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마루야 개구쟁이라도 좋다 건강하게 자라다오

| 조회수 : 1,219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10-12 08:53:10

마루가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동생집에 있는 녀석

동생과 조카의 사랑을 듬뿍 듬뿍 받으며 무럭 무럭 잘 자란다

듬뿍 받은 사랑은 어디다 소진하고 쫄보인것은 그대로이다


2017년 12월 출생

그런데 많이 커졌다

뚠뚠냥은 아닌데 이 녀석은 밤에 우다다도 안 한다

별로 잘 움직이지를 않아서 그런가?

아침

새벽 부터 울 동생 방에 시찰와 잠깐 이블에 앉았다 시찰 끝냈다고 즈그 형 방으로 가버린단다

봄 여름에는 창문 열어 달라고 시위하고...


어느날

문도 안 열었는데

작지도 않은 녀석이 어디를 찾아보아도 없어

진땀 흘린바 녀석 즈그 형 컴 모니터 뒤에서 나왔다나...

녀석 심심해서 어른들 놀렸는지...


암튼 별 탈 없이 잘 크기만

박준규 아버님이 아들과 cf찍으면서 하던 말이다

마루야 개구쟁이라도 좋다 건강하게 자라다오





집사야 나는 네가 하는 일을 요렇게 보고 있다

마루의 전용의자 여름에는 훼브릭 의자라서 거들떠도 보지 않다가 겨울이면 찾는다

그런데 며칠전 녀석이 너무 쥐어 뜯어놔서 이 의자 동생이 폐기처분했다

마루 녀석 어떤 표정이었을지 궁금하네...




무엇이 마음에 안 들어서 그러나?





울 엄미가 요것만 붙들고 있으며 나는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요놈 네가 오늘은 너를 아주 작살을 내 버리고 말것이야






백마탄 왕자가 별거?









어제 나무 한 짐 해 갖고 왔더니 아우 피곤해






난 집보다 쇼핑 백이 더 좋아





털 코트를 입고 있어도 추워

아름진 뒤 태










요렇게 작던 녀석인데...

2018년 봄 첫 예방주사 맞으러 가는날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ppywind
    '20.10.12 1:12 PM

    오우 우윳빛깔 카리스마가~^-^
    너무 이뻐요.
    뽀얀 게 케어 잘 받은 티가 나요.

  • 2. 우유
    '20.10.12 2:46 PM

    마루가 이쁘다는 소리 들으면 얼마나 좋아 할까요?
    카리스마는 쥐뿔도 없어요
    자꾸 그랬더니 이 녀석 자기 은신처로 작지도 않은 몸을 감추어서 찾느라 땀 흘렸답니다
    녀석이 혼 좀 나라고 숨어서 나오지 않아서
    장농 컴 뒤, tv뒤 몽땅 뒤졌는데...
    그런 꽤라도 있다는것이 다행이라면 다행.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주 아주 순둥이예요

  • 3. 관대한고양이
    '20.10.12 9:14 PM

    너무 예쁜 마루 오랜만~~~ ♡♡♡
    자주 놀러와~~♡♡♡

  • 4. 우유
    '20.10.13 8:56 PM

    넵 ...
    이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녀석이 애교는 눈 씻고 보려고 해도 보이지 않고
    나쁜 남자예요

  • 5. 수박나무
    '20.10.15 12:57 AM

    우리집에도
    마루가 있어요
    우리집 마루씨는 시츄견이에요
    열살이된 녀석이죠
    110707에 태어났답니다

  • 6. 우유
    '20.10.15 9:45 AM

    마루라는 이름이 부르기 쉽고 녀석들도 빨리 귀에 익을 것 같아요
    강아지, 냥이들 우리 곁에 무탈하게 잘 자라기만 바란답니다
    서로 인연이 있어서 만났으니까 아가들은 우리 믿고 우리는 그 아가들을 잘 보삺필 의무가 있지요
    10살이면 완전 가족이네요.

  • 7. 챌시
    '20.10.23 3:44 PM

    저희집 턱시도 챌시랑 또 다른 사랑스러움이에요. 챌시도 서서히 송곳니가 자리잡으면서,
    뭔가 하나씩 절단내기 시작하네요. ㅋㅋㅋ 그래도 귀엽죠.
    하얀색은 왜이리 동화속 세상 같을까요? 너무 아름다운 마루에요.
    거기다가 어릴적 마루사진은,,외계에서 온듯,,비현실적으로 이뻐요.

  • 8. 우유
    '20.10.25 10:50 AM

    냥이는 완전 사랑입니다
    무엇에 비할 수 없는
    마루는 너무 어릴때 엄마랑 떨어져서 그런지 완전 쫄보예요
    무엇이 떨어지거나 소리가 나면 무엇이 그랬자하고 돌아 보기전에 마루 부터 먼저 봅니다
    별 말썽도 안 피우고 아주 얌전 스타일
    안아 주기라도 하려면 죽는줄 압니다
    언제 옆에 안아 주면서 잘 수 있는지 동생과 저희 소원입니다
    챌시도 완전 귀염 귀염인가 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40 요리를 돕는 챌시 11 챌시 2020.12.03 517 1
25639 누군가를 위해 1 도도/道導 2020.12.03 204 0
25638 내 자리를 보다 2 도도/道導 2020.12.02 312 0
25637 이번에는 가을이 다 쏟아졌습니다 2 도도/道導 2020.12.01 483 0
25636 운치가 있는 강가 5 도도/道導 2020.11.30 413 0
25635 연기 속에서 성탄 트리를 만나다 2 도도/道導 2020.11.29 422 0
25634 내 이름으로 등기는 안되 있어도 4 도도/道導 2020.11.28 634 0
25633 남바위 두점 10 Juliana7 2020.11.27 1,409 0
25632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18 챌시 2020.11.27 1,014 0
25631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0 도도/道導 2020.11.25 824 2
25630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7 wrtour 2020.11.25 444 2
25629 두부 16 수니모 2020.11.23 1,129 1
25628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1,135 0
25627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5 Juliana7 2020.11.20 1,789 0
25626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921 2
25625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175 1
25624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4 0o0 2020.11.19 1,522 9
25623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1,928 0
25622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326 0
25621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1,543 0
25620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1,073 0
25619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5 민쥬37 2020.11.16 1,832 1
25618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586 2
25617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269 0
25616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34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