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제 목 : 송도 철판구이 '테판' 비추천이요

| 조회수 : 6,63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6-05 10:35:21
 이번 주 남편 생일이 끼어 있는데 당일은 시간 빼기가 어려워 어제 퇴근하고 송도에 있는 '테판'에 갔어요.

미국에서 몇년 지낼 때 가난한 유학생 신분에 기념일 맞아 큰 맘 먹고 가는데가 테판야끼 레스토랑이어서
오랫만에 가고 싶었는데 검색해 보니 철판구이 전문점이 몇 군데 없더라구요.
검색해 보니 생활의 달인이 출연한 쉐프가 직접 철판 앞에서 서브해 주는데라길래 예약하고 간 거였고
철판 앞 테이블은 코스요리만 가능하대서 9만원짜리 중간급 코스 주문했어요.

뭐 철판구이야 좋은 재료 구워서 바로바로 먹는 맛이니 음식 자체가 특색 있는 건 아니란 건 알지만
9만원짜리 코스면 나름 전채에 대한 기대도 있는 법인데 샐러드는 양상추에 시판 닭가슴살 썰어 넣고
시판 키위소스 범벅, 수프는 정말 묽게 끓인 오뚜기 스프, 참치 샐러드는 제대로 해동도 안 된 채로 나와서
마음엔 안들었지만 그러려니 했답니다.

철판요린 그냥 무난한 수준인데 조리해 주는 쉐프는 말 한 마디 없이 재료별로 찍어먹는 소스 알려주고
먹는 속도도 고려하지 않고 기계처럼 구워서 재료 별로 구워서 접시에 놔주고는 휑하니 가버리고;;

미국은 테판야끼 레스토랑 가면 쉐프랑 얘기도 하고 칵테일 쇼처럼 좀 흥겹게 조리해 주는 분위긴데
한국은 좀 틀려서 아쉽네 그러면서 둘이 얘기하면서 볶음밥까지 먹고 후식 기다리는데
음식 다 먹고 한참 지나도록 그릇도 안치우고 후식도 안나오더러구요.
결국 서버 불러서 후식 빨리 달라고 하고 기다리는데 그릇도 안치워가고 후식 주문도 안들어간 분위기어서
남편이 불쾌해하면서 그냥 가자고 하는데 조금만 더 기다리자고 달래서 서버한테 후식 어떻게 된 거냐고
다시 물으니 서버는 당황하고 여사장이 와서는 일 분만 기다리면 된다면서 커피 머신에서
뜨거운 커피 추출하길래 화가 나서 그냥 일어서서 계산대로 가버렸네요. ㅡㅡ;
한참 전에 커피 종류 물어보길래 아이스커피 달라고 했는데 주문 자체가 안들어간 거죠.

불쾌한 표시 내면서 계산하는데 사장이라는 사람은 나와 보지도 않고 서버는 당황해서 정가 그대로 결제하고요.
맥주까지 이십만원;; 
커피 머신으로 추출하는거 보고 나왔는데 잠깐 기계가 안됐다는 말도 안되는 설명하길래
그건 식으로 변명하는게 정말 싫어한다고 한 마디 던져주고 왔네요.

그 밖에도 그 정도 서비스 비용이 포함된 음식을 먹는데 물 떨어져도 채울 생각도 안하고
음식 어떠냐고 확인하지도 않고;; 
그냥 평소 가던 프렌치레스토랑 갈 걸 돈은 돈대로 내고 마음 상해서 왔어요. 남편한테도 미안했고;;
얼마 전 부터 제가 테판야끼 먹고 싶다고 해서 본인 생일에도 제 생각해서 거기로 결정한 거라서요..
앞으로 절대 블로그나 맛집 프로그램에 현혹되지 말자 다짐하고 나왔어요.

평가는 주관적이고 매번 그렇지는 않겠지만 제 기준에서 다시는 안갈 음식점이라 처음으로 글 남깁니다.
there_is (yeosa_com)

가을 결혼 앞둔 예비신부(아직 날도 안잡았지만..)고 할 줄 아는 요리 거의 전무합니다. 먹고는 살아야겠기에... ^^ 많이 배워가겠습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털뭉치
    '13.6.5 3:53 PM

    절대적으로 비추인데...
    그 돈이면 차라리 쉐라톤 호텔이 훨씬 나아요.
    근데 자주 가신다는 프렌치 레스토랑은 어디신가요?

