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기준 제일 부러운 여자는

... 조회수 : 7,736
작성일 : 2024-06-23 01:21:57

바로 남편의 전여친들이요.

 

정말 사람보는 눈이 탁월했던거 같아요.

 

가방끈 길고 직업 좋은 남친 스펙에 눈멀지 않고

 

개차반 같은 성격을 알아채고 헤어졌으니

 

다들 전생에 나라를 구했고

 

저는 매국노는 아니어도 일제 앞잡이였나봐요.

IP : 118.235.xxx.61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6.23 1:23 AM (73.195.xxx.124)

    ㅎㅎㅎㅎㅎㅎㅎ (죄송)

  • 2. 음..
    '24.6.23 1:25 AM (221.147.xxx.70)

    후회는 앞서지 않는다...라네요.

    받아 들이던지 깨던지 해야죠.

  • 3. ㅡㅡ
    '24.6.23 1:35 AM (125.178.xxx.88)

    ㅋㅋㅋㅋ
    남편전여친이 헤어지면 자기 죽을거라고해서
    그러라고하고 헤어졌다는데
    저남자 어디가그렇게좋았을까 싶더라구요
    하긴 결혼까지한 나도 있으니ㅜ

  • 4. 그냥
    '24.6.23 1:41 AM (1.225.xxx.60) - 삭제된댓글

    그놈이 그놈이지 않을까요?
    사람 사는 게 쉽지만 않죠.
    저는 친정엄마 괴롭힘에 도망가고 싶어 암 것도 안보고 결혼했는데 진짜 남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가방끈 길고 직업 좋은 남친' 이거라도 보셨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하세요.

  • 5. ㅋㅋㅋ
    '24.6.23 1:43 AM (118.235.xxx.213)

    그러네요..그를 피해간 여자들이 위너.,

  • 6.
    '24.6.23 2:42 AM (27.1.xxx.81)

    ㅋㅋ 보통 위트가 넘치시는 분이 아니네요.

  • 7. ㅎㅎㅎ
    '24.6.23 2:54 AM (14.33.xxx.113)

    이왕 이리된거
    FA내놓지 말고
    오래오래 사세요.
    너무 가혹하다고 욕하진 마시고요^^

  • 8. ㅇㅇ
    '24.6.23 3:08 AM (121.152.xxx.48)

    ㅋㅋ어떤 여자인가 궁금해서 클릭
    진짜 위트 넘치세요

  • 9. 저는
    '24.6.23 3:40 AM (211.234.xxx.69)

    점보러가서 전생에 내가 대체 무슨죄를.지어서 이렇게 사냐 물어보니
    조선시대 관리엿는데 나랏돈을 슬쩍햇대요.
    답나왓습니다. 설마 몰래 슬쩍 정도지.. 조선후기 탐관오리정도는 아니엇겟조 그래서 제가 이런남편만낫나봐요 천벌받나 그런생각도 가끔들어요 그냥 혼자살고싶어요 결혼전으로 돌아갈래요 ㅠㅠ

  • 10. ㅇㅇ
    '24.6.23 6:30 AM (180.230.xxx.96)

    ㅎㅎ 위트가 넘치시네요

    제가 요즘들은 젊은친구가 남친 오래 사귀고도
    현실 바로보고 헤어졌더라구요
    제가 그래서 정말 대단하다 했네요
    살면서 후회할뻔 했다고

  • 11. 로긴하게
    '24.6.23 6:42 AM (222.98.xxx.33)

    만드네요.
    돌아가신 시어머니
    결혼했더니

    니가 최후의 승자다

    신행 다녀오고 시댁에서 손님 초대해서
    대접하는데 이미 소문으로 들었던,
    남편의 사진첩에서 확인했던
    남편의 전여친인 첫사랑이
    구남친의 아내를 보러왔기에

    동서에게 불만을 토로했더니
    전해들은 시어머니의 망언이었죠.
    그 여잔 김지미 못지 않은 미인이었어요.
    그래서 저는 감지덕지 살다가 말년에 개고생인가요.
    전생에 첫사랑을 배신하고 유부남과 바람핀 벌인가요?

  • 12. ㅋㅋㅋ
    '24.6.23 7:15 AM (223.39.xxx.63)

    ㅋㅋㅋㅋ
    재밌어요
    생각해보니 저도 그러합니다

  • 13. ...
    '24.6.23 10:05 AM (182.231.xxx.222)

    심지어 저랑 만나기 직전 전여친은
    전문직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어요.
    저는 일 그만두고 쌍둥이 육아에 허덕이면서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는 말을
    아주아주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왜 그때 소개팅 자리에서 남편이 멋져보였는지
    제 눈 제가 찔렀었나봐요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3740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다시보기 ㅇㅇ 23:55:14 11
1613739 강한 바람에 이중창 흔들거리나요? 1 핫둘 23:50:11 300
1613738 20대 생일에 내가 고생 1 ..... 23:48:52 140
1613737 펫 웨이브라는 업체아시는분 1 .. 23:47:31 85
1613736 제주도 중국인 마을 ㅇㅇ 23:47:13 191
1613735 날씨땜에 쿠팡 참기로 2 . 23:44:06 448
1613734 문체부 광고 MBC '0원'…TV조선은 '10억' 6 ㄱㅂㄹ 23:43:51 244
1613733 큰 번개 치자마자 천둥 떨어지네요. 7 너무 무서워.. 23:41:43 863
1613732 시부모님 돌아가시고 제사모임 8 ㅇㅇ 23:39:03 673
1613731 고1 여름방학 특강비.. 원래 이런 거겠죠?ㅠ 3 ... 23:38:58 352
1613730 관광지 소원을 이루어주는 돌이요. 23:37:36 123
1613729 영상추천) 삼부토건 주가조작을 국힘당이 방탄해도 다 터지고 있군.. 2 ㅇxx 23:37:35 306
1613728 번개치고 비오고 장마철은 장마철이네요 4 ... 23:35:26 829
1613727 교회에서 친구 만드신 분들은 재밌게 보내는 듯 2 . . 23:35:03 277
1613726 고은성 진짜 섹시하네요. 5 ㅇㅇ 23:34:42 814
1613725 나한테 밥과 같은 운동 1 ... 23:32:44 387
1613724 피자 주문 했는데 ㅇㅇ 23:32:25 302
1613723 올스텐전기포트 추천좀요 전기포트 23:32:21 76
1613722 이명에 좋다는 건기식을 먹기시작했어요 8 ㅇㅇ 23:29:32 563
1613721 김민기 이 쇼츠 영상 2 .... 23:27:58 461
1613720 파묘보고 의문 첫자식들이 죽어나가는 이유 2 메ㅎㅎ 23:25:55 905
1613719 뭔 비가 이리 무섭게 오나요 31 ..... 23:23:53 2,365
1613718 자궁경부암 검사는 언제까지? 5 검진 23:23:00 550
1613717 오늘 결혼지옥을 보니 돼지가 생각나요 3 .. 23:22:16 1,206
1613716 번개가 너무많이쳐요 12 일산주민 23:21:44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