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Virginia Triple crown

| 조회수 : 838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3-25 04:25:30
Dragon Tooth 에서 시작해서 McAfee knob으로 갔는데 Dragon Tooth 사진이 다 날라가 버리고 McAfee 사진만 몆장 남았네요.  해발 974M   McAfee knob's side trail.
It is so narrow and scary   I After 2 nights and 3 days my knee starts hurting so I didn't get as far as I plan.
I don't think I can make to Tinker Cliffs so I hike to the closest road  and hitch hike back to my car.

깡촌 (jyt0115)

charlotte, NC에 살고 있는 한국말이 서투른 두 아이의 엄마 입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wrtour
    '21.3.26 12:48 PM

    와~~~~
    안녕하세요 깡촌님!!
    10년 넘게...이게 첫 게시글 맞죠? ㅎ
    격려 댓글만 받다 저도 첫댓글, 영광입니다.
    다시 산행하신거 보니 좋은데 2박 3일이 무리였나 봅니다.

    마지막 사진...스틱 찍힌거 보니 부군과 산행이시네요.
    맥아피 놉,저 풍광은 산행 관련 웹사이트 들추다 보면 접하는 곳인데 직접 서계시는 거 보니 저도 오른 기분이랍니다.산에 깊게 빠지다 보면 타 산행기 보는 것만으로도 나인듯 하잖아요.

    라이언 킹 장면 찍으신듯하고 ㅋ
    에팔레치안 트레일 저거 딱 우리 백두대간이여요
    등줄기도 동쪽에서 남북으로 이어진.
    백두대간 1200키로 에이 티는 3500키로.
    산 분위기도 다른 둘 트레일 보다는 비슷하고
    반가워 일단 이리 인사드립니다^^

  • 깡촌
    '21.3.27 5:43 AM

    Wrtour님 감사합니다.
    산행은 둘째 아들과 했습니다. 3주후에 둘째가 멕시코에서 캐나다까지 4~6개월 PCT 산행을 시작 하게되어 가기전에 저와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번에 Triple Crown을 다 마치지 못하고 하산해서 곧 다녀오려고요. 건강만 허락 한다면 은퇴후 백두대간 하러 고국에 가는게 희망사항 입니다.

  • 2. wrtour
    '21.4.1 3:48 PM

    첫사진이요
    보는이로 하여금 많은 감성을 자아내니 예술작품 맞아요.웹사이트에서 본 것 중 최고.점같이 찍히니 산아래가 무한해 보이고.찐산꾼의 포스가 느껴져요.벼랑 위에 서서 아련히 멀어지는 산등성이들..가장 그리워하는 산의 모습 .그냥 한국의 산야라 해도 될듯한 친숙함.수직 절벽. 그 끄트머리에 눈썹 하나 튀어나왔을 뿐인데 우주 향한 첫계단.작품이 되어버린.뒷동산 정상에만 서도 그럴진데 저기에 서면....소문대로 at를 대표하는 이미지 맞네요.
    삶의 종착역,우주의 끝.
    나이 먹으면 먹을수록 더 애정할듯.

    젊은 두두부부라고 있어요
    한국인 최초로 3대 트레일 PCT ,CDT, AT 종주해
    첫 트리플크라운 보유자.
    전에 흘러들었는데,덕분에 며칠 유투브도 보고 그랬네요.
    백두대간은 제가 잘 지키고있겠습니다. 버킷 리스트 꼭꼭 실현하실 수 있도록 다리보존 잘하시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65 그들의 잔칫날 도도/道導 2021.05.18 132 0
25764 맥스 12 원원 2021.05.17 422 0
25763 홍도,홍단이, 홍련이 4 Juliana7 2021.05.17 491 0
25762 생각과 시각의 반응 도도/道導 2021.05.17 216 0
25761 무식한 내게 가르침을.... 2 도도/道導 2021.05.13 652 0
25760 하늘 길 2 도도/道導 2021.05.11 601 0
25759 뒤늦게 깨닫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5.07 983 0
25758 그대로 받게 될 것입니다. 도도/道導 2021.05.06 1,029 0
25757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산 2 도도/道導 2021.05.05 594 0
25756 나도 한 때는 쌩쌩 날라 다니며 여행했는데 … 6 Nanioe 2021.05.04 1,224 1
25755 장자도에서 본 석양 2 도도/道導 2021.05.04 381 0
25754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2) 4 wrtour 2021.05.03 614 0
25753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1) 4 wrtour 2021.05.03 471 0
25752 변신은 무죄-털빨의 중요성 1 야옹냐옹 2021.05.01 1,095 1
25751 홍도와 홍단이의 외출 8 Juliana7 2021.04.30 1,096 0
25750 마이산이 보이는 주차장에서 2 도도/道導 2021.04.29 658 0
25749 수니모님..두부 쫌 올리주이쏘.. 3 김태선 2021.04.28 946 0
25748 여고시절 2 도도/道導 2021.04.28 630 0
25747 새끼 고양이 삼주 차 9 오이풀 2021.04.27 1,463 0
25746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도도/道導 2021.04.27 558 0
25745 리폼한 귀여운 냉장고 서랍 자랑 1 달아 2021.04.25 1,103 0
25744 당신의 입술 4 도도/道導 2021.04.24 593 0
25743 마음이 머무는 그곳 4 도도/道導 2021.04.23 494 0
25742 맥스 8 원원 2021.04.22 865 0
25741 내가 가는 길이 2 도도/道導 2021.04.22 39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