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픈 거 알아달라고만 하는 양가부모님

... 조회수 : 5,274
작성일 : 2022-08-15 17:14:33
지쳐요 왜 이렇게 늘 서운한게 많을까요
자식도 40대고 이제 슬슬 아픈 곳 생기고 내 자식은 사춘기 들어서는 시기인데
뭐 대단히 아프신 거면 모를까
시모는 저번 주에 백신 4차 맞았는데 자식들이 괜찮냐 안 물어봤다고 서운하다 친정모는 엄마 귀병원 다니는 거 아는데 안 물어봤다고 서운하다
지긋지긋해요
4차 백신 맞은 게 뭐요 1차, 2차까지는 걱정돼서 계속 전화드리고 했었어요
2,3차 멀쩡하셨는데 4차도 챙겨야 하나요?
그럼 말을 하시던가요
귀병원이 뭐요 중병도 아니고 귀 염증이 자꾸 도져서 여름에 힘드신 거 알겠는데 그걸 계속 안부 물어야 할 사항인가요

직장 건강검진에 난소암 수치가 너무 높고 초음파 상으로도 물혹 같지만 어쨌든 혹이 보여서 나도 금욜에 재검하고 연휴 내내 기분 다운인데
그 와중에 애 숙제는 또 왜 그렇게 많은지 애는 놀고만 싶어하고

나라고 나 애도 아직 어린데 난소암 재검 받고 왔어요!!!말하고 싶은데
부모님들 걱정하실까 절대 말 안 하는데
부모는 왜 저런 사소한 것까지 서운하다 말하는 건지
서운하면 그냥 감정 컨트롤 하시던가 왜 굳이 내게 전화해서 서운한 티를 내는 건지

내가 안 늙어봐서 그런 건지
다 지겹고 지치고 어디 동굴에 가 있고 싶네요
IP : 112.158.xxx.107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냥
    '22.8.15 5:16 PM (1.222.xxx.103)

    연락 안받음..
    저도 제몸 안좋으니까 듣기 싫더라고요.

  • 2. ㅜㅜ
    '22.8.15 5:17 PM (112.158.xxx.107)

    평소 놀러다니시는 건 진짜 1등인 분들인데 진짜 지치네요....ㅜㅜ

  • 3. 어린양
    '22.8.15 5:17 PM (223.39.xxx.176)

    님도 하세요.

  • 4. . .
    '22.8.15 5:18 PM (49.142.xxx.184)

    부모님 연로하고 자식은 중년이고
    다 힘드네요

  • 5.
    '22.8.15 5:18 PM (220.94.xxx.134)

    . 저희엄마가 저한테 그랬는데 받아주다 몇번 짜증 낸적있는데 나중에 돌아가신후 그게 너무 후회되더라구요.ㅠ 그냥 들어만주세요. 짜증나지만 나중에 나를 위해서

  • 6. ...
    '22.8.15 5:22 PM (14.35.xxx.21)

    그런 엄마 있어서 평생 가족, 배우자에게 아프단 얘기 안 해요.

  • 7. ...
    '22.8.15 5:23 PM (211.204.xxx.183)

    부모님에게 나도 힘들다 말하세요. 말안하면 모릅니다. 중년이 되니 나도 여기저기 아프고 애는 사춘기라 난리고 저도 공감합니다. 우리 말하고 살아요.ㅜ

  • 8. 제발
    '22.8.15 5:24 PM (1.222.xxx.103)

    시모는 죽다 살아났다는 표현좀 안썼으면..
    불사신이에요.

  • 9. ㅇㅇ
    '22.8.15 5:26 PM (223.62.xxx.1)

    30대까지는 받아주다가 40대되니 내몸도 아프고
    체력도 떨어지니 나도 살아야겠어서
    냉정하게 얘기했어요
    내 앞에서 아프다 입맛없다소리 하지말고
    아프면 병원가고 입맛없으면 나가서 사먹으라고...
    서울대병원에 제 카드로 하이패스 등록해놨고
    신용카드도 하나 드렸어요

  • 10. . ,
    '22.8.15 5:28 PM (49.142.xxx.184)

    불사신 ㅋㅋㅋㅋ
    하이패스 등록 ㅋㅋㅋ

  • 11. 0..
    '22.8.15 5:30 PM (211.186.xxx.26)

    불사신 ㅎㅎ 웃프네요 ㅎㅎ ㅠ
    저도 난소암 수치 높게 나오고 물혹 검사하라는데 그냥 안 해요. 지칩니다. ㅠ

  • 12. 나도 아파요
    '22.8.15 5:36 PM (125.132.xxx.178)

    그러시냐 힘드시겠다 하고 원글 아픈 얘기를 하세요 두어번만 그렇게하면 그 레퍼토리 반복 없어짐

  • 13. 지구별산책
    '22.8.15 5:36 PM (110.14.xxx.184)

    불사신.....ㅋㅋㅋㅋ

    얼마나 웃었는지 몰라요....웃어서 미안해요... 에효...

    40후반으로 가는 저도 이꼴저꼴 보지 말고 동굴로 들어가고 싶어요

  • 14. ㅇㅇ
    '22.8.15 5:39 PM (175.207.xxx.116)

    그냥 묵묵히 듣기만 하세요
    님쪽이 아무말 안하고 있으면 여보세요 여보세요 하겠죠
    듣고 있어요.. 라고 조용히 얘기..

