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아는 엄마 얘기..

... 조회수 : 4,548
작성일 : 2022-06-24 13:36:35
친했고 잘지냈던 아는 엄마였는데
이사하고 오랜만에 보기로 했어요
늘 그엄마 하는말 동네 들릴때 연락해~
그말부터도 좀 그러긴 했는데..
꼭 만나고 싶으면 본인도 오던가 중간서라도 만나던가..
아무튼 그동네서 만나기로 하고 약속장소 갔더니
자기 새로 사귄 엄마도 오기로 했다고
엄마들은 원래 오늘 만나도 친하게 지내고 정보교류한다고..
ㅠ 난 아닌데..
담부터 보지 않았죠
약속해놓고 모르는 사람 부르고 별로였어요
IP : 175.223.xxx.1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
    '22.6.24 1:38 PM (180.69.xxx.74)

    들릴때 연락해ㅡ 크게 보고싶진 않다
    이런뜻이죠

  • 2. ...
    '22.6.24 1:39 PM (175.223.xxx.16)

    그러게요 나만 친했다 생각했던건가 ㅠ

  • 3. ..,
    '22.6.24 1:39 PM (106.102.xxx.217)

    원글도 참 예민하네요 그러면서 친해지는거지...

  • 4. ...
    '22.6.24 1:40 PM (175.223.xxx.16)

    네? 약속하고 만났는데 그자리에서 갑자기 모르는 사람도 나온다고 하는게 괜찮나요? 전 당황스럽던데요

  • 5. 이기회에
    '22.6.24 1:43 PM (14.138.xxx.159)

    알게 되는 거죠. 내 존재가 저 엄마한테 이것밖에 안되는구나..
    따로 시간 내서 만나긴 좀 그렇고, 그냥 같이 보자는 거 보면요.
    그냥 내 존재가 묻히는 느낌이라 당연히 저라도 손절.

  • 6. ...
    '22.6.24 1:45 PM (175.223.xxx.16)

    음.. 같은 학교 엄마라던지 학원엄마라던지 어떤 접점이 있었으면 그나마 나았을텐데 아무 연관도 없고 전혀 알일 없는 사람이었거든요. 제생각에 저랑 약속은 잡았는데 당일 약속시간 바로 전에 새로 사귄사람이 보자고 연락한듯 했어요
    뭐.. 중요도 떨어진다 그거죠

  • 7. 예민?
    '22.6.24 1:48 PM (211.252.xxx.103)

    그게 어떻게 예민이에요? 아니면 제가 모르는 아이 엄마들 관계의 룰이라도 따로 있는 건지요?
    둘이 만나기로 했는데 그런 변수가 생길 경우 당연히 사전에 양해를 구했어야 맞지요. 너무 제멋대로 행동한 게 맞는데 그거에 어떻게 원글이 예민해서 그런거라는 답이 나올 수 있는지 전 이해가 가질 않네요.

  • 8. 그런
    '22.6.24 2:21 PM (124.49.xxx.188)

    말투 얄밉긴 하죠...다 성향이 다르니..나는 80인데 그쪽은 40-50 이런마음? 아닐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2311 카레와 곁들이면 좋을 음식? ... 12:53:37 14
1472310 집에서 폰 대신 태블릿 피씨 보시는 분 ㅇㅇ 12:52:51 21
1472309 지지율에 신경 않쓴다는다 는데 ㅇㅇ 12:52:22 48
1472308 남아 성향 딸 키우는 분들 어떤가요. 운동 12:52:19 31
1472307 요즘 계속 듣는 노래 ........ 12:45:16 121
1472306 저축은행 예금자보호 5천 바로 돌려받을 수 있나요? 1 ㅇㅇ 12:45:08 182
1472305 바바브라운 크림 질문이요 ... 12:42:09 57
1472304 중3아들 시험 3 아들 12:41:44 206
1472303 특이한 남자 동료 10 ㅇㅇ 12:39:55 452
1472302 남한산성에 깨끗하고 만낫 백숙집 있을까요? 5 .. 12:37:54 275
1472301 학교에서 아이큐 검사 하면 안되는 거 아녜요? 3 노이해 12:35:05 432
1472300 남편의 헤어질 결심 1 남편 12:34:29 739
1472299 아이가 사춘기가 시작됐나봐요. 6 ㅁㅁ 12:31:29 365
1472298 사이비나 다단계도 경계성? 2 .. 12:31:15 212
1472297 인생 살수록 거짓말이 최고의 기술임을 느낍니다. 13 ,,, 12:21:26 1,644
1472296 초등 아들둘과 서울 여행 22 섬엄마 12:21:25 631
1472295 (스포 조금) 탑건 매버릭 관람기 2 ㅇㅇ 12:21:20 247
1472294 실비 전환해도 해지환급금받나요? 2 해지환급금 12:21:15 228
1472293 고등 이과생이 국어성적만 좋아요 11 고3 12:20:41 356
1472292 펌 [담소] 저는 돌아가는 모양새가 자꾸 이 모든게 내각제 빌드.. 12:20:21 385
1472291 서울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 10 12:16:00 1,135
1472290 맛있는 수박 고르는 팁 14 mom 12:15:54 1,056
1472289 서울대교구 신부님 소임지를 알수있는 방법 있을까요? 5 ... 12:15:35 229
1472288 [속보] 윤 "직접 민생 현안 챙길 것... 매주 비상.. 24 혐오사진주의.. 12:12:41 1,683
1472287 야놀자광고 6 싫어 12:11:05 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