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너무 집착 하지마!!

| 조회수 : 2,65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1-21 15:06:52

마음이 울적하고 답답할 땐

산으로 올라가 소릴 한 번 질러봐
나처럼 이렇게 가슴을 펴고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누구나 세상을 살다 보며는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어
그럴 땐 나처럼 노랠 불러봐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rap)기쁨과 슬픔이 엇갈리고 좌절과 용기가 교차되고
만남과 이별을 나누면서 그렇게 우리는 살아가고
뜻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고 마음먹은 대로 될 때도 있어
다 그런거야 누구나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니까

다 그렇게 사는 거야
희비가 엇갈리는 세상속에서
내일이 다시 찾아오기에
우리는 희망을 안고 사는거야

마음대로 일이 되지 않을 땐
하던 일을 멈추고 여행을 떠나봐
바다를 찾아가 소릴 질러봐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 빠빠빠빠빠 빠빠빠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 빠빠빠빠빠 빠빠빠

우울한 날이 계속 이어질 땐
신나는 음악에 신나게 춤을 춰봐
나처럼 이렇게 리듬에 맞춰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누구나 괴로운 일은 있는 것
한가지 생각에 너무 집착하지마
그럴땐 나처럼 툭툭 털면서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rap)기쁨과 슬픔이 엇갈리고 좌절과 용기가 교차되고
만남과 이별을 나누면서 그렇게 우리는 살아가고
뜻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고 마음먹은 대로 될 때도 있어
다 그런거야 누구나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니까

다 그렇게 사는 거야
희비가 엇갈리는 세상속에서
내일이 다시 찾아오기에
우리는 희망을 안고 사는거야

마음대로 일이 되지 않을 땐
하던 일을 멈추고 여행을 떠나봐
바다를 찾아가 소릴 질러봐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빠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 빠빠빠빠빠 빠빠빠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 빠빠빠빠빠 빠빠빠

 

꿍따리사바라 / 클론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아
    '11.11.21 5:46 PM

    지금 당장
    바다를 찾아갈수도 없고
    여행을 떠날수도 없지만
    꿍따리 샤바라~~~~하면서
    볼륨을 최대한 크게 틀어놓고 감상합니다.

    그리고
    카루소님의 마음을 가만히 들여다 봅니다.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카루소님.

    문득 드는 생각인데요
    식물이나 동물 들에게 음악을 들려주면 어떤 반응이 온다고 하는데
    지금 이 노래를 들으면서 끓고있는 찌개도 맛의 변화가 있을까요?

  • 카루소
    '11.11.21 8:51 PM

    무아님의 음식솜씨를 음악으로 묻을려고 하시는군요~ㅋ
    획~~>쌩==3

  • 2. 민트초코
    '11.11.22 12:01 PM

    오호 이 노래 제가 중학교 1학년 때 나왔던 노래인데, 소풍가면 친구들이 다 이노래를 불렀어요. 저도 불렀답니다. ^_^ 3등 해서 공책 5권도 선물로 받았었지요. ^_^

  • 3. 호야
    '11.11.22 12:36 PM

    아~우~신나라~~~~~~~
    궁디 들썩들썩 오호~~~~~~~~~~~~

  • 4. intotheself
    '11.11.22 3:04 PM

    카루소님

    37발을 쏘다에 리플을 달고 보니 지난 글이라 못보고 지난 것 같아서 여기다

    다시 답을 쓰게 되네요.

    37발은 들리는데 이 방식의 음악은 들을 수 없어서 어떤 차이가 있나 고개 갸웃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79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221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194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360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547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509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832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4 robles 2019.03.13 1,175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864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760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526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374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482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54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474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182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378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369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22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657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44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40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62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504 1
24714 '안시마'는 휴식중... 6 도도/道導 2019.02.19 1,13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