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5세 임신

천사몽 조회수 : 6,496
작성일 : 2021-07-22 10:30:57
제가 올해 45세 뱀띠 입니다
전혀 생각지도 못했는데 임신이 되었습니다
낳아야하는지 너무 걱정스럽고 무섭습니다
혹시 주위에 저처럼 노산 임산부 있음
애기가 어땠는지 산모는 어땠는지 알려주세요
IP : 223.38.xxx.143
3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7.22 10:33 AM (112.133.xxx.154)

    지인보니 산모 아기 다 건강해요
    심지어 초산인데 자연분만

  • 2. ..
    '21.7.22 10:34 AM (125.191.xxx.148)

    43세도 지인 둘째 낳던데요.. 잘지내는듯해요~

  • 3. 돈과
    '21.7.22 10:37 AM (211.250.xxx.224)

    체력이 문제죠. 체력도 결국 돈이 해결. 힘들면 육아 도우미 가사 도우미 쓰면 되니

  • 4. 여긴
    '21.7.22 10:38 AM (112.169.xxx.189)

    무조건 다 건강하다
    잘 낳을 수 있다
    잘 키울 수 있다
    합니다
    님 상황 님이 젤 잘 알테죠
    냉정해지세요

  • 5. ...
    '21.7.22 10:39 AM (118.37.xxx.38)

    울 할머니께서 울아빠를 46세에 낳으셨다는..,
    초산은 아니고 8남매 막내.
    그 옛날 시골동네에서 천재 나셨죠...ㅎㅎ
    아직도 자세 반듯하시고 총기 있으세요.

  • 6. ......
    '21.7.22 10:42 AM (182.211.xxx.105)

    예전엔 좀 비관적이었는데
    그나이 위가 되고보니..
    안되는게 어딨어...이런생각이 듭니다..
    축복된일이예요.순산하세요.

  • 7. ..
    '21.7.22 10:44 AM (220.78.xxx.78)

    님과 남편생각이 중요하죠
    글보니 낳으실거같은데
    순산하신길 바랍니다

  • 8. ㅇㅇ
    '21.7.22 10:46 AM (106.102.xxx.7)

    한국요리계에서 최고로 존경하는 장선용 선생님의 남편분이
    아버님 연세 53세에 낳은 외아들 이셨대요
    북에서 김일성 메달 딴 수재였고, 6.25때 혼자 월남해서 검정고시로 서울대 졸업 하셨죠
    지금은 은퇴 하셨지만 세계 굴지의 반도체회사 회장님 이셨고요

  • 9. 저도 뱀띠
    '21.7.22 10:52 AM (218.157.xxx.171)

    반갑네요. 저 오늘 애기 낳은 지 딱 백일되었어요. 만삭때부터 허리랑 골반이 아팠는데 그게 아직까지 안낫고 말썽이라 임신전에 허리, 골반 운동 열심히 해놓을 걸하고 후회막심이랍니다. 그 외엔 아기도 아주 건강하게 완전 모유수유하며 잘 키우고 있어요. 원글님도 다 잘 풀리실거에요, 화이팅!

  • 10.
    '21.7.22 10:55 AM (117.111.xxx.213)

    건강과 체력..그리고 가장 중요한 재력이 되신다면 낳으셔도 돼죠~

  • 11. ㅡㅡㅡㅡ
    '21.7.22 10:57 AM (61.98.xxx.233)

    축하드려요~

  • 12. ..
    '21.7.22 10:57 AM (223.62.xxx.44)

    하 ㅠㅠ 전 솔직히 제 이야기라면 자신없네요.
    애 중학교때 환갑인데 ㅠㅠ

  • 13.
    '21.7.22 10:58 AM (14.138.xxx.75)

    40에 늦둥이 낳았는데 넘 힘들어요. 아이 자체는 순둥순둥한데
    엄마가 학원데려다 주고 그런거 못하겠어요. 지금 초등이에요. 체력이 너무 딸려요.

  • 14. ...
    '21.7.22 11:00 AM (121.157.xxx.103)

    초산이신가요?
    최지우는 초산인데 45살에 임신하지 않았나요?

  • 15. 축하합니다
    '21.7.22 11:16 AM (211.201.xxx.27)

    건강하게 순산하세요 ^^

  • 16. 체력
    '21.7.22 11:19 AM (223.39.xxx.147)

    윗 분 말처럼 체력이 관건이고 아이는 너무너무 예쁠겁니다

  • 17. ㅇㅇ
    '21.7.22 11:19 AM (211.224.xxx.113)

    건강하시고 예쁜 아가 덕분에 웃는 날이 많으실거예요

  • 18. 초산
    '21.7.22 11:22 AM (116.126.xxx.28)

    이면 축하합니다.
    경제력이 되시면 힘들 때 돈으로 해결하면 될 듯 한데요.
    경제력이 소소하다해도 또 인생의 희노애락을 겪으며
    더 성숙한 삶을 사시게 될수도 있어요.

