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십오마넌의 행복

| 조회수 : 8,268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4-18 23:04:17

천둥소리 요란한 것 치곤 양은 그닥이었으나 반갑기 그지없는 비가 내렸습니다.

부침개 말고 호떡을 구웠어요.  우유 넉넉히 넣어 질게 반죽하면 식어도 질기지 않고

부드러운 호떡이 됩니다. 

냉장보관했다가 사용하면 꾸덕하니 성형하기가 한결 수월해요.



충전물은 마스코바도 설탕, 감자전분, 땅콩, 잣, 깨.. 등등

시중에서처럼 기름 넉넉히 해서 구우니 고소합니다.




비개인 오늘 아침 일찍 앞산에 올라갔어요.




어제 종일 비맞은 초목들이 아주 떠들썩들 합니다.










두릅군락은 부지런한 냥반이 버얼써 훑고 가셨고 고비 조금 꺽었어요.




소보로 껍데기 생각나 증말 간만에 구워봤어요.




오래전에 쵸코가루 한 통 산게 보니 유통 한달이 지났어요.  걍 뱃속에 털어넣기로..

주부 몇십년 차 되면 날짜 쪼꼼 지난 거 암시롱치두 않게 됩니다. 단, 분말만.

너무 조금이라 계란 두개로 만든 반토막 케잌입니다.




계란 세개 했으면 더 나았을 뻔.  못생겨도 맛은 있어요.



코로나로 여전히 갑갑한 마당에

재난기본소득 10마넌 에다가 지자체 위기극복지원금 5마넌까지 타서 

나으 지금 위기가 꼭 머니는 아니지만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격적으로다 오늘 마트 출동, 고기 생선 담고 평소 망설이던 망고도 서슴없이..

그러고도 아직 돈이 남았어요.

돌고 돌아 나중 내주머니에서 다시 세금으로 빼가더라도 일단은

행복한 하루였슴돠.

여러분들도 이쯤에서 어여 기분전환들 한번씩 하시고

기운내서 또 달리십시다요~~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플럼스카페
    '20.4.19 12:33 AM

    눈호강 하고 갑니다. 고비가 저렇게 생겼군요^^*
    두부 잘 지내나요? 저희 어나더 두부는 주인 닮아서 나날이 확찐견이 되어 가고 있어요.

  • 수니모
    '20.4.19 6:57 PM

    두부 본게 석달 전이라 그리움이 사무칩니다. ㅠ
    확찐견 알렉스라도 좀 보여주소!!

  • 2. 고고
    '20.4.19 1:08 AM

    비먹은 숲이 참 아릅답습니다.

  • 수니모
    '20.4.19 7:03 PM

    그렇지요?
    즈이덜끼리 와글와글 떠들듯 보이더이다.

  • 3. 날개
    '20.4.19 2:03 AM

    너무 예쁜 나무들입니다.저같은 막눈은 식별을 못하여 바로 앞에 먹을 수 있는 풀을 지천에 두고도 굶어죽을듯요...저런 풀 나물들 잘아는 분들 부러워요.

  • 수니모
    '20.4.19 7:41 PM

    책으론 한계가 있고 현장학습만이 살길입니다.
    그래봤자 제가 아는 산야초는 열손꾸락 안짝입니다. ^^

  • 4. 블루벨
    '20.4.19 6:44 AM

    파릇 파릇 잎파리가 나는 나무잎 색깔이 정말 예쁜 연두색이네요. 고비나물은 먹어만 보고 생긴 것은 처음 보는 데 꽃이 너무 예쁘고요.

