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이 무더운 날씨에 맛있는 장아찌

| 조회수 : 6,11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07-12 16:09:40


이맘땐 작년에 담아둔 할라피뇨(퍼펙트이삭이)를 꺼내

딱3개로 그래도 꽤 있어 보이고 그럴싸해 보이죠?

이것 핫한 매운맛이 입안에 돌때 끝내줍니다




이것은 악~하고 매운 청량고추입니다

식구들은 먹거나 말거나 한번씩은 6자짜리 식탁에 나란히

차립니다





무우장아찌!

겨울에 동치미가 맛이 들었을때 꺼내 말려서

담근 장아찌

이 여름에 찬물에 밥말아 먹음 밥도둑이란 말이 절로 나옵니다





삼계탕 대신 이런 닭봉구이도 해보고 그 옆에

피클도 같이 내보고...





곤드레밥도 양념장과 함께

이 여름날에 꽤 근사한 한그릇 밥이

되어줍니다

다들 무더운 여름날 잘 보내봅시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rmony
    '18.7.13 8:10 AM

    할라피뇨장아찌보니
    침이 꿀꺽입니다.
    부지런하신 복남이네님
    정말 열씸하고 사는 사람 맞습니다.
    장아찌 종류를 이리 다양하게 담그시다니
    다 맛보고 싶네요.^^

  • 복남이네
    '18.7.13 11:38 AM

    할라피뇨 한번 맛들이면...

    부지런하다고 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감사합니다.

  • 2. 테디베어
    '18.7.13 10:04 AM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먹으면 꿀맛일 것 같아요^^

  • 복남이네
    '18.7.13 11:39 AM

    테디베어님!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 3. 백만순이
    '18.7.13 10:07 AM

    정말 부지런하신듯요~
    저는 개인적으로 방아장아찌 늠 좋아해요!

  • 복남이네
    '18.7.13 11:43 AM

    백만순이님!
    그닥 부지런하지는 못해요
    방아는 우리 시어머니가 하는 전만 먹어보고
    장아찌는 한번도 안해봤네요.

  • 4. 목동토박이
    '18.7.13 11:11 PM

    저도 냉장고에서 수년째 숙성(?)되고 있는 고추 장아찌를 꺼내봐야겠어요.
    청양고추로 담갔더니 식구들이 절래절래^^ 저혼자 먹다가 수년째 숙성중이네요^^

  • 복남이네
    '18.7.14 9:31 AM

    목동토박이님!
    청양고추장아지를 잘게 다져서 마요네즈와
    참기름 정말 아주 찌끔 넣고 소스 만들어서
    깡태 찍어먹으면 환상이에요,그건 주로
    맥주 안주네요.

  • 5. 윤주
    '18.7.15 11:27 AM

    할리피뇨 무장아찌 맛나보이네요.

    우리도 청량고추 장아찌 하려고 방금 씻어뒀는데....작년에 해둔것도 매워서 몇개 안먹고 많은데 농약 안했다며 시골에서 따줘서 또 가지고 왔네요.

  • 6. 복남이네
    '18.7.15 3:10 PM

    윤주님!
    할라피뇨 무우장아찌 맛있답니다
    고추 농약 안하고 키우는거 진짜 진짜 힘든건데
    고추장아찌 있으면 잘게 썰어 청량고추청도 좋아요
    요리할때 매운맛 추가할때 아주 좋아요.

  • 7. red dragon
    '18.7.26 12:08 AM

    방아장아찌는 어떻게 하는거대요?
    방아잎 말씀이죠?^^
    검색 드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26 화려함의 극치를 보고왔어요^^ 24 시간여행 2018.10.08 14,671 7
43325 백두산으로 찾아가자 :-) 49 소년공원 2018.09.29 10,778 8
43324 명절도 다 지났고 이제는 수확의 계절..바빠지는 일상 26 주니엄마 2018.09.28 8,793 7
43323 추석 연휴를 보내고 25 테디베어 2018.09.26 10,203 8
43322 대충 잘 먹고 살기 30 고고 2018.09.24 14,041 7
43321 싱글의 추석은? 14 고고 2018.09.23 11,359 5
43320 2018년 추석준비하기 돌입 24 주니엄마 2018.09.20 15,008 7
43319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8 까부리 2018.09.19 9,343 5
43318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6 백만순이 2018.09.19 11,111 6
43317 허리케인과 션샤인 24 소년공원 2018.09.17 10,471 5
43316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16,847 10
43315 친정 아빠 생신상 18 작은등불 2018.09.12 14,591 7
43314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2,762 8
43313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9,757 8
43312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7,795 5
43311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4,958 8
43310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6,932 0
43309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13,557 17
43308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26 냠냠슨생 2018.08.29 8,436 8
43307 그동안의 근황들.. 45 구흐멍드 2018.08.24 13,552 7
43306 예전 프랑스 처자, 아줌니로 다시 컴백! 합니다요~ ㅋㅋㅋㅋ 36 구흐멍드 2018.08.22 16,942 9
43305 가지구이 요거트 샐러드 17 환상적인e目9B 2018.08.21 10,091 4
43304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24 소년공원 2018.08.20 9,172 5
43303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6 솔이엄마 2018.08.20 15,008 7
43302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3 행복나눔미소 2018.08.06 8,565 11
43301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7,784 4
43300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7,272 17
43299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9 솔이엄마 2018.08.01 15,728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