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82언니들 고견이 궁금합니다

ㅠㅠ 조회수 : 1,840
작성일 : 2024-04-14 02:32:20

 

순수한 마음으로 만났는데 한마디로 저를 이용하고

갖고놀았습니다. 왠만하면 정말 나쁜 사람 만나도

여태 나쁜말 안하고 넘겼어요. 제 에너지가 아까워서요.

 

그런데 이용하고 저를 버린 사람과 헤어지고 반년째인데

눈물이 나고 분노가 멈추지를 않아요.

저 이러다가 홧병날거 같아요.

 

말해도 먹히지 않을거고 희안한 반응이 돌아올거예요.

저를 비웃고 조롱할수도 있겠죠. 각오하고 있어요.

82언니들 그래도 마지막으로 쏘아붙이시겠어요?

이상하게 억울해서 눈물이 계속 나요.

저 이런적 정말 처음이예요. 

 

참고로 밥 잘먹고 회사 열심히 잘 다니고 예전부터

좋다던 남자분 만나고 있어요.

근데 그사람은 사람이 맞다면 제게 해서는 안될짓을

저질렀어요. 

 

태어나 처음으로 고민해봅니다. 이런 비슷한글 올라오면

무시하는게 이기는거라고 댓글달았던 과거의 저를

반성해요. 해서는 안될짓도 정도라는게 있더라구요.

 

 

IP : 118.235.xxx.23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4.4.14 2:48 AM (223.38.xxx.36) - 삭제된댓글

    그 정도로 시간이 흘렀는데 분이 풀리지 않는다면
    꼭 풀고 넘어가세요.
    원글님 마음 가는대로 이상하고 희안한 반응이어도
    반드시 터트려야 마음의 병이 생기지 않아요.

  • 2. ..
    '24.4.14 7:02 AM (211.117.xxx.104)

    저는 복수는 내가 분이 풀릴만큼 지라지라해야 속병 안생긴다 주의인데...그건 내가 잃을게 없을때 이야기이고
    지금 좋다는 사람 만나고 계신다면서요
    옛날 인간에게 지라지라하면 그걸 현 남친이 다 알게되고 그 과정에서 원글님을 떠날수 있어요
    원글님도 다른것에 대한 분노로 현 남친에게 적대시하거나 소흘하게 될수 있거든요

    그래서 내것이 없어지거나 손해날것 같으면 똥 밟았다고하고 잊으세요
    쓰레기같은놈은 결국 다른 사람이 대신 복수해주더라구요

  • 3. 사실은
    '24.4.14 7:05 AM (125.141.xxx.39) - 삭제된댓글

    그 눈물과 분노는 본인에 대한 것인데 인정 못하는 것일 수 있어요 나를 위로해 주세요 괜찮아 그렇 수 있지 하지만 이 경험이 나에게 소중하고 난 성장했어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야 그 사람은 그렇게 살다가 어디선가 또 당하거나 티가 나겠지 나쁜사람은 내가 응징 안 해줘도 티가 나기 마련인 걸 등

  • 4.
    '24.4.14 7:34 AM (61.84.xxx.189) - 삭제된댓글

    원글님 혹시 그 자가 만든 소문에 의해서 이미 이상한 여자가 되셨나요?
    그렇다면 진짜 이상한 여자가 되시는 걸 추천합니다
    나 혼자 이상할 수는 없잖아요. 진짜 이상한 건 그 자인데 말이죠.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을 때는 그냥 확 터트리는 게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방법은 본인이 알아서 하세요. 사람 많은 로비에서 그 자의 뒤통수를 날리시든 구정물을 뿌리시든..
    좋은 사람을 만나고 있어도 마음 속의 분노가 잠 재워지지 않는다면 그건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 안 된 거예요. 평온을 가장한 억누르기인 거죠.

  • 5. 병원가서
    '24.4.14 8:00 AM (211.173.xxx.12)

    약처방받아서 드시고 글을 다시 쓰세요

  • 6. ..
    '24.4.14 8:18 AM (112.150.xxx.19) - 삭제된댓글

    사람이라면 해서는 안될 짓이라면 경찰에 신고하셔야죠.
    법적으로 해결보세요.
    개인적인 복수는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7. ㅇㅈ
    '24.4.14 10:09 AM (125.189.xxx.41)

    제일좋은 복수는
    잊어주고
    님이 보란듯이 잘사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그런일이 언제 있었나싶게..

  • 8. 이뽀엄마
    '24.4.14 8:50 PM (218.153.xxx.141)

    식상한 말일수도 있지만 우리에겐 망각이란게 있고 이게 고마울때가 있습니다.무엇보다도 그사람 보다 여러모로 나은 사람 만나게 되면 다 잊혀지고 심지어 그래서 헤어잔것이 고맙게 느껴지기도 합니다.기도와 등산도 추천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838 싸구려만 사들이는 남편 ... 08:53:23 9
1597837 오페라 덕후님 감사합니다~ ... 08:52:14 23
1597836 5/30(목) 오늘의 종목 나미옹 08:52:09 10
1597835 임플란트 붓기 오래가나요? 1 붓기 08:50:49 17
1597834 깍뚜기 절이고 나서 한번 씻은 후 무치나요? dma 08:50:38 26
1597833 중국 댓글부대들 "전세사기 특별법" 비난 지령.. 5 중국판 08:44:05 214
1597832 저번에 ALP 수치 문의했었는데 2정도 떨어 졌다고 하는데 그럼.. 1 ..... 08:43:11 54
1597831 강동원 영화 설계자 평이 너무 안 좋네요 4 08:40:40 591
1597830 유튜브 구독채널 분류기능이 있나요? 1 베베 08:31:52 107
1597829 군자란꽃이 시들면 꽃대를 잘라줘야하나요?? 2 모모 08:30:23 142
1597828 베트남에서 한국 의사 구인하네요 5 멀치볽음 08:28:54 686
1597827 요즘 병원에 간식 선물해도 되나요? 6 ... 08:28:42 265
1597826 소파 다리는 스틸 vs 원목 어떤 게 좋은가요 1 소파 08:28:31 110
1597825 임파선염 멍울 얼마 지나야 없어지나요? 2 ... 08:27:26 128
1597824 땅콩버터 의외로 아르헨티나 출신이네요. 3 08:23:55 573
1597823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 한쪽귀가 먹먹헤요 5 아기사자 08:13:11 465
1597822 사퇴 준비하던 임성근, 대통령실-이종섭 전화후 복귀 명령 2 08:13:10 644
1597821 사랑이 뭐길래에서 세자매로 나오는 할머니들 6 드라마 08:11:00 834
1597820 나물반찬 일주일 된거 버려야하죠? 4 ... 07:59:47 749
1597819 누수문제로 82cook.. 07:59:20 236
1597818 도움 필요 해요 1 ㅠㅠ 07:51:51 387
1597817 50대 통잠 못자는거 뭘 먹어야 하나요? 20 ㅁㅁ 07:50:52 1,646
1597816 혹시 팟캐스트 하는 분 계신가요? 1 일반인 07:50:26 228
1597815 본인집이 가난하다면 딸 결혼시키세요 72 ... 07:43:05 4,161
1597814 남자들 외모 칭찬 단어는 포괄적인데 여자에게는 세부적 4 음.. 07:39:56 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