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냥이가 나의 발목 베고 누워 자고 있어서

냥이 조회수 : 2,447
작성일 : 2021-09-16 23:49:00
나도 드러누워 자고 싶은데 우리 냥이 깰까봐 앉아 있어요.
아픈 냥이라 오랜만에 컨디션 좋아보여 깰 때까지 이 자세로 있으려구요.

사는게 팍팍할땐 몰랐는데 요즘 냥이 보면 왜이렇게 이쁜지 몰라요.
맨날 머리 싸다듬어주면서 ‘누구 닮아서 이렇게 이뽀?’ 이러져 ㅋㅋ

냥이는 정말 사랑 그 자체에요.
IP : 175.223.xxx.179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9.16 11:49 PM (5.149.xxx.222)

    냥이 성격이 좋은가봐요

  • 2. ..
    '21.9.16 11:53 PM (124.49.xxx.58)

    냥의 마법에 걸려드셨군요.
    십수년간 털을 한마리분은 먹었을것같은데도
    눈코입꼬리귀뱃살치아솜발
    우다다 궁디팡팡 헤어볼에 똥스키까지
    다 사랑스러워요.
    냥이는 존재자체가 선물이네요^^

  • 3. ...
    '21.9.16 11:54 PM (110.70.xxx.238)

    주인말 다 알아듣나봐요
    불편한 몸 얼른 낳기를...

  • 4. Juliana7
    '21.9.16 11:54 PM (220.117.xxx.61)

    우리 애기는 가끔 자기 다리를
    제 다리에 얹고 잡니다. ㅎㅎ

  • 5. 우리집
    '21.9.16 11:59 PM (74.75.xxx.126)

    애기들은 너무 어려서 컴퓨터, 일, 이런 걸 절대 이해 못해요. 제가 책상에 앉아서 노트북 켜면 같이 와서 자판에 올라 앉아요. 너무 바쁠 때는 할 수 없이 방문 닫고 일하기도 하고 좀 괜찮을 때는 방에 들여놓지만 컴퓨터는 안 되고 차라리 제 어깨에 올라오게 해요. 양쪽 어깨에 검은 애기 고양이를 한 마리씩 얹고 줌 미팅도 하고 그러네요 요새. 행복해요.

  • 6. ,,
    '21.9.17 12:00 AM (125.176.xxx.29)

    저도 팔 저리고 다리 저려도 못빼고 조심조심....
    도망치는 냥이 우다다 쫓아가 끌어안고 부비부비... 털에 얼굴 간지러워도 옴뇸뇸~
    까칠 첫째냥은 넌 이뻐서 참 좋겠다 부러워 하고
    털찐이 둘째냥은 똥꼬까지 귀여워요~
    똥 치움서 오구오구 똥도 이쁘냐 합니다^^

  • 7. ..
    '21.9.17 12:02 AM (14.45.xxx.97)

    저희 고양이도 제 발위에 턱괴고 자려고 폼잡으면
    행복 그 자체예요 얼굴이 어찌나 가벼운지 솜털같고
    이렇게 나긋나긋한 생명체가 있나 감탄해요
    근데 저는 오래 못참아서 발을 움직이고 말죠

  • 8. ..
    '21.9.17 12:07 AM (14.45.xxx.97)

    제가 누워 있을 때 제 종아리에 지뒷다리 두 개 떡하니 올리고
    지도 벌러덩 누워서 쉬던데 웃겨죽을뻔했어요

  • 9. ,,
    '21.9.17 12:15 AM (125.176.xxx.29)

    3살인데도 사람애기처럼 자고 일어나서 아무도 없으면 빽빽 울면서 찾아다녀요..
    화장실에 들어가면 또 빽빽 울면서 문 긁고요..
    안아서 토실 궁딩이 토닥해주면
    겨드랑이 사이에 머리 폭 박고 가만 있으면 너무 사랑스러워요.
    군인 아들 둔 나이인데도 냥이들 보살핌서 여행도 못가고 집을 오래 비우지도 못하는 처지이지만
    다 상쇄 시켜줄만큼 충만한 행복감을 줍니다.

  • 10. ..
    '21.9.17 12:24 AM (218.237.xxx.131)

    아픈 아이라니 컨디션 좋은게 너무 고맙고 다행스럽죠.
    저희도 18살 노환에 신부전, 췌장염, 심장병도 앓는 아이 있어서 어떤 기분이실지 알아요. 우다다는 관절 무리갈까봐 기대도 안하고 냐~ 하며 애교만 떨어도 식구들이 모두 모여요. 50 넘은 남편이 배 위에 올려놓고 몇 시간을 버티는데 이제는 올라와주는게 고마워서 무게도 안느껴진대요.
    포근하고 소중한 가을 밤 보내세요~

  • 11. 아침에
    '21.9.17 3:21 AM (172.97.xxx.10)

    일어나보면 제목이 항상 묵직해요
    냥이가 목위에 가로로 엎드려있거든요
    따끈한 가슴과 배가 제목위에 걸쳐져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632 슬촌 보신분~ 토마토카레 레시피 좀 알려주세요.^^ 99 00:26:50 265
1384631 마이네임 한소희 29 드라마 00:22:59 2,178
1384630 아메리칸 퀼트 치즈핫도그 00:14:26 296
1384629 돈이 곧 자신감이고 힘이네요. 7 ㅇㅇ 00:14:12 1,910
1384628 윤석열은 지지도 14 윤석열 00:13:14 496
1384627 이재명은 천박하고 윤석열은 깡패새끼 23 무정부시대 00:11:07 496
1384626 남편 이야기 조언부탁드립니다 2 ... 00:10:29 781
1384625 방금 썸남한테 문자를 받았는데요 7 모기 00:09:23 1,565
1384624 성격급한 직장맘이 잘 쓰는 조리기구 12 직장맘 00:07:42 1,529
1384623 우리강아지는 왜그럴까요? 8 즐밤 00:01:53 585
1384622 중3 딸 남친 생겼다네요 두둥 2 .. 2021/10/22 880
1384621 라떼와 다이어트관련 10 꼬숩 2021/10/22 1,169
1384620 ㅋㅋ 윤짜장은 왜 인스타에 헛짓을 해서 27 ... 2021/10/22 2,096
1384619 우리 강아지는 왜 다른 강아지 만나면 꼬리를 흔들지 않을까요? 3 강아지 2021/10/22 677
1384618 공부는 시키면 공부잘해질까요? 15 ㅇㅇ 2021/10/22 1,541
1384617 가계약금 돌려 받을수 있을까요? 4 초콜렛 2021/10/22 824
1384616 '배임' 빠진 유동규 공소장.."뇌물이 배임 동기인데 .. 9 ㅇㅇㅇ 2021/10/22 385
1384615 미국VOA리스닝 자료추가) 영어 학습법과 원리 무료 ebook .. 13 감사해요 2021/10/22 575
1384614 지나고 보니 참 안타까운 기사 3 누구냐 2021/10/22 1,459
1384613 차박 장소 추천좀 해주세요 3 maybe 2021/10/22 600
1384612 약한 수준의 우울증인 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6 2021/10/22 1,368
1384611 잔소리 원인 2 ... 2021/10/22 779
1384610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시도 팩트체크 란 글을 [팩트 체크] 21 2021/10/22 892
1384609 라노스 줄리엣 같이 동글동글한 차는 이제 없나요 4 .. 2021/10/22 325
1384608 7번째로 기부도 많이하는 신민아 20대때 인성 좀 보소 1 신민아찐팬 2021/10/22 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