:11 36
1231528 이런 남자는 20대 이후로 처음 보는데 이성이 약한건가요 1 ... 03:28:24 188
1231527 저도 새차를 샀고 동생도 새차를 샀는데 친정엄마 반응 4 ... 03:28:23 267
1231526 아이가 불안하다고 합니다... 병원가는게 좋을까요? 1 걱정이되서 .. 03:21:59 232
1231525 왓챠에 밥 로스 그림을 그립시다 올라왔어요 1 aa 03:09:24 117
1231524 이번 그알 못 보신 분 보세요 SBS 영상.. 03:05:54 381
1231523 크리미널마인드 내용이요 7 .. 03:00:35 247
1231522 보험 살인 실제로는 더 많을 것 같아요 1 ㄷㄷ 02:55:53 385
1231521 그것이 알고싶다 변호사 실종 3 .... 02:52:17 632
1231520 평택에 있는 소나무 02:47:15 169
1231519 방탄소년단 영상 본다고 뭐라하는 남편 8 ㅇㅇ 02:17:27 519
1231518 몇 살까지 20대로 보일 수 있나요? 2 ㅇㅇ 02:11:55 383
1231517 감염내과 잘 아시는 분 계시나요? 5 ... 02:10:19 308
1231516 서울대 산부인과 갑질 난리 8 ... 02:04:06 1,200
1231515 다시보기가 전부 사라져 볼 수 없다는 그것이 알고싶다 편 캡쳐... 1 ㄷㄷㄷ 01:58:11 832
1231514 속마음 좀 끄집어낼께요 5 ... 01:41:22 1,152
1231513 이사진보니까 제시 엉뽕이네요 13 제시 01:37:03 2,603
1231512 초등 줌수업 안하나요? 7 ㅇㅋ 01:34:33 494
1231511 그알보고 잊고있었던 공포영화 생각났어요. 6 무섭 01:27:05 1,540
1231510 동원 심야식당 불막창 냉동보관인가요? 2 ㅠㅠ 01:25:00 227
1231509 명절 장보기에 양배추 6 .. 01:24:44 745
1231508 집에 추석선물뭐하죠? 2 00 01:22:21 371
1231507 고립되어 가족끼리만 지내는데 1 De 01:18:28 812
1231506 애기들은 새벽에일어나 뛰나요? 3 층간소음 01:16:25 585
1231505 제 물건을 자꾸 팔라고 하는 지인들 7 오지랖 00:59:00 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