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 조회수 : 6,95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9-03 19:15:21
안녕하세요.

뜬금없이 몇년만에 키톡을 찾아와서 잃어버린 친구 찾듣 오후에님 찾네요.
소박한 음식에 뚜렷한 잣대, 그리고 아내와 딸에 대한 사랑을 쑥스럽게 표현하시던 분인데 제가 팬이였거든요.

제 일상에 너무 바빠 한 이삼년 이곳을 못오다 오니까 그분도 어디 가셨나?
그립네요.

옛날분들 돌아와주세요오~
연이연이 (jleearmstrong)

서울 한복판에 사는 음식을 좋아하는 삼십대 중반 아낙네입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놀샘
    '18.9.3 7:57 PM

    오후에님.
    이 글 보시면
    얼렁 들어 오시오.

    이 여름이 가기 전에
    오후에님 호박잎쌈밥 한 번 보고 싶소이다.

  • 2. 고독은 나의 힘
    '18.9.4 6:31 AM

    저두요.. 연이연이님 판 깔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오후에님 글 많이 그립습니다.
    특히 글 말미에 항상 있었떤 따님에게 쓰는 편지.. 제가 그 딸이라 생각하고 읽었어요 매번.

    오후에님 글 기다릴게요.

  • 3. 미니네
    '18.9.4 9:57 AM

    저두 따님에게 보내는 편지가 꼭 문학작품 같아 넘 그립습니다~

  • 4. 코스모스
    '18.9.4 10:02 AM

    저도 오후에님 소식 궁금해요.
    귀여운 딸도 이제 제법 자랐을거같아요.

  • 5. 리봉리봉
    '18.9.4 9:53 PM

    그리운 분들 다 사라지시고 안오셔요. 그래서 너무 안타까워요. 가끔 여기 보시긴 하실까요?

  • 6. 동글밤
    '18.9.10 10:45 AM

    저도 그분 많이 그리워요-.-

  • 7. 카렌튤라
    '18.10.20 9:31 PM

    http://youtu.be/5YypEUcHRzE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65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9,653 4
43564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7,096 4
43563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8,340 4
43562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984 4
43561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9,446 4
43560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7,614 4
43559 신랑 몸보신 시키기 51 miri~★ 2019.06.03 10,840 6
43558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900 5
43557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1,737 4
43556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7,425 4
43555 김밥먹고 기생충 ㅎ 18 고고 2019.05.31 9,577 3
43554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4,606 6
43553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6 jasminson 2019.05.28 14,130 31
43552 자스민님을 기리며 27 간장종지 2019.05.28 11,328 6
43551 추모의 밥상 27 고독은 나의 힘 2019.05.27 11,283 6
43550 내편이 차려준 밥상 (2)-가지덮밥 27 수수 2019.05.27 7,155 3
43549 감사합니다 31 ilovemath 2019.05.25 10,381 7
43548 독거인의 건강밥상 85 적요 2019.05.24 12,353 11
43547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30 수수 2019.05.24 8,490 5
43546 막내 생일입니다. 22 테디베어 2019.05.23 9,314 7
43545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5 조아요 2019.05.22 9,025 5
43544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60 나비언니 2019.05.22 14,760 15
43543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4 고고 2019.05.20 11,734 5
43542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4 개굴굴 2019.05.20 19,073 14
43541 감사합니다. 61 loorien 2019.05.19 16,431 14
43540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9 솔이엄마 2019.05.14 17,705 9
43539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10,680 4
43538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10,32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