  • 19. ---
    '21.7.22 11:24 AM (222.106.xxx.102)

    낳지 말라는 사람들 무섭네요...
    45세면 아직 체력 괜찮으실테고..경제력만 부족하지 않으면 낳으셔야죠
    지인은 셋째를 비슷한 나이에 낳았는데 회춘하던데요..
    다 사람나름이예요.
    셋째 친구 엄마들중 가장 나이가 많은데,,이걸 힘들어하거나 부담스러워 하지 않고
    잘 지내요..그 젊은 엄마들도 큰언니 처럼 따르구요.
    게다가 첫째 둘째..특히 둘쨰가 말썽을 많이 피우는데 셋째가 다 상쇄해 준다는..
    60세 아이 대학 가는게 어때서요?
    50중반 넘어가면 외모는 다 거기서 거가구요..
    경제력보다도 사실 성격이 긍정적이고 좋으시면 꼭 낳으셔야..

  • 20. ..
    '21.7.22 11:40 AM (14.32.xxx.78)

    옛날에 며느리랑 시어머니랑 같이 아이 낳는다고 하잖아요 제 주변에도 순산한 케이스 몇 있어요 요즘은 검사도 과하다 싶을 정도로 많이 하니까 문제 있음 바로 알고 대처 가능하니 너무 걱정 안하셔도 될것 같아요

  • 21. ㅜㅜ
    '21.7.22 11:48 AM (106.102.xxx.28)

    부럽당

    저도 낳고싶은데..

    못낳아요

  • 22. 돈돈돈
    '21.7.22 11:50 AM (222.100.xxx.14)

    돈이 다 해결해줍니다
    경제적으로 풍족하면 45세 아니라 49세에 낳아두 됩니다
    단, 돈이 별루 많은 거 아니라면 낳으면 안 되구요
    여기 분위기들 보세요
    요즘 애들은 부모 돈이 얼마나 많으냐가 최 우선 기준이고요
    나중에 가면 돈도 없는 부모가 오래살면 안 된다고들 하잖아요..
    잘 판단하세요 아이가 최소 30세 정도 될 때까지 얼마나 뒷바라지 해 줄 수 있는지요

  • 23. 건강관리하셔서
    '21.7.22 12:10 PM (211.248.xxx.23)

    순산하셔요~!! 기원드릴께요. 생명은 축복이더라구여.
    자식은 젊어 낳나 나이가 들어 낳나 똑같이 느껴지는 존재아니던가여?!

  • 24. 경제력 있어야
    '21.7.22 12:25 PM (112.167.xxx.92)

    님나이가 곧 갱년기 나이구만 낳는거 보다 키우는게 문제잖음 경제력이 된다면야 돈 써가메 사람 손 빌려가며 도움 받는다쳐도 아니면 갱년기 여기저기 불편한 체력으론 감당 안되 버벅되고 애가 불쌍

  • 25. 아니
    '21.7.22 12:25 PM (59.8.xxx.55)

    60-70대 부모들에게 아이 키워달라고 둘셋 맡기면서
    애 하나를 왜 못 키워요
    왔으니 감사합니다, 하셔야지요

  • 26. 경제력
    '21.7.22 1:06 PM (175.114.xxx.96)

    체력을 경제력으로 매워야 서로 짜증안생길듯

  • 27. 어우
    '21.7.22 1:43 PM (218.48.xxx.98)

    미쳤어? 안 낳을거지? 내동생임 이렇게 말해줄래요.

  • 28. ...
    '21.7.22 2:04 PM (180.70.xxx.60)

    동갑이시네요
    뱃속 아이 입장은 혹시 생각해 보셨나요?
    어른들은 돈있고 건강하면 낳으라 하지만
    태어난 아이는
    자기 부모가 친구들 부모보다 나이많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되면서
    애어른 되고
    나이든 엄마가 언제 죽을까.. 우울한 아이들 많아요
    사춘기되면 엄마 아빠 나이 계산하며
    나 스무살되면 돌아가시지 않으려나 밤마다 혼자 울고
    우리가 82 보듯이 또래 커뮤에 글 쓴다구요
    나 서른 되기전에 엄마 죽을까봐
    엄마 죽으면 나도 살기싫어

    우린 나이든 입장이니 낳으라 하지만
    태어난 태이입장은....