    어떻게 아무 대꾸도 없냐고 하면
    저도 아프고 힘드네요.. 라고 응수
    그리고 또 침묵.

  • 15. ㆍㆍ
    '22.8.15 5:41 PM (223.62.xxx.95)

    집 옮겨야 된다고 돈 2억만 해달라고 매일 전화하세요. 그럼 연락 안와요. 공격이 최상의 방어입니다.

  • 16. 아직 멀었어여
    '22.8.15 6:11 PM (124.50.xxx.70)

    40대요?
    그런 부모는 자식 70 넘도록 못살게 굴어요..

  • 17. ........
    '22.8.15 6:15 PM (118.235.xxx.13)

    말하세요.
    난소암 재검 받으란다고.
    여기저기 아프고 쑤신다고.
    아이도 어린데 죽을까봐 걱정이라고요.

  • 18. ...
    '22.8.15 6:27 PM (180.69.xxx.74)

    나도아퍼
    80에 안이프면 이상한거지 ..
    엄마 정도면 양호한거야
    돈있고 딱히 다른병 없고 자식이 속 안썩이고..
    해버려리면
    그건 그래 하세요

  • 19. 요즘은
    '22.8.15 7:09 PM (180.71.xxx.55)

    진짜 노인이 장수하는 시대라. 자식들이 힘든것도
    사실임
    다들 결혼 늦게해서 늙수구레 40 대인데. 애는 초등에
    요즘은 육아가 손이 많이가고 돈도 많이 들죠
    주위엔 부모가 도와줘서 여유있게 사는 사람 천지인데
    정작 내자신은 그렇디 못하고 양가 부모가 계속 전화함
    징징징. 아프다 어디가고 싶다. 어쩌고 저쩌고
    정작 큰병은 없음

    정말 하루이틀도 아니고 듣기싫음

  • 20. ㅡㅡㅡㅡ
    '22.8.15 10:40 PM (70.106.xxx.218)

    웃긴게
    정작 노부모는 그흔한 지병도 없어요
    중장년 자식들이 오히려 더 먼저 갈 판이구요. 주변보면 그래요

  • 21. 나도
    '22.8.16 12:09 AM (61.254.xxx.115)

    아프다 하시고 난소암일수있다 어디어디 안좋다더라 똑겉이 하시면 징징대는거 없어져요 참고 말안하면 부모라도 모릅니다 자식이 아프다고 해도 본인들 몸만큼 중요하게 생각안해요 말씀하셔도 됩니다 생각보다 충격도 안받아요 자식 먼저 죽었다해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2861 여러분은 만약 산에서 멧돼지를 만난다면 1 08:41:14 135
1422860 윤석렬 수령 동지.. 08:37:09 142
1422859 대학병원 처음 가는데 굶고 가는 건가요 9 08:24:55 402
1422858 노인 나이 ? 11 08:11:03 797
1422857 노무현 전 대통령님때는 쉽게 탄핵소추 통과하더니 지금은 왜 안되.. 3 ... 08:10:58 916
1422856 코스트코.현대카드 2 08:04:12 737
1422855 행사삼품이 가격올린채 품절 08:00:52 311
1422854 전업에서 파스타집알바 하기로 했어요 9 사랑이 07:51:36 2,151
1422853 남는게 없는일 1 핸드 07:39:57 924
1422852 미혼은 결혼한 친구랑 멀어지는게 맞죠? 12 미혼 07:34:19 1,525
1422851 줍줍 30원 얼른 받으시래요 5 ㅁㅁ 07:21:26 1,409
1422850 약사 샘 계신가요(뱃살 빼는 약) 1 ㅣㄱㅂㅊ 07:18:43 801
1422849 간밤에 꾹 참았다가 새벽에 라면죽 끓여 먹었지용^^ 2 라면죽 07:11:17 1,066
1422848 무려 국힘 관계자가 말하는 속사정 8 하~~~~~.. 06:57:47 2,868
1422847 마포신공덕 142타입(43평)이 신고가대비4억이나 떨어짐 16 06:53:27 2,910
1422846 저 이 일 하러 가야겠죠??? 14 에혀 06:52:55 2,761
1422845 가을 구비하면 좋은 기본옷 좀 알려주세요~ 9 ... 06:18:40 2,387
1422844 조선일보 칼럼니스트 정진홍 '100번 들어도 바이든' 3 .. 06:06:44 2,871
1422843 다이어트 적정 칼로리는요? 6 굵고짧게? 06:02:25 743
1422842 월성원전 1·2호기 ‘균열 보수’…“국회 현장조사 필요” 2 !!! 05:51:29 441
1422841 역대 최저관객수 한국영화 6 ㅇㅇ 05:49:30 3,352
1422840 오늘 당장 하야 하라 6 윤병신하야 05:07:59 1,144
1422839 미간 주름 어떻게 개선할까요. 6 49맘 04:46:12 1,599
1422838 결혼할때 이게 맞는 계산일까요? 42 ... 04:23:24 4,576
1422837 굥돼텅은 청와대 물어내라. 17 어처구지 04:09:26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