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올해 만든 우매보시...

| 조회수 : 7,825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08-06 19:38:59

이 무더운 여름날이 우매보시 말리기엔 최적이라고 하면 욕 먹을까요?


3알째 마지막 말리는데

흐 음~

할 정도로 맛있네요

저녁에 다 된 기념으로 우매보시에 명란 올려

명란오차즈케를 했는데

넘 넘 맛있아요

여튼 올해 우매보시 색 죽여주지요?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복남이네
    '18.8.6 7:40 PM

    아래 3알이 아니라 3일입니다.

  • 2. 쩜쩜쩜쩜
    '18.8.6 8:57 PM

    색이 정말 곱네요~~ :)

  • 복남이네
    '18.8.7 9:44 AM

    쩜 님!
    아침해를 쪼가 받은 상태에서
    찍었더니...

  • 3. 행복나눔미소
    '18.8.6 9:12 PM

    우매보시는 사먹는 걸로만 알고있는 일인 ㅠㅠ
    파는 것과 비슷한 색입니다 ㅎ

  • 복남이네
    '18.8.7 9:46 AM

    행복나눔님!
    소금과 식초를 만드느라 우매보시를...
    소금과 식초는 더 맛있고 색이 고와요.

  • 4. 프린
    '18.8.7 10:36 AM

    소금과 식초도 만드시는군요
    언제 한번 과정도 자세히 알려주세요
    저도 과정샷 올려주셨을때 용기내서 막차 타고 도전했는데 이게 잘 되어가는건지 영 신통치가 않지만 잘할수 있을때까지 도전해 보려구요
    언젠가 복남이네님처럼 잘할 날이 오겠죠..과연..

  • 복남이네
    '18.8.7 11:04 AM


    소금과 식초 한번 더 올려볼께요
    일본에선 간장도 만든다는데
    저도 아직 거기까지는...

  • 5. 복남이네
    '18.8.7 11:06 AM

    자소 올리고 나서 물들었을 무렵
    꺼내서 말릴때 낮에는 해에 널고 밤엔 매실액에
    다시 담궈주는 반복으로 3일 말려주면 됩니다.

  • 6. 맹랑
    '18.8.7 11:28 PM

    어머~복남이네님^^
    그간 안녕하셨지요?
    사진과 댓글만으로도 엄청난 관심과 손이 가는거네요.
    또한번 금손인정:)

  • 7. 복남이네
    '18.8.8 9:36 AM

    반가워요~
    맹랑님!
    금손이라고 칭해주는 과한
    칭찬 너무 감사해요.

  • 8. 소년공원
    '18.8.8 11:36 PM

    어릴 때부터 우매보시를 많이 먹고 자란 사람입니다 :-)
    미국에서는 우매보시가 어찌나 비싼지...
    조그만 단지로 하나 사다놓고 아껴가며 먹고 있어요.

    그래도 직접 만들 엄두는 아직 나지 않는군요 ㅎㅎㅎ

  • 복남이네
    '18.8.9 9:42 AM

    소년공원님 댓글을
    감사합니다
    만드는 방법은 아마 공원님이라면 뚝딱 할 수 있을겁니다
    근거리면 맛보라고 조금 드려도 되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89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9,467 4
43588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7,627 4
43587 신랑 몸보신 시키기 51 miri~★ 2019.06.03 10,858 6
43586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903 5
43585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1,757 4
43584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7,648 4
43583 김밥먹고 기생충 ㅎ 18 고고 2019.05.31 9,626 3
43582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4,633 6
43581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6 jasminson 2019.05.28 14,165 31
43580 자스민님을 기리며 27 간장종지 2019.05.28 11,363 6
43579 추모의 밥상 27 고독은 나의 힘 2019.05.27 11,299 6
43578 내편이 차려준 밥상 (2)-가지덮밥 27 수수 2019.05.27 7,192 3
43577 감사합니다 31 ilovemath 2019.05.25 10,548 7
43576 독거인의 건강밥상 85 적요 2019.05.24 12,358 11
43575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30 수수 2019.05.24 8,498 5
43574 막내 생일입니다. 22 테디베어 2019.05.23 9,328 7
43573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5 조아요 2019.05.22 9,027 5
43572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60 나비언니 2019.05.22 14,775 15
43571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4 고고 2019.05.20 11,780 5
43570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4 개굴굴 2019.05.20 19,112 14
43569 감사합니다. 61 loorien 2019.05.19 16,444 14
43568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9 솔이엄마 2019.05.14 17,727 9
43567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10,686 4
43566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10,338 8
43565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563 7
43564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8,286 4
43563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3,725 6
43562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5 쑥과마눌 2019.04.30 12,47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