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듣기싫은 말, 남들 보기에도라는 말..

노눈치 조회수 : 1,000
작성일 : 2021-01-21 17:50:21
친정엄마가 자주 하시는 말이에요.
누가 보더라도...남들 보기에도...
저는 이 말만 들으면 예민해져요.
결혼하면서 텅 빈 공간에서 넓게 살고싶어 50평대 아파트 살 때도 비어두고 살고싶었는데..누가 보더라도 이정도는 있어야하지않겠냐는 말로 양가 어머님들이 이거저거 사서 유행따라 채우길 원했고 사주기도하셔서 살긴살았는데 저는 늘 답답했어요. 이렇게 사는 건 우리가 원하는 삶이 아닌 것 같아 남편과 상의한 후 아파트 팔고 남편과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곳에 작은땅 사서 실평수 19평의 작은집과 창고 두 칸을 짓고 살고있는데 너무 좋네요.
우리가 좋아하는 커피를 내릴 에스프레소머신 정말 좋은 거 하나, 음악을 기분좋게 들을 수 있는 고급 오디오 하나, 그리고 각자 원하는 사양의 노트북 하나씩 놔두고 살고있어요.
매일 아침 바다를 보며 커피 마시는 즐거움이 큽니다.
양가 부모님 포함 형제들이 방문했을 때 당연히 누가 보기에도...라는 식의 말이 나왔어요..
누구에게 보이기위해 사는 게 아니라 내가 좋은 생활을 하며 살 거라 말했는데 속이 다 시원합니다
IP : 211.198.xxx.1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21.1.21 6:00 PM (223.38.xxx.226)

    원글님을 응원해요!!
    그게 사람마다 중요한 게 달라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정말 단지 다름인지 모르겠더라고요.
    저는 원글님 타입입니다

  • 2. ..
    '21.1.21 6:03 PM (125.177.xxx.201)

    상상만해도 멋지네요.

  • 3. 멋지다!!!!
    '21.1.21 6:04 PM (1.231.xxx.128)

    소확행 ~~~
    원글님 자유 누리며 행복하게 사세요.

  • 4. 노눈치
    '21.1.21 6:06 PM (211.198.xxx.15)

    응원해주셔서 멋지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분이 좋아졌어요

  • 5. 공감요!
    '21.1.21 6:15 PM (112.161.xxx.15)

    우리나라 전반 세대들이 대략 남들에게 보여지는것에 엄청 인생을 소모하고 사는 허세문화가 강한데 특히 부모 세대가 더 심하죠.
    원글님. 멋지게 사는분이십니다.

  • 6. 요새는
    '21.1.21 6:59 PM (115.21.xxx.164)

    미니멀이잖아요 방에 아무것도 없이 침대 하나 달랑 침대도 거추장 스러우면 매트하나 달랑 비움이 대세예요

  • 7. ....
    '21.1.21 11:49 PM (174.53.xxx.139)

    오 ~ 사이다!! 님 응원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705 아들이 부모에게 정이 없는 경우의 이유는? 아들 16:39:05 45
1300704 서울집값(희망없는 소확행) 부동산 16:38:49 47
1300703 오윤아 대단한것 같아요, 1 ... 16:37:08 249
1300702 [속보] 靑, 윤석열에 직격탄…"절차따라 차분히 의견 .. 4 .. 16:37:01 261
1300701 호가 높인 아파트 매물 ... 16:29:42 222
1300700 발바닥 조그만 가시가 박혔는데 무슨과로 가야죠? 3 16:28:54 180
1300699 취직하고 싶은데요 3 나이가 16:28:08 214
1300698 중2)대형학원에서 테스트점수가 넘 낮게.. 2 중2영어 16:27:02 142
1300697 부산 초등3 매일 등교하나요? 2 학교등교 16:26:48 106
1300696 60대인데 보테카 가방 어떤 디자인이 괜찮을까요? 모모 16:26:12 76
1300695 한쪽 귀 뒤 근처 머리가 쿡쿡 쑤시면서 5 두통 16:22:03 267
1300694 중고거래 에누리 왜 해달라고 하는거에요? 8 .. 16:21:58 281
1300693 소상공인에게 500만원 주는거요... 8 ..... 16:15:18 823
1300692 지급명령 신청해보신분.. 2 ,, 16:12:28 234
1300691 당근에서 샤넬가방 팔 때 개런티카드번호 왜 지우죠? 3 중고 16:10:49 644
1300690 같은 문재인 정부의 청장급인데 어쩌라고? 2 ***** 16:09:26 223
1300689 이사가는게 두려워 생각만해도 스트레스 받아요 7 이사 16:08:35 706
1300688 엄마와의 관계에 매듭을 짓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4 ㄴㄴㄴ 16:04:36 505
1300687 전원주택 살아보신 레알 경험담-펌 7 기름값3만원.. 16:00:00 1,293
1300686 스트레스 마니받고 어떤 음식먹고 효과보셨어요 ? 6 gma 15:59:20 409
1300685 영국 대학 유학생이 여학생 몰카하다가 걸려서 기사 났네요. 25 .. 15:57:06 1,693
1300684 포르투갈 코임브라 여행 4 여행 15:56:08 333
1300683 급질) 동대구 지하철역에서 SRT 타는 곳까지 몇분 걸리나요?.. 2 교통 15:53:54 256
1300682 아이 초등입학 시키고 4 학부모인가... 15:51:10 404
1300681 사회복지 자격증 보다는 보육교사 5 취업 15:49:14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