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혹시 저같은 분 또계신지 익명이라 풀어요.

저도 조회수 : 2,420
작성일 : 2021-01-19 13:00:34
저는 우줄증도 아니고 나름 열심히 살아요.
일하면서 애들 뒷바라지도 잘해서 원하는 대학
보내고 남편하고 사이도 좋구요. 겉으로 보기에는
복에 겨웠다 할줄 알지만 사는게 너무 귀찮아요.
우울증이 아닌데 이럴수 있을까요?
해야하니 하지만 진짜 숨쉬는것도 귀찮다는 느낌.
게으른거죠. 도대체 왜 이렇게 에너지가 없고
만사가 귀찮을까요? 아이들과 이것저것 하기도
하면서 할꺼 다하면서 왜이러는지 저같은 분
또 계신가요? 오죽하면 이런제가 가족들에게
죄책감까지 드네요.
IP : 222.239.xxx.26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19 1:02 PM (121.165.xxx.164)

    그간 쉼없이 달리셨으니 번아웃 오셨나봐요
    보약드세요

  • 2.
    '21.1.19 1:03 PM (223.38.xxx.177)

    부족한거 없어요.
    삶에 특별히 미련 없어요. 사는건 그냥 힘든것 같아요. 희노애락이 버거워요.

  • 3. ..
    '21.1.19 1:04 PM (203.130.xxx.4)

    체력이 딸리는거 아닐까요

  • 4. 아휴
    '21.1.19 1:05 PM (182.225.xxx.16)

    그럴 수 있어요. 죄책감 가지실 필요 없어요. 왜 운동할때 트레드 밀 계속 걷다보면 질리잖아요. 그런 거 아닐까요? 코로나만 아니라면 길게 해외로 트레킹 여행 다녀와도 기분 전환이 되고 좋을 것 같은데요. 조금만 참아볼까요?

  • 5. ..
    '21.1.19 1:10 PM (219.240.xxx.26)

    애들 다 키웠으면 게으르게 살아도 되겠는대요.

  • 6. ..
    '21.1.19 1:10 PM (39.125.xxx.117)

    저도 그래요. 뭘하든 억지로 하는 기분..
    하고싶어 하는게 없네요..전 저를 태어나게 한 부모님도 솔직히 원망스러워요.
    한편으론 복에 겨워 이런거같다는 생각도 들어서 창피하구요. 밖에 나가보면 열심히 사시는 분들이 얼마나 많은데 말이죠.
    왜이리 다운되는지 모르겠어요.

  • 7.
    '21.1.19 1:17 PM (180.224.xxx.210)

    사람이 기계도 아니고, 맑은 날, 흐린 날, 당연한 거 아닌가 싶습니다.

    남편 분 꼬셔서 막 하하호호 수다 떨며 걸어다녀 보세요.
    추워서 꾀가 생겨도 막상 남편이랑 수시로 걸으며 수다 떨고 하니 코로나블루도 극복되고 좋더군요.
    그렇게 걸어다니다 거지꼴로 백화점 들어가서 빵이라도 하나 사서 맛있다고 낄낄거리며 소소한 즐거움을 누리려고 노력해요.

    애들만 낮에 뺑뺑이 돌려서 일찍 재워야 하는 거 아니더라고요.ㅎ
    어른도 뺑뺑이 돌려야 잡생각에서 벗어나요.

  • 8. 진짜
    '21.1.19 1:52 PM (222.239.xxx.26)

    챙피하고 욕먹을까 어디다 말도 못해요.
    세월이 그냥 화살같이 지나서 죽으면 다시 태어나지않고
    소멸했음 좋겠어요. 예잔에 맥라이언하고 늙은 할아버지
    영혼이 바뀌는 영화가 있었는데 너무 공감가는 얘기여서
    아! 나같은 사람이 또 있구나 했어요.

  • 9. ,,,
    '21.1.19 2:48 PM (121.167.xxx.120)

    체력이 달려서 그래요.
    보양식도 신경써서 먹고 보약도 가끔 드세요.

  • 10. 00
    '21.1.19 3:40 PM (211.214.xxx.227)

    체력입니다. 몸이 기력이 없으면 모든게 심드렁해집니다. 좋은음식 신경써서 드시고, 운동을 시작해 보세요!

    이래도 되나..싶ㅇㄹ정도로 누워계시고. 최대한 체력을 아끼다가
    허리가 뿌러질꺼 같은데.. 어디라도 나가서 공기 좀 바꿀까.. 싶을때 운동화 신고 나가세요~

  • 11.
    '21.1.20 12:33 AM (180.64.xxx.150)

    무기력하고 기운 없고 의욕 없는거.,,
    우울증일 수도 있어요 .
    본인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마음의 감기같은거 일 수 있으니 검사 받아 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532 콘서트보다 눈물이 울컥 8 이승환 2021/03/01 1,959
1300531 승환옹 콘서트 한다고 알려주신님 넘 감사해요~^^ 20 승환옹 2021/03/01 1,201
1300530 고등딸키우기 너무 힘들어요 19 고2엄마 2021/03/01 3,006
1300529 승환옹 콘서트 합니다 3 Dd 2021/03/01 647
1300528 빈센조에서 바벨 연구원 십여 명을 죽인 사람이 누군가요? 5 별장 2021/03/01 1,901
1300527 이런 분도 계시네요 산부인과 의사 4 MandY 2021/03/01 1,815
1300526 동상이몽ㅡ미카엘 부부 7 ㅎㅎㅎ 2021/03/01 4,430
1300525 전남친이 해줬던 파스타 본인이 해주겠다는 현남친 3 에고 2021/03/01 1,275
1300524 친일파 파묘법 반대하는 민주당 이낙연 김태년 박용진 김한정 7 월요일 2021/03/01 604
1300523 전 이승환님이 소녀시대 GEE편곡해서 불렀던 그런 락발라드가 좋.. 3 이승환 2021/03/01 851
1300522 ktx 여자 영상 보면 머리카락 3 머리 2021/03/01 1,899
1300521 피코크 포장국 원뿔원이라 샀는데 3 ..... 2021/03/01 1,116
1300520 냉장고 전기선 빼고 2주 정도 두면 물 나올까요? 2 냉장고고장 2021/03/01 566
1300519 대파코인"파테크 아세요"채솟값 급등이 불러온 .. 2 .. 2021/03/01 1,374
1300518 몸이 가려워요ㅠ 9 ㅇㅇ 2021/03/01 1,405
1300517 주택 구입 후 세금 관련해서 세무소에서도 상담해주나요? 7 골치 2021/03/01 554
1300516 내일아침 선별진료소 갈건데요.. 아플까봐 9 두려움 2021/03/01 1,002
1300515 고3인데 이불 속에 숨으면 아빠는 찾고~~ 12 .. 2021/03/01 2,831
1300514 앞에 며느리룩 얘기 읽다 배 찢어짐 4 ddff 2021/03/01 3,174
1300513 요즘 일생 처음 입맛이.없어요 9 2021/03/01 979
1300512 강아지 싫어하는 강아지, 훈련하면 나아지나요? 15 ㄴㄴㄴ 2021/03/01 692
1300511 새조개 먹는법 알려 주세요. 4 때인뜨 2021/03/01 638
1300510 이승환 창법 너무 변했네요 29 ... 2021/03/01 4,249
1300509 신박한 정리 신동네 집 공감돼요 3 정들라 2021/03/01 3,636
1300508 모르는 돈 1000원 출금 1 투머프 2021/03/01 1,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