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남몰래 흘리는 눈물...

| 조회수 : 2,58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1-30 03:05:29


                                                                           

묵상 / 고 정희


  잔설이 분분한 겨울 아침에
  출근버스에 기대앉아
  그대 계신 쪽이거니 시선을 보내면
  언제나
  적막한 산천이 거기 놓여 있습니다
  고향처럼 머나먼 곳을 향하여
  차는 달리고 또 달립니다
  나와 엇갈리는 수십 개의 들길이
  무심하라 무심하라 고함치기도 하고
  차와 엇갈리는 수만 가닥 바람이
  떠나라 떠나거라 떠나거라......
  차창에 하얀 성에를 끼웁니다
  나는 가까스로 성에를 긁어내고 다시
  당신 오는 쪽이거니 가슴을 열면
  언제나 거기
  끝모를 쓸쓸함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운무에 가리운 나지막한 야산들이
  희미한 햇빛에 습기 말리는 아침,
  무막한 슬픔으로 비어 있는
  저 들판이
  내게 오는 당신 마음 같아서
  나는 왠지 눈물이 납니다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흘리는 눈물 / 도니체티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열무김치
    '11.11.30 12:46 PM

    비가 부슬 부슬오는데 잘 어울려요~~~ 커피 한 잔....
    아니...
    알콜 들어간 달달한 음료가 생각나네요 ~~~

  • 카루소
    '11.11.30 1:10 PM

    꼭 한국에 계시는거 같네요!!
    영국에도 지금 비가 내리나봐요?

  • 2. 무아
    '11.11.30 2:50 PM

    음...저 사랑의 묘약 먹어본적 있어요
    몇년전 오페라 사랑의 묘약 갈라 콘서트에서
    엉터리 약장수가 객석을 돌아다니며 나눠주더군요
    마셨지요!!근데 약 효과는 전혀 없었어요 ㅎㅎㅎ

    이 오페라는 고2때 처음 봤는데 10대,20대,30대...그리고 지금
    울림은 똑같지가 않은걸보면 나이 때문이겠지요.

    시 를 읽으면서
    더구나 날씨탓인지
    가슴이 아릿해옵니다.

    내일이면 12월 ,벌써 한해가 저물어가네요
    어제 어느 카페에선 벌써 캐롤을 들려주던데...

  • 카루소
    '11.11.30 4:02 PM

    82에서 사랑의 묘약을... 그것도 약발이 안받는 돌팔이 약을 드신분으
    무아님 뿐이네요~ㅋ
    내일부터 캐롤을 틀어도 욕먹지는 않겠네요~*^^*

  • 3. 빙새기
    '11.11.30 4:21 PM

    제 친구가 내가 사는 동네로 이사를 왔네요 .

    마침 오늘저녁 만나기로 했는데

    이음악을 들으니

    스산하게 불어온 바람과 부슬부슬내리는 빗소리 속에

    이음악을 들으니 카페에서 술한잔 하고 싶네요.

    겨울 초입 감기조심하세요.

  • 카루소
    '11.11.30 10:56 PM

    빙새기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그런데 빙새기는 어떤뜻인가요?
    처음 보는 단어라서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50 챌시 보고싶으신분 어서 오세요~~ 2 챌시 2020.09.29 76 0
25549 죠이가 외면하고 싶은 것 1 도도/道導 2020.09.29 143 0
25548 하자 관련 마루 사진 올립니다 4 그 바람소리 2020.09.28 384 0
25547 그 곳에 가면 도도/道導 2020.09.27 155 0
25546 오늘 민주당 이낙연 총재님 경북 울진항 태풍피해 현장에 오셨습니.. 어부현종 2020.09.26 202 1
25545 아름다운 그림자를 꿈꾸며 2 도도/道導 2020.09.25 225 0
25544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1,055 0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469 1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403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300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700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827 0
25538 감사의 눈물로... 2 도도/道導 2020.09.11 745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6 fabric 2020.09.10 2,064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653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821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38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53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88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24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652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515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835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402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6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