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부차이많이나는 형제 키우며 균형잡기..

조회수 : 2,718
작성일 : 2020-11-24 19:37:27
둘째가 뛰어나요. 공부를 아주 효율적으로 하는데 타고 난듯해요. 진도도 빠르구여. 뭐든 참 잘하네요 지능이 높게 태어난거 같아요. 성격도 참 좋아요. 붙임성도 좋고. 재미있는 성격이라 친구도 많구요. 요즘 말 하는 핵인싸라고 할 수 있겠어요

큰애는 태어나면서부터 황희 정승 같은 스타일이랄까 성품과 인격적으로 기본바탕이 뛰어나요. 주로 인간관계에 있어서 그래요. 감수성도 있는 편이고... 중3이면 아직 어린데도 굉장히 깊은 마음을 가지고 있고 저보다 더 어른스러울 때도 많구요. 그치만 성실 하긴 한데 공부 머리가 없어요 성과가 잘 안나오다보니 그런애가 아니었는데 은근히 꾀도 많이 생기는 거 같고... 격려해주면 힘내서 또 하긴하는데... 본인도 스트레스겠죠..
코로나시기에도 동생은 상도 많이받아오고 축하할일이 많은데 잘
동생 머리쓰다듬어주고 잘했다고 해주고 하는데 전 자꾸 큰애가 보여요. 자기도 잘하고 싶을텐데..싶어서요. 자주 칭찬해주고 싶은데 생각보다 그럴 일이 많지않아서 눈에 불을켜고 칭찬거리 찾고 그럽니다....
마음이 어지니 잘살겠지 하다가도
감수성예민하고 그러니 괜히 걱정도 되고.. 큰애라 더 짠하고 마음가는 면이 있어서 그런가... 큰애 학원간사이에 둘째랑 이야기하면서 영재원지원 다시하면서 수학선생님과 진로이야기하며 기분 좋았던 일들 얘기하며 맘껏 칭찬해주는데 저 혼자 맘한켠에 복잡한 맘이 드네요. 아이들마다 다 다른건데... 부모가 어리석네요.
IP : 1.225.xxx.3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uliana7
    '20.11.24 7:38 PM (121.165.xxx.46)

    그럼요. 다 달라요
    공부대로 살지도 않구요
    길게보고 칭찬 많이 해주세요.
    제 친구네는 큰애가 지방대가고
    둘째가 서울대를 갔는데
    어찌 사는지는 모르겠네요.

    큰애가 공부만하고
    둘째가 깡패였는데
    둘째가 회사를 차려서
    형을 월급쟁이로 불러다 쓴 집은 봤어요.

  • 2. ..
    '20.11.24 7:39 PM (128.134.xxx.23)

    하..이런 글 볼 때마다 자식은 꼭 하나만 나아야겠다 생각듬..ㅠㅠ

  • 3. Zz
    '20.11.24 7:43 PM (14.4.xxx.220)

    부모는 객곽적으로 보기 힘들수 있어요..
    꾀가 많으면 공부도 진득하기 어렵고 겉핥기로 쉽게 가려기때문에 깊이가 없어 못하게 되는거 같아요..
    그래도 중간이상 바라면 기본개념 잡아주고,
    그것도 어려우면 다른 진로 정해야죠

  • 4. ..
    '20.11.24 7:53 PM (116.41.xxx.30)

    기준을 공부에 큰 의미를 두니 큰 애가 안쓰럽게 보이는거 아닐까요?
    두 아이 모두 각자의 재능대로 충분히 칭찬 받을만하고 맘껏 자랑하실만 합니다.
    서로 잘 하는 부분을 칭찬하시면 큰 아이에 대한 안타까움도 덜 하실텐데요.

  • 5. 제아이들과 같아요
    '20.11.24 7:59 PM (175.123.xxx.138)

    초등 저학년 형제인데 원글님 상황과 비슷합니다.
    항상 고민 하고 있던 부분인데 이런 글을 보게되었네요..
    저는 원글님보다 훨씬 더 어리석은게 저도 모르게 큰애를 비난하고 있더라고요ㅠㅠ
    앉은 자세부터 차이가 나니 ㅠㅠ
    큰애는 칭찬 해줄 거리가 없다고 해야할까 ..
    성실하지 않고 만사가 귀찮고.. 이해력도 부족하니 대화도 잘 안되고.. 그에반해 눈치빠른 둘째는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하니 자연스레 둘째 칭찬하기 바쁘더라고요 ㅠ
    그리고나서 폭풍 후회를 합니다.
    많은 좋은 댓글이 달려 저도 참고하고 싶습니다.

  • 6.
    '20.11.24 8:01 PM (1.225.xxx.38)

    공부는 아무것도 아니란거 알죠 인생길게보면그렇 잖아요..
    쉽게 편하게 가는 방법 중 하나가 공부인데
    그냥 방법중 하나인거지 방법이 공부밖에없고 그런건아니니까..
    근데 이사회는 정말 공부말곤 칭찬할게 별로 없더라고요.. 저야 많이 칭찬해주지만 사회적으로는 계량화된 수치가 공부밖에없으니요.. 둘째에게 이리 쉽게 허락된 것들이 첫째도 있으면 좋겠다 싶은 그런생각이 드는 때가 한번씩있어요^^;;

  • 7.
    '20.11.24 8:08 PM (1.225.xxx.38)

    그런 경험을 듣고싶었어요.
    그깟 성적..
    맞아요..
    그깟이에요.
    어머님 존경스럽네요.

