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 조회수 : 1,99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8-10 11:26:14

황매실 소금 참자소 참깨로 만든

양념소금..

소금빛에 반해서 한여름 2개월을 바쁘게 살았네요

드뎌 완성이 되서 선보이네요.

소금은 파는 것 아닌 절대 오해하지마세요.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
    '19.8.10 8:51 PM

    근데 왜 "우메보시" 란 단어를 고집하실까...

    황매실이란 이름도 잘알면서, "우메보시 소금" 이란 웃기는 단어를 쓰는 이유는 뭘까요..????

  • 복남이네
    '19.8.10 9:48 PM

    이런 태클 걸지 마세요

  • 2. 복남이네
    '19.8.10 9:47 PM

    시국이 이런다고
    명사를 바꿔서 써야 하나요?
    좋은 맘으로 쓴 댓글이겠징산
    황매실인지 절여서 자소를 올려 물들인
    것에 대한 단어를 좀 알려주세요
    나보다는 좀 더 의식있는 분이신것 같으니...

  • 3. Flurina
    '19.8.11 2:19 AM

    색이 곱네요, 맛은 어떨까요?

    그리고 황매실과 우메보시는 엄연히 다른 거 아닌가요? 나는 이번에 황매실로 청을 담갔는데 그것도 그럼 우메보시인가?

    뚱이 어머님, 예쁜 사진 올려주셨는데 기분 잡치셨겠어요. 털어버리시고 우리 뚱이나 한 번 안아주세요.

  • 복남이네
    '19.8.11 8:57 AM

    매실향 자소향 짬깨의 고소함이
    있어요
    울집 막내가 밥비벼먹는 후*** 보다
    더 맛있다고 하네요
    색은 참자소로 물들여서 정제수에
    한겹 빼면 저정도 색이 되요
    만든지가 오래되서
    요즘 제친구들이 사돈들 선물용으로
    주문,졸지에 돈안되는 부업이에요
    밥 비벼 먹는것 단어 쓰기도
    겁나네요
    자게도 아닌데 저런 댓글을
    다니 기가 막히긴 하네요
    여튼 감사해요.

  • 4. red dragon
    '19.8.13 12:24 AM

    이 심난한 시국에 일본단어를 보니 일순 짜증도 날만 합니다.
    우메보시라는게 일종의 장아찌아닌가요?
    우리나라에도있는

  • 5. red dragon
    '19.8.13 12:25 AM

    단어를 일본식 매실장아찌라고해도 되겠군요.
    지금 우리는 일본과 전쟁중입니다

  • 6. 원원
    '19.8.13 12:31 PM

    속상해 사지 마셔요~ 날도 더운데..
    요즘 시국이 이러하니...글씨 하나에도 예민반응하시는 분이 계시네요.

  • 7. 플럼스카페
    '19.8.13 7:26 PM

    그런데 솔직히 우동을 우동이라 할 수 밖에 없듯이 우메보시랑 매실장아찌는 다른 음식이긴 하네요.

  • 8. 애플
    '19.8.20 5:55 PM

    황매실인데 보라빛이 나네요? 건조해 섞은건가요?
    아님 생육절여진건가요? 그냥 지나치지못하고 궁금하네여..
    우메보시는 생과 쭈글거리죠?

  • 9. 복남이네
    '19.8.21 11:26 AM

    사실 댓글 쓰기도 좀 그러네요

    우메보시는 절여진 상태죠
    황매실을 소금 10퍼이내로 절이면 매실물이(매초액)
    나와요 그때 참자소절임을 해줘요
    그리고 자소에 매실에 소금을 추가해서
    녹이고 말리기를 반복해서
    얻은 소금이에요
    쭈글거리는 우메보시는 소금들어가기전에
    따로 보관들어가서 8월10일 넘어서부터 3일을
    말리고 자소액에 담그고를 반복해야
    쭈글거리는 우메보시가 되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05 낭만주의적인 카페에서 도도/道導 2020.06.01 185 0
25404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136 0
25403 원주 치악산 종주 2 wrtour 2020.06.01 149 0
25402 매끈하게 잘생긴 고추 해남사는 농부 2020.05.31 172 0
25401 찾는 사람이 많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드물어도 도도/道導 2020.05.31 175 0
25400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157 0
25399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812 0
25398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5 생활지침서 2020.05.29 338 0
25397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167 0
25396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556 0
25395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10 챌시 2020.05.27 735 0
25394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393 0
25393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480 0
25392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641 0
25391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294 0
25390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235 0
25389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305 0
25388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393 0
25387 맥스 11 원원 2020.05.21 721 1
25386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8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981 2
25385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313 1
25384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838 0
25383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697 0
25382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211 2
25381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433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