  • 2. 샤론황
    '13.6.5 5:12 PM

    우아~ 테판야끼라는 곳이 그런곳이구나...송도에도 브런치가 생긴거에요?

  • 3. 복돌네
    '13.6.6 8:24 AM

    우리나라는 데판야끼가 잘 안되더라구요
    플라자랑 힐튼에서는 잘 해요

  • 4. 부라보콘
    '13.6.11 1:07 PM

    우리나라에서는 데판야끼 잘하는데 별로 없어요.
    저같아도 그 돈 쓰고 그런 대접 받으면 불쾌했겠네요

  • 5. 무수리
    '13.6.17 8:13 PM

    말도 안되네요...완전 무성의...그가격에 그렇게 서비스 하니..곧 망하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5091 홍대밀방 들깨 칼국수 콩국수 추천해요 1 네모네모 2013.06.18 3,962 0
5090 오리 주물럭!! 5 찰새 2013.06.17 2,982 0
5089 홍대#바푸리 숯불김밥 집~~ 1 은대디 2013.06.17 5,148 0
5088 [종로맛집]체부동 쪽 교육진흥원 배화 대학교 근처 카레집~(경북궁주변) 3 살으로리다 2013.06.17 3,837 0
5087 이태원 비스테까 다녀왔어요~ 3 momoaroa 2013.06.17 5,847 0
5086 시장 한 가운데 자리한 오아시스 같은 카페@커피니 2 샤론황 2013.06.17 3,322 0
5085 [춘천]소양강댐,애니메이션 박물관,인형극장 가면서 들린 맛집 3 살으로리다 2013.06.17 4,948 0
5084 삿뽀로@사시미 한 점에도 철학을 담는 장인의 장인들의 요리 향연 4 샤론황 2013.06.15 3,532 0
5083 돈까스클럽 왕돈까스 +.+ 9 찰새 2013.06.12 6,570 0
5082 [강남맛집] 오늘 점심은 굵은 감자가 풍덩풍덩 들어간 초만원 자장면 옛날짜장!!! 2 샤론황 2013.06.12 4,738 0
5081 이태원 : 새콤 달콤 매콤 오묘한 맛 태국 전통 음식 7 에코나 2013.06.10 5,147 0
5080 부산 남산동 일식집 북해도 비추천이요 3 민스맘 2013.06.06 6,211 0
5079 여름을 시원하게 해줄 메뉴 메밀~ 메밀의 명가 삼성동 혜교네에서 8 샤론황 2013.06.05 5,457 0
5078 북촌과 종각역 근처 이곳 저곳 8 shortbread 2013.06.05 7,205 0
5077 홍대 앞 이곳 저곳 8 shortbread 2013.06.05 5,137 0
5076 송도 철판구이 '테판' 비추천이요 5 there_is 2013.06.05 6,636 0
5075 성북구청 근처 중국집 '공쓰부' 1 2013.06.03 4,351 0
5074 워커힐까진 아니지만...근처 배달없는 중국집 자존심 장순루에 다녀왔어요~~~ 8 샤론황 2013.05.31 6,419 0
5073 워커힐 호텔-명월관 다녀왔습니다. 8 한나푸르나 2013.05.30 9,660 1
5072 [잠실맛집] Paul's Pizza고품격 화덕피자 Take Out 포장부터 예술이다~ 1 샤론황 2013.05.29 5,110 0
5071 아신역 [돈까스클럽]에서의 어의없는 경험 1 irene 2013.05.28 4,106 0
5070 광화문 나무사이로 커피 (경복궁역) 4 김밥빵커피 2013.05.27 4,796 0
5069 부산 스텐국밥집 (돼지국밥이 이렇게 맛날줄이야) 3 사랑해 2013.05.27 5,313 0
5068 목금토 스토리는 예약필수 배무침,배국수를 드셔보실랍니까 2 행복이마르타 2013.05.26 6,276 0
5067 즉석떡볶이,,,먹고 쉬며 돈내고 나가는 곳, 먹쉬돈나 ^^ 6 샤론황 2013.05.24 5,4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