  • 29. 애고딩
    '21.7.22 2:11 PM (210.223.xxx.17)

    애 고3때 엄마 나이 64세인 학부모 ... 우리반에 있었는데..
    같은 학부모로서야 뭐 조금 불편한게 대수인가요..어차피 남인데
    다만 그분이 그 막내를 대하는 태도가 맘에 걸리더라구요
    왜 애를 지인생의 장난감으로 생각하지?
    왜 큰애들한테 동생 뒷바라지를 하게 하지?
    왜 애 덕에 젊게 산다고 말하지? (솔직히 보통 64세보다 젊지도 않았고 외모 마인드 다 ...)
    애가 자기를 엄청 사랑한다고 왜 강조하지? 딴집도 다 그런데?
    그 집 애가 걱정됐어요.

    딴집에 우리보다 엄마가 띠동갑 위인 집 잇는데.. 그러니 아빠는 더 나이가 많았죠..
    외동딸인데 사춘기부터 부모랑 틀어져서 말도 안해요..

  • 30. 사람나름
    '21.7.22 2:45 PM (60.242.xxx.224)

    45세 초산이 아니라 60대 초산도 보았어요. 요즘 세상에 경제적으로 힘들지만 않으시면
    아기 건강이야 걱정 안 하셔도 될 거예요. 대신 자기 자신을 잘 살피시고
    내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사람인가에만 집중하시면 될 거 같아요

  • 31. 천사몽
    '21.7.22 3:30 PM (203.247.xxx.122)

    경제적인게 가장 문제죠.. 그러니 저도 걱정부터 앞서구요. 저는 경제적으로 풍족하지 않아요 요즘 말하는 중산층도 못됩니다. 임신테스트기 어제 해보고 오늘 글 올렸어요. 둘째입니다. 댓글들 감사합니다.

  • 32. ...
    '21.7.23 12:01 AM (118.45.xxx.132)

    생각이 많으신듯한데 그래도 축하드립니다.
    저 45세 미혼인데 부럽습니다.
    자식이 없다는게 너무 아쉽고 후회돼요.
    더군다나 아이도 너무 좋아하는데ㅠㅠ
    갖고싶어도 못 갖는 사람도 많은데 얼마나 숙명적인 인연이면 님을 찾아왔겠나요. 낳으시면 너무 이쁠것 같아요.
    전 생리일자 지났는데 안해서 걱정, 아쉬움 , 우울감 느끼고 있어요.
    제가 너무 건강도 안 챙기고 아무 생각없이 살았나봐요.ㅠ
    님에게 축복이 가득하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2631 음악미술 전공자 민폐 예능 16:16:14 126
1352630 부산 코로나 하루 평균 100명 감염 역쉬국짐텃밭.. 16:15:58 41
1352629 이낙연 이재명 둘다 마음에 들지 않네요 1 ........ 16:15:46 68
1352628 저는 죽으면 장례하지 말라고 하려구요 4 ........ 16:14:53 171
1352627 이재명 또 태도 저모양이네요 11 ㅇㅇㅊ 16:12:10 349
1352626 늦게 재혼해도 서로 병간호 해주나요? 15 부부 16:05:41 682
1352625 이재명 원팀 맞냐? 야비하게 질문하네 10 ... 16:05:38 399
1352624 Btv 사용중인데 무료 혜택 전화 이상해요. .. 16:05:13 65
1352623 소나기내려요 8 Chic56.. 16:02:53 541
1352622 부모가 돌아가셔도 친척분들 연락할곳이 없어요 7 .. 16:02:16 618
1352621 간장맛이 써요 .... 15:59:53 47
1352620 영국 확진자 줄어든다고 좋아하더니만 7 ㅇㅇ 15:55:45 1,204
1352619 모가디슈 보고 왔습니다. 7 ... 15:55:43 549
1352618 싱귤레어 부작용에 대해 경험하신 분 ~ 부작용 15:54:42 188
1352617 카카오뱅크 결과 나왔어요 9 .... 15:53:46 1,356
1352616 대학생아이 어제 모더나 백신 맞았는데 6 .. 15:51:49 1,129
1352615 공부 못하고 안하는애 고등학교가면 힘들겠죠? 1 고민입니다... 15:51:27 222
1352614 50, 60대에도 얼굴이 주름 하나 없이 탄력 있는건 11 .. 15:50:18 963
1352613 재난지원금문의? 1 .... 15:49:22 157
1352612 무 닦던 수세미로 발도 쓱싹..방배동 족발집이었다 9 어딘지떴음 15:47:25 1,036
1352611 2018 평창올림픽 폐회식의 한 장면 '기억의 여정' 2 ㅇㅇㅇ 15:44:27 441
1352610 화이자2차 접종하신분 어땠나요? 5 ..... 15:42:33 669
1352609 코다리 냉면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추천 10 15:38:39 991
1352608 강남성모병원 근처 괜찮은 참치집 알려주세요~ 3 나비 15:38:34 148
1352607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토론회 시작했어요 (유투브 주소) 32 4랑해요이낙.. 15:35:05 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