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착각하는 짐승

| 조회수 : 78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11-21 08:44:53

 

고양이는 큰 소리로 울어도  야옹거릴 뿐이다.
 
뱅갈 고양이가  호랑이 무늬를 지니고  성체로 성장을 해도
어흥 하는 소리를 낼 수 없다
 
배우고 흉내 낸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호랑이가 될 수 없는 이유는  고양이기 때문이다.
 
고양이 집이 호랑이 굴이 될 수 없으며
호랑이 굴 또한 고양이에게 어울릴 수 없다.
 
주제를 모르고 어찌어찌하다가  꿰찬 자리가
만만하고 쉽지 않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는 날이 곧 올것이다.
 
사람 사는 집에서  경호와 보호를 받아도  너는 고양이일 뿐이고
사람도 호랑이도 될 수 없다.
 
고양이의 발톱이 아무리 날카로워도  호랑이 발톱이 하는 일을 따라갈 수 없으며
고양이는 아무리 호통을 쳐도 호랑이의  권위와 위엄이 서지 않는다.
큰소리를 낼 때마다  그냥 야옹거리는 소리가  소음으로 머무른다.
 
사람에게 귀염을 받지 못하고  하는 짓도 환영받지 못하고
폐해를 자초하니 이제 밥그릇도 치워야 할 것 같다
 
밥그릇 치우는 일이 짐승은 파양일 것이고

사람에게는 파면으로 다가온다

걱정 스러운 넋두리로 하루를 시작하지만 소망은 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화무
    '23.11.21 10:16 AM

    저도 소망이 있습니다.
    그 파면이 곧 오면 좋겠습니다

  • 도도/道導
    '23.11.22 8:37 AM

    오늘도 오셔서 소망을 품고 가심에 감사드립니다~ ^^
    저는 파면 보다는 정신 차리고 남은 국정 잘 이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이준석씨가 곁에서 보니 하거나 고쳐나갈 일 없다니... 한심합니다.
    그래도 소망을 품어 봅니다~

  • 2. 예쁜솔
    '23.11.21 1:58 PM

    동네 길냥이에겐 밥을 줄 수는 있지만
    호랑이 흉내내며 위협하는 고양이는 밥그릇을 치우는게 맞습니다.

  • 도도/道導
    '23.11.22 8:38 AM

    그렇지요~ 피해와 손해만 안겨준다면 즐거움도 감쇠되겠지요
    적절한 시기에 치워질 듯합니다.
    늘 댓글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561 푸들 마루 놀러나왔어요. 1 0ㅇㅇ0 2024.03.02 108 0
22560 아내와 즐기는 밥상 도도/道導 2024.03.02 156 0
22559 빌레로이 & 보흐 Vilbo Ceramic Card ilovemath 2024.03.02 130 0
22558 더이상 TV는 가전이 아니다. 1 티샤의정원 2024.02.29 342 1
22557 16살 푸들이에요. 10 0ㅇㅇ0 2024.02.29 497 0
22556 봄의 색은 역시 4 도도/道導 2024.02.29 393 0
22555 다이소 달항아리에 그림 그리기 4 Juliana7 2024.02.28 506 1
22554 구분된 길 2 도도/道導 2024.02.28 171 0
22553 오늘도 바쁜 개프리씨의 하루 5 쑤야 2024.02.27 388 0
22552 호접란 문의드려요 3 보라매 2024.02.27 300 0
22551 봄과 겨울 사이에는 2 도도/道導 2024.02.27 214 0
22550 펌. Sound Of Freedom 영화 관람후기 허연시인 2024.02.26 180 0
22549 운탄고도 눈꽃 트레일(만항재~백운산~하이원 cc) 2 wrtour 2024.02.26 324 1
22548 익어야 제맛 2 도도/道導 2024.02.26 267 0
22547 우리집 냥이들입니다(인스타추가했어요) 10 후다닥 2024.02.25 644 0
22546 폭설에 익어가는 것처럼 2 도도/道導 2024.02.25 305 0
22545 저도 대관령 설경 보여드려요^^ 7 왕바우랑 2024.02.25 445 0
22544 한계령 설경 보세요. 10 마샤 2024.02.24 806 0
22543 이유있는 달음질 2 도도/道導 2024.02.24 362 0
22542 탕웨이가 아이유에게 쓴 한글 편지.. 7 샐러드 2024.02.24 9,779 0
22541 아픈사람들 2 도도/道導 2024.02.23 447 0
22540 오늘 공원에서 본 요정들! 3 오늘 2024.02.22 1,000 0
22539 저의 정원 꽃 입니다 6 세렝게티 2024.02.22 826 0
22538 눈오리 ….(맴찢.. ㅜㅜ) 6 은초롱 2024.02.22 1,345 1
22537 겨울왕국 2 민기맘 2024.02.22 51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