    혹시 호떡 반죽에 밀가루 우유 이스트만 넣고 하는 건가요? 호떡 반죽에 우유를 넣어 본 적이 없어서..
    소보로도 직접 만들어 드시고 못하시는 게 없네요.ㅋㅋ

  • 수니모
    '20.4.19 7:57 PM

    이스트 말고 막걸리 반죽으로, 우유량을 그 절반으로 넣어가며 질기 조절합니다.
    호떡집 반죽통 출렁출렁 그 정도로 질게 해야하니까
    만들 때는 손에 기름대신 저는 물 묻혀서 언능 휘리릭 싸서 팬으로..
    반죽하자마자 냉장고에 보관 조금 굳혀서 쓰면 만들기가 훨씬 낫습니다.
    비밀인데 이거이 TV 호떡집 아자씨 tip 이었어요. ㅎ

  • 5. 테디베어
    '20.4.19 7:53 AM

    비온 뒤 숲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호떡도 초코케잌도 너무 잘 만드십니다.
    평온한 일요일 아침도 06시에 아침먹고 고요한 산속에 잠시 여유를 가져봅니다.
    저희 구에서 1인당 5만원 5월에 준다는군요.
    우선 감사히 받고 세금 내겠습니다. ㅎ
    감사합니다.

  • 수니모
    '20.4.19 8:07 PM

    저희도 평일과 다름없는데 그댁은 더 부지런하시넹.
    5만원은 동사무소 가서 신청서 써서 내미니까 바로 직불카드로 교환 ㅋㅋ
    생전 첨 받아보는 나랏돈이 너무도 신기방기.
    이딴거 안받고 빨리 코로나나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 6. 백만순이
    '20.4.19 10:48 AM

    요맘때 연두색잎은 꽃보다 더고운듯해요~
    나물은 엄마가 주거나, 마트에서 사서 땅에 붙어있을때는 당췌.........

  • 수니모
    '20.4.19 8:14 PM

    땅에서 뽑아오는 재미에 미친*(여인) 입니다 제가. 먹는 건 뒷전 ㅎ

  • 7. 초록
    '20.4.19 10:52 AM

    이개떡같은 동네는(개떡미안ㅠ)
    주긴준다는데 더럽게까다롭고 따져보니 받을사람몇안되네요

    우리아들놈이 좋아하는호떡인데
    거리방천에 잘팔지도않네요
    이한몸 꿈지럭거려야될듯

    고비를찾은시는 눈썰미..존경합니다ㅡㅡ

  • 8. 수니모
    '20.4.19 8:38 PM

    치사헌께 안받을라요..
    하진 마시고 꼭 챙겨 받으시라요 ㅎ

    고사리도 아니고 난 관심없는디
    산골출신 남편의 허발대신으로 고비 꺽으며
    우덜 그간의 고비고비가 '부부의 세계'
    드라마처럼 스쳐갔습네다.

  • 9. 솔이엄마
    '20.4.19 11:39 PM

    초록색 산과 풀과 꽃에 눈이 확! 시원해졌어요.
    수니모님께서는 어디에 사시길래 앞산이 저리 멋진가요!!!!^^
    저도 재난소득 받은 거 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장보러 나가야겠어요.^^
    수니모님 말씀 받자와 기분전환하고 기운내서 달려볼께요.
    감사합니다~^^

  • 수니모
    '20.4.20 9:41 AM

    변방 나그네인 제 주거동선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보니 군단위부터 출발.
    군포군 고양군 다시 군포시 도로 고양시(승격) 여긴 으떨까 광주시(경기)
    다음달 미지의 양주시가 또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ㅎ
    그리하야 일산도 훠언하답니다 저요. ^^

  • 10. 소년공원
    '20.4.20 1:40 AM

    봄비 내린 다음의 풍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저도 나물을 분별하는 능력이 있다면 좋을텐데...
    말씀하신대로 그건 책으로 배워서 아는 게 아니겠더라구요.
    혹시라도 잘못 뜯어다먹고 탈나면 안되니까요 :-)
    더군다나 이 곳을 명왕성이라, 보기에 비슷해 보여도 종류가 다른 먹으면 안되는 풀일 가능성도 있어서요...

