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정리 잘하는분들 부러워요

아 정말 조회수 : 3,038
작성일 : 2021-04-20 10:16:55

전 정말 정리가 안되요

결혼 20년차인데..... 늘 정리중이죠.

아이도 없이 남편이랑 둘이 사는데 짐에 치여 살아요. ㅠ.ㅠ

그래도 많이 정리했다고 했는데 .......

아 진짜.... 너저분한 물건들이 진짜 많은데....

공구상자에 못같은것도 너무 많아요. 쓸일도 없을텐데....

공부중이라 책도 너무 많고 책도 진짜 많이 버렸는데도 넘쳐요.

일단 책상이 늘 너저분 ... 과학자도 아니면서....

아 증말... 정리는 타고 난걸까요?

IP : 182.226.xxx.97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4.20 10:44 AM (211.206.xxx.52)

    정리에 몰두하던 시절이 있었는데요
    지금 정리된 상황에서 보자면
    많이 버리고 애가 기숙사가며 나간게 더 효과적입니다.
    쓸일없고 몇년동안 쓰지 않은 물건 죄다 버리세요
    우린 남편이 못버리는 병이라 정리때마다 싸웠는데
    없을때 몰래몰래 버렸는데
    몇년지나도 모른채 잘 사네요

  • 2. ...
    '21.4.20 10:51 AM (61.77.xxx.189)

    맞아요 첫번째가 버리기.

  • 3. 무조건 버리기
    '21.4.20 10:53 AM (121.137.xxx.231)

    원글님~~~
    저도 아이없고 부부 둘인데
    저흰 짐이 정말 없거든요?

    그런데도 소소한 작은 것들
    (언젠가 쓰겠지 하고 모아두던 것들)이
    의외로 조금 있더라고요

    이번에 이사할때 싹~ 버리고 가요.
    다른건 미련없는데

    일기장 수십권이랑 편지 모음 한박스는 좀 갈등이 되긴 하네요.

  • 4. ...
    '21.4.20 10:56 AM (175.223.xxx.59)

    버리기 전에 물건을 종류별로 무조건 한군데에 모으세요. 예를들어 텀블러라면 온 집안에 있는거 쓰고 있는거 포함 한자리에. 그렇게 다 종류별로 쫙 묶어서 두면 뭘 버리고 뭘 더이상 안사도 되는지 보여요. 물건 못버리는 사람들이 남 말듣고 무조건 버리고 나서 필요해져서 다시 사는 짓을 하면 버리는거에 대해 더 안좋은 기억이 남아 더 못버립니다. 무조건 버리기전에 일단 모아보고 다 모아서 수납해보면 그 자체로도 정리가 꽤 됩니다. 신박한 정리에서도 버리기도 중요하지만 같은 종류끼리 함께 모으기 이게 포인트에요.
    그리고 정리 한번하면 날잡지말고 습관화하되 일주일에 하루는 저기 어떤 물건이 모인 서랍장 한개만 다시 정리하자 하는식으로 하면 늘 깔끔합니다.

  • 5.
    '21.4.20 11:02 AM (58.140.xxx.245)

    버리고 모듯물건에 제자리를 마련해서 쓰고난다음엔 꼭 제자리에.

  • 6. 정리
    '21.4.20 11:06 AM (121.130.xxx.222)

    신박한 정리에서 보면 첫번째가 안쓰는 물건 버리기더라구요..
    저도 요즘 정리중인데...입지도 않고 보지도 않고 사용하지 않은거 비우고 서랍장에 모든
    잡것들을 넣어놨더니 훨씬 넓어보이고 깨끗하긴 하더라구요..
    책상위도 딱 필요한것만 남겨두고 죄다 서랍으로 넣어놨더니 예전보다 훨씬 넓게 사용합니다.
    최근 몇년 살이 급격하게 쪄서 살빼고 입겠다고 했던옷들도 과감하게 다 버렸어요..
    제 인생에 다시 못입을 사이즈라 체념하고 버렸습니다..

  • 7. ...
    '21.4.20 11:18 AM (175.223.xxx.188)

    정리에 대한 댓글 좋아 저장합니다.
    감사합니다.

  • 8. 제가
    '21.4.20 11:20 AM (203.238.xxx.63)

    얼마전 화장대서랍 열고 알았어요
    어차피 버릴 물건을 삼사년 끌어안고 있다가 버린다는걸요
    일단 안사고 버려야 정리가 됩니다

  • 9. 근데
    '21.4.20 11:25 AM (218.147.xxx.237)

    자잘한 물건이 너무 많아요 저도 요즘 괴롭네요
    정리 칼같진 않아도 깔끔하고 예쁘게 꾸미는거 좋아하는데
    애들 땜에 한계에 달한거 같아요