  • 8. 저희도
    '20.11.24 8:15 PM (223.33.xxx.6)

    저희도 마찬가지.. 순간기억력 좋고 공부 흥미 좋고 수학감 있는 둘째
    거기에 긍정적인 성격까지 겁도 없고 이쁨 받아요
    첫째도 착하고 결이 곱고 미적인 아이인데 이해력이 낮고 즉흥적인 흥미에만 반응이 큰 아이라... 많이 힘드네요

  • 9. ㅇㅇ
    '20.11.24 8:18 PM (124.49.xxx.217)

    원글님 잘하고 계시는 듯한데요
    그리고 둘 다 유전자 좋은 거 같아요 ㅎㅎ

  • 10. 바교
    '20.11.24 8:19 PM (1.225.xxx.38)

    네 무엇보다 비교가 최악이네요. 열등감의 씨앗을 심어주고 물주는거나 마찬가지죠.
    내면 깊은 무의식에서라도 비교하는 마음을 지워버려야겠습니다. 어쩌면 안되겠지만 의식화 해야겠죠.

  • 11. 아롱이다롱이
    '20.11.24 8:36 PM (221.140.xxx.230)

    우리집에도 아롱이와 다롱이가 살아요
    둘 다 다른 매력고 개성이 있구나 생각하고
    아이의 좋은 점을 보려고 합니다
    원글님 두 아이 모두 뛰어나고 멋진 아이들이네요
    개인적으로는 어질고 마음이 깊은 아이,,,사회에 정말 필요한 사람이고
    곁의 사람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이죠
    그 자체로 충분히 멋져요
    공부 잘하고 머리 빠른 아이도 그 재능으로 기여할데가 있고요
    존재 그 자체만으로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아이들,,
    어느 순간 보니 나름 다 열심히 살고 있더라고요 자기의 한계 안에서.

  • 12. 뿔난똥꼬
    '20.11.24 10:53 PM (118.219.xxx.224)

    우리집에도 아롱이와 다롱이가 살아요
    둘 다 다른 매력고 개성이 있구나 생각하고
    아이의 좋은 점을 보려고 합니다
    원글님 두 아이 모두 뛰어나고 멋진 아이들이네요
    개인적으로는 어질고 마음이 깊은 아이,,,사회에 정말 필요한 사람이고
    곁의 사람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이죠
    그 자체로 충분히 멋져요
    공부 잘하고 머리 빠른 아이도 그 재능으로 기여할데가 있고요
    존재 그 자체만으로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아이들,,
    어느 순간 보니 나름 다 열심히 살고 있더라고요 자기의 한계 안에서.
    -----------------------------------------------------
    멋진 댓글이 달렸네요
    아이들을 깊게 보시고 넓게 보시는 분 같아요
    부족한 엄마가 배우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206 체중계 원래 이런건가요? 10 ... 17:33:50 1,996
1289205 연말정산이요, 미성년자녀도 따로 본인인증해야하나요? 3 익명中 17:31:28 591
1289204 퀴퀴한 냄새 원인을 알게 됐는데... 3 향긋한냄새만.. 17:26:52 3,717
1289203 중학교까지 문과성향인 아이가 고등이과갈수 있나요 11 . . . 17:24:17 955
1289202 신문사 선후배 관계가 저런거 말도 안되는거죠? 16 ... 17:24:09 1,836
1289201 울동네 오피스텔 매물 가격이 이상해요 12 집값 17:21:45 1,976
1289200 바이든이 필요한 그 주사기, 한국서 월 1000만개 생산한다.... 19 일은 이렇게.. 17:16:13 4,237
1289199 '개천용'·'경소문', 주인공·작가 교체가 남긴 뼈아픈 상흔 11 기사 17:14:29 2,196
1289198 정인이 방송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는 김새롬 48 아니 17:13:52 4,811
1289197 예민하고 촉 좋으신 분들은 29 ... 17:12:15 5,483
1289196 40중후반되니 너무 아프네요 28 .. 17:10:44 6,113
1289195 안 맞는 사람은 기대를 말아야 6 Iiii 17:09:33 1,224
1289194 1일1팩이 좋을까요, 주 3팩이 좋을까요? 6 dma 17:06:05 1,782
1289193 수제비 반죽 열흘 쯤 지난 거 먹을 수 있나요? 5 3호 17:03:08 778
1289192 미래에셋 공모주 청약 방법요 5 ㅇㅇ 17:02:22 789
1289191 "박원순 억울하게 죽어" 친문단체, 朴 피해자.. 23 좋은나라 16:58:54 1,481
1289190 혹시 애견 파양하시는분 계실까요 22 몽이 16:55:42 3,039
1289189 껍질 제거한 고둥살이 지근거리면 4 카푸치노 16:53:39 288
1289188 아이학원 그만둘때 쌤께 어떻게말해야할까요 5 학부모 16:53:02 1,044
1289187 노로바이러스 원인이 굴? 딸기? 10 노로바이러스.. 16:51:34 2,263
1289186 집에서 커피 어떻게 드세요? 12 원두커피 16:50:09 3,328
1289185 요양원계신 아버지가 위중하신데ㅠ 병원으로 모셔야할까요 13 apehg 16:45:43 3,157
1289184 허리가 쓰라린 느낌~ 3 ㅇㅇ 16:39:07 464
1289183 양평역근처에 오피스텔이나 원룸있나요. 8 상상 16:36:35 924
1289182 회사가 직원의 자기개발을 바라나요? 16 ㅇㅇㅇ 16:31:29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