    나랏돈 몇 만원, 그거 없어도 사는데 지장 없다! 하고 안받으시는 분도 계실테고, 내가 안받으면 나보다 힘든 사람에 더 받을지도 모르지, 하는 천사같은 마음으로 안받는 분도 계시겠죠?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수니모님 말씀처럼, 받아서 경제를 활성화하는데에 도움을 보태는 것이 큰 안목으로 보면 모두에게 좋은 일일거라고 생각합니다.
    사대강에 퍼붓고 순시리 인마이포켓 하던 돈이 지금은 남아있으니 이렇게 조금씩 받는 것이 국가 경제에 큰 타격은 없을거예요 :-)

  • 11. 수니모
    '20.4.20 10:06 AM

    촌출신 남편이 '이거 먹어도 되는 풀이야' 해도 저 쉽게 안넘어갑니다.
    오직 저의 명확한 지식과 경험에 근거한 거만 제입으로 들입니다.
    추리물탐닉이 낳은 해로운 현상입니다만.

    돈이 돌아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냉큼 받아다 마트에 뿌려주고 왔습니다. ^^

  • 12. Harmony
    '20.4.25 7:00 AM

    호떡 맛있어 보이네요.
    감자는 잘 심겨져
    크고 있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40 저 쪼 아래 섬나라 살아요... 34 QQ 2020.05.10 8,153 2
43839 어쩌다 제면기 17 쑥송편 2020.05.09 5,393 5
43838 자게의 쉬운 발효빵 만들어봤습니다 5 Gabriel 2020.05.09 5,311 2
43837 스톡홀름 노르딕 박물관 14 꽃게 2020.05.09 2,870 3
43836 제육 In the Hell. 11 NGNIA 2020.05.09 4,559 1
43835 하와이에서 빵 만드는 아줌마 26 로아로아알 2020.05.08 8,332 3
43834 발효빵 처참하게 실패한 후기 ㅜㅡ 15 이베트 2020.05.08 4,362 2
43833 자게의 동남아풍 돼지갈비 20 빈틈씨 2020.05.08 7,297 3
43832 제빵기로 간단하게 맛있는 탕종식빵 만들기 36 프리스카 2020.05.07 6,787 2
43831 자게의 쉬운 레시피 빵 29 뽀그리2 2020.05.06 10,779 2
43830 123차 후기) 2020년 4월 "14마리 닭볶음탕의 .. 10 행복나눔미소 2020.05.06 4,075 7
43829 닭갈비 요리 10 코스모스 2020.05.06 5,193 1
43828 라일락 꽃향기 맡으면서~ 26 테디베어 2020.05.04 7,094 5
43827 정어리캔-김취찌개 9 NGNIA 2020.05.03 5,985 6
43826 춘삼월에 밥만 해먹고 산 이야기 23 꼰누나 2020.05.01 10,608 5
43825 분노의 포스팅 37 오디헵뽕 2020.05.01 8,266 12
43824 꽃과 정물 13 수니모 2020.04.30 5,612 2
43823 사진 없는 요리 이야기 18 juju 2020.04.29 3,944 2
43822 반평균 낮추는 이야기 - 초코케익 13 NGNIA 2020.04.29 5,783 3
43821 그릇장 뒤져보기 35 백만순이 2020.04.27 11,274 5
43820 소소한 일상 24 블루벨 2020.04.26 7,932 4
43819 치킨은 타이밍이라고? 27 고고 2020.04.25 6,925 4
43818 살바도르 달리의 요리책, 빵 그림 두개외 Les Diners .. 24 Harmony 2020.04.25 6,928 6
43817 사진올리기 시도 22 블루벨 2020.04.22 8,220 4
43816 키톡 글쓰기 도전 26 블루벨 2020.04.21 4,509 5
43815 주말요리~(만두속, 열무물김치) 32 테디베어 2020.04.21 9,605 3
43814 토크 대비 시도 10 코스모스 2020.04.20 5,275 5
43813 일년 묵힌 속초여행 그리고 하고 싶은 말 36 솔이엄마 2020.04.19 9,245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