    아무리아무리 말하고 모범을 보이고 화를 내보아도 그냥 그자리 ㅠㅠ

    흔히 안입는 옷,그릇,책 이렇게 딱떨어지는 건 차라리 쉬운데 애들 때문에 만들어진 정체불명 물건이 왜케많아요 ㅠㅠ

    미술학원에서 만들어오는 것들, 학교에서 나눠주는 각종 키트들
    그놈의 vr 만들어쓰는 안경같은건 몇개씩 되고 ㅡㅡ
    필기구 다 내가 산것도 아닌데 유치원,초등 몇번 도니 싸인펜 색연필 왜케 많고 각종 학원 프린트물들 산더미처럼 쌓여있고 ㅠㅠ
    오졸쪼졸한 문방구 장난감과 포켓몬 카드들
    딸도 있어서 미니어쳐 비즈 유행하면 그 부속품들 ㅠㅠ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생일 요렇게만 벼르고별러 사줬는데 몇년씩되니 쌓인 장난감 나부랭이들

    버리려면 애들도 못버리게 하지만 알고보면 다 내돈이고 ㅠㅠ

    에코백은 왜 그리들 주는지 ㅠㅠ
    굳이 싫다는데 만들어준 가족사진 액자들

    수납공간 보조주방 창고 다용도실없는 구조의 아파트라

    때마다 온식구가 휴대폰바꾸니 그 케이블
    무선선풍기들 탭에 노트북에 각종 부속들 ㅡㅡ
    야구 농구 배구 인라인 배드민턴 자전거 각종 부속들 ㅡㅡ

    아들램이 물건정리하라고 서랍주면 종이접기 철사 그런거 잔뜩 넣어두고 못찾고 그냥 다 쌓아서 옷서랍빼곤 치웠구요

    요즘은 진짜 정리땜에 울겠어요 ㅈ

  • 10. 들풀처럼
    '21.4.20 11:36 AM (119.207.xxx.60)

    윗분 댓글 제가 쓴글인줄 알았어요ㅠㅠ

  • 11.
    '21.4.20 11:46 AM (61.80.xxx.232)

    저도 정리가안되고 치워도 그때뿐 ~버리고있네요

  • 12. 저도
    '21.4.20 2:10 PM (180.230.xxx.96)

    싱글인데도 뭐가 자잘하게 많아요
    결국 언젠간 버릴것들 참.. 미리 버리는게 안되네요
    웬지 아까워서.. 저도 이참에 정리한번 해야겠어요
    독한맘 먹고 ㅋ

  • 13. 일단
    '21.4.20 5:21 PM (116.32.xxx.101)

    책이 많으면 정리가 안되는거 같아요
    방마다 사람마다 가진 책들이 책장 2~3 개 분량
    그러니 다른물건 놓을 공간 부족함

    다 버려야하는데

    어땋게 보면 왜 물건을 버려야하나 생각도 들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547 음모론 장사가 이렇게 잘 되다니 3 ... 01:58:05 73
1326546 입사 5개월인데 해고됐을때 실업급여 가능한가요? 2 설원풍경 01:57:05 59
1326545 영재교출신이면 수학 잘 하는 거 맞는거죠? 3 ??? 01:46:51 137
1326544 충격...당시 시신발견 영상 1 한강의문사 01:42:04 902
1326543 의대 동기 친구들이 장례식에 1 01:41:38 802
1326542 82 관리자님 욕쓰는 사람들 좀 강퇴시켜 주세요. 1 욕쟁이 01:22:42 259
1326541 82 관리자님 최소한 신상털기는 좀 금지합시다 17 ㅇㅇ 01:16:32 909
1326540 마스크 가드 편한가요? ㅇㅇ 01:12:02 153
1326539 입학준비금 서울역 롯데아울렛에서 사용할수 있나요? 1 중고딩맘 01:04:06 248
1326538 피아노 잘 치는 사람 너무 많죠 1 전공자 01:02:31 556
1326537 홀딱벗고새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자겠어요. 1 .. 00:55:41 980
1326536 남자애들 옷 파는 쇼핑몰 후기 보다 빵터졌어요. 10 00:53:52 2,412
1326535 개인자영업자 남편의 고급차 사랑 7 ... 00:53:13 900
1326534 편두통 앓는 분들, 제 증상과 비슷하신가요? 5 편두통 00:52:51 390
1326533 장터국수 먹고싶어서 재료 샀는데 1 인ㅇ 00:52:09 359
1326532 신발 외삼촌 경찰서장 맞다는군요. 초기 가출로 사건배당함 55 .. 00:50:30 3,805
1326531 조용한 선풍기 추천 좀 해주세요 2 .. 00:39:21 501
1326530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심리는 무엇일까요? 10 .... 00:34:52 574
1326529 품종묘 입양알아보다가 5 입양 00:30:40 709
1326528 아이가 낼 이렇게 삼시세끼 해달라는데요 18 00:29:43 3,442
1326527 수요일이전 이라고 하면 5 의미 00:25:44 489
1326526 푸룬주스 먹었는데요. 2 .. 00:18:29 647
1326525 고액 자산컨설팅 후기) 돈 값 하네요. 6억 더 벌었어요. 27 ... 00:18:25 3,132
1326524 다른여자들은 대체 얼만큼 적극적인건가요? 5 ㅇㅇ 00:17:11 1,494
1326523 그알 끝에 한강사건 목격자 찿는거 맞나요? 5 /// 00:15:18 2,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