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부모님이 잔소리, 압박해서 죽고싶다고 하니 죽으라고 하네요.

..... 조회수 : 4,165
작성일 : 2024-05-27 23:08:43

제가 쭈뼛쭈뼛하고 당당하지 못하다며 아빠가 병신이래요. 그래서 죽고싶다고 하니까 엄마가

죽어라. 우리집에서 죽지말고 나가서 죽어라고 해요. 부모가 자식한테 이렇게 말 할 수도 있나요? 어릴때 엄마가 소리지르면 아빠가 저 때리고 오빠도 때리고 그렇게 컸어요. 맞은 후유증 지금도 갖고 있구요.

제 성격형성에 영향을 미쳤을까요?

IP : 203.175.xxx.14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독립하세요
    '24.5.27 11:11 PM (223.38.xxx.157)

    진지하게 준비해서
    홀가분하게 나가서 서세요.
    그렇게 혼자서 잘 살다보면 자신감도 찾고
    인생도 찾아집니다.

  • 2. ...
    '24.5.27 11:12 PM (223.63.xxx.166)

    옆에 있다면 꼭 안아드리고 싶어요.
    원글님은 귀한 생명이세요
    성인된 자식을 그렇게 함부로 하시는 부모님 자격없다고 생각해요

  • 3. 00
    '24.5.27 11:14 PM (182.215.xxx.73)

    합가중인가요?
    독립하고 거리를 두세요
    경제력없어도 지옥보단 고시원이 더나을듯

  • 4. 왜그랬을까요
    '24.5.27 11:19 PM (121.166.xxx.230)

    이유가 있었을거 같은데요.
    부모님이 정상이시라면 그동안 쌓이고 쌓인것들이 많으셨던거 아닐까요.
    수많은 사례들을 봐왔어서 미안하지만님말만 듣고 편들어주고 싶진 않아요.

  • 5. 안아주긴개뿔
    '24.5.27 11:21 PM (118.235.xxx.96)

    몇 살이에요?

  • 6.
    '24.5.27 11:30 PM (221.138.xxx.139)

    빨리 집나와 독립하시고
    경제적으로 자립하세요.
    정신적, 정서적 자립과 분리를 위해 꼭 필요합니다.

  • 7. ,,
    '24.5.27 11:31 PM (73.148.xxx.169)

    나이가 몇인가요? 부모가 속터져 죽는 상황 같은데요.

  • 8. ㅉㅈ
    '24.5.27 11:41 PM (221.153.xxx.127)

    전에도 몇번 글 쓴분 아닌가요?
    아니면 미안하고 독립하세요.
    여기 글 쓸 정도면 학생은 아니실거고

  • 9. 독립시급
    '24.5.28 12:04 AM (209.171.xxx.27)

    부모말도들어보고싶어요

  • 10. ㅡ좀 바보같은
    '24.5.28 12:54 AM (211.36.xxx.78)

    성격에 영향 미쳤는지 아닌지 여기 물어봐서 뭐 하게요.
    그 집에서 왜 살고 있는지, 어디 아파서 못 나가나요?

  • 11. dd
    '24.5.28 12:58 AM (14.39.xxx.225)

    위에 좀 바보같은 님
    님은 제정신이 아닌거 같네요. 지금 그런 소리를 해야됩니까? 말 좀 상황 보면서 가려서 하세요.
    익명 뒤에 숨어서 내뱉는 말이 독기가 흐릅니다.

    원글님 부모님이 자식 때리는 분이면 부모 대우 할 필요 없습니다.
    님 상황이 어떤지 모르겠지만 준비 하셔서 독립하시는 것이 좋을거 같아요.
    말이 쉽지 독립한다는 것도 경제적으로 자립이 되야 가능하니 참 말 하면서도 저도 답답하네요....하지만 포기 하지 마시고 찬찬히 준비해 보세요.
    님을 막 대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지 마시고 스스로를 사랑하면 살 수 있는 길이 열리시길 기도드립니다.
    힘 내세요.

  • 12. ㅇㅇ
    '24.5.28 6:25 AM (118.235.xxx.150)

    정서 언어 신체적으로 학대하는건데
    어찌 봐도 쉴드가 안되는 수준의 저질 부모니까
    손절하고 지내세요

  • 13. ..
    '24.5.28 7:26 AM (210.178.xxx.60) - 삭제된댓글

    몇년전부터 계속 글 쓰시는 분이죠?
    취업준비하는 나이 많은 미혼..
    아직도?

  • 14. 피차 못할 말
    '24.5.28 7:29 AM (121.162.xxx.234)

    부모 앞에서 죽고 싶단 말 하는 자식이나
    그렇다고 나가 죽으라는 부모나
    피차ㅡ못할 말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2074 열쇠,토끼,다리 해석해주세요. 1 0 0 02:24:11 50
1602073 요즘 까마귀가 사람 공격한다는 기사보고 알게된거 1 ... 02:19:32 107
1602072 나 토끼 다리 열쇠 결과는 5 오뚜기 01:51:23 370
1602071 누구나 100% 현금지급 받으세요(여러가지) 2 ☆♧☆ 01:46:41 182
1602070 전 완전 꽝인데요 8 토끼도 열쇠.. 01:32:08 510
1602069 열쇠를 쥐고 있는 나에게로 토끼가 다리를 건너왔다 6 ........ 01:26:52 373
1602068 별거를 잠시나마 해보려는데 어떨까요 .. 01:14:28 270
1602067 지방 혁신도시 저만 좋나요? ㅇㅇ 01:12:23 270
1602066 전현희 전 권익위원장을 그리도 쫓아내려는 이유를 이제 알겠네요 3 ㅁㄴㅇㄹ 01:10:30 479
1602065 토끼, 열쇠 글 보니 11 신기 01:09:40 928
1602064 근데 명품백 수수가 왜 조사가 안되는거죠? 3 신천지 01:09:35 232
1602063 거절 트라우마 있어요 2 휴우 01:05:57 282
1602062 새벽에 공항 가는데 혹시 챙길 물품 확인 부탁드려요. 6 여행 01:05:33 332
1602061 토스에 어쩌다 2억4천 넣어놓으니 밤마다 만원 정도 이자가 들어.. 6 ㅇㅇ 01:02:47 1,460
1602060 에구 우석이.... 2 통통이 00:50:39 983
1602059 저 7월에 혼자 네덜란드 여행 가요. 갔다오신 분 마구마구 조언.. 3 ㅎㅎ 00:48:58 413
1602058 애플 대단하네요 5 ㅇㅇ 00:48:51 936
1602057 갑상선암인데 일 가능한가요?? 4 ㅇㅇ 00:39:06 804
1602056 손이 아픈데 애매해서 뭔지 모르겠다고 하는데 ㅠ 1 .... 00:34:38 314
1602055 세상에 대통령 하나 바뀌었다고 13 00:34:05 1,293
1602054 명품매장이 바빠지겠네요. 5 ... 00:28:29 1,584
1602053 나는 토끼를 ㅋㅋ 소름 5 ㅎㅎ 00:22:58 1,952
1602052 갑자기 큰 바퀴벌레가.. ㅠㅠ 7 jjj 00:22:52 906
1602051 나는 토끼열쇠고리를 가지고 다리를 건넜다 10 ,.. 00:14:56 1,403
1602050 330일째 매일 천원씩 주식을 샀어요. 6 장기투자 00:12:01 2,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