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리좋아하시는분 살찐체형?마른체형?

물고기 조회수 : 986
작성일 : 2020-10-22 13:55:46
저요. 음식좋아하고요. 하는것도 어렵지 않고 먹는것도 좋아해요.
누구온다고하면 이거이거이거 해야겠다 다 머리속에 그려지고.
그걸 준비하는게 어렵지 않아요.
막 순서대로 그림이 쫙 그려지거든요.
김밥열줄마는데 밥하는시간 합쳐서 한시간도 안걸려요.
외식은 자주 안하죠..
매일 식자재 찾아보고 뭐 해먹으면 좋겠다 생각해요.
근데 살찌는 체형이 되었네요.
살이 야금야금 찌다보니 애기낳기전보다 십키로 찐 상태예요.
아이키우다보니 더 잘 챙겨먹고
올해 온라인수업 일년하니 같이 끼니 챙기다보니 살이...
음식 잘하는거 좋은거다 했는데 살은 덤인것은 숙명일까요.


IP : 182.215.xxx.16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2 2:03 PM (220.78.xxx.78)

    저두 요리 쉽고 빠르게 만들어요
    사람들이 만들어서 내놨는지 알정도로
    물론 맛도 있어요
    명절에 제 음식먹어본 조카가
    저희 아이한테 너는 이런 맛있는걸 매일 먹다니 부럽다고 할정도
    근데 저는 제가 하는 음식은안먹고요
    심지어 저는 채식에 소식해요
    만들다 냄새에 질린달까

  • 2. 원글이
    '20.10.22 2:05 PM (182.215.xxx.169)

    역시 마른분들 많으시군요.
    내말은 핑계였어요!

  • 3. 어디선가
    '20.10.22 2:08 PM (220.85.xxx.141)

    마른 요리사는 가짜라고~~
    입맛이 없으니 요리에 관심이 더 없어지는거 같아요
    이맛이나 저맛이나 그냥 저냥

  • 4.
    '20.10.22 2:11 PM (106.101.xxx.175)

    요리 좋아하고..과식은 어쩔수 없이 매번합니다.
    공들여 만든 음식을 내손으로 버릴수도 없어서요.
    핑게가 좋긴합니다.
    아직까지는 살이 오르지는 않는데..
    아마도 저의 체질탓인듯해요.
    저의 음식을 먹는 남편의 체중이 너무 늘고 있어서..걱정이에요.
    그런데 제 음식만 찾으니 건강식으로 하는데도 자꾸 살이 오르는데 먼 조화인지 모르겠어요.
    체질은 무서워요..

  • 5. 원글이
    '20.10.22 2:25 PM (182.215.xxx.169)

    위장이 커져서요...
    이제 웬만큼 먹어도 과식처럼 안 느껴져요 ㅠㅠ

  • 6. 요리하는거
    '20.10.22 2:52 PM (1.177.xxx.87)

    좋아하고 잘 먹는데 마른편.
    배 부르면 딱 수저 놓는 스타일이에요.

  • 7. 그러고보니
    '20.10.22 4:21 PM (223.38.xxx.38)

    저윗댓글처럼
    요리사는 마른사람이 잘 없죠
    맛있는거 먹어보고 만들고
    마른사람인데 살안찌고 잘먹는 사람이
    제일로부러운 일인ㅜ

  • 8. ...
    '20.10.22 4:23 PM (223.62.xxx.189)

    요리좋아하고 잘먹고 맛난거 좋아하는데 살찌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그래서 조금밖에 못 먹는데 맛없는거 먹으면 엄청 화남. 아주 신중히 맛난거 골라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3577 현재 G7 자리 배치 현황 36 ㅎㅎㅎㅎㅎ 2021/06/13 5,136
1333576 오늘 열대야인가요? 19 ㅇㅇ 2021/06/13 3,679
1333575 김어준 부친상 45 .... 2021/06/13 6,722
1333574 엠팍 최고 인기글, 문재인 취임4년. 이래도 지지한다면...... 36 상상그이상 2021/06/13 3,745
1333573 아침 신문에 일본 국민들 충격먹겠네요 32 .... 2021/06/13 7,559
1333572 EU 집행위원장 트윗 (feat. 문프).twt 16 TheNeg.. 2021/06/13 2,459
1333571 많이 먹는 사람 식습관 보고 놀란 점 12 2021/06/13 7,252
1333570 유산균 중단 후 평범한 변으로 돌아갔어요 3 유산균 2021/06/13 3,463
1333569 에릭슨 아시죠? ㅠㅠ 2 기도합시다 2021/06/13 2,338
1333568 빨리 오셔서 바이든 이거 보세요!! 21 .... 2021/06/13 5,138
1333567 6-70대 어머님들 아들이 저녁먹으러 자주오면 어때요?? 100 ㅇㅇ 2021/06/13 30,569
1333566 우리집이 북서향이네요 2 하하 2021/06/13 1,617
1333565 바이든 "文와서 모든게 잘돼" 37 ㅇㅇ 2021/06/13 4,711
1333564 자기 팔자를 자기가 꼬는 사람들은 왜 그러는걸까요.?? 11 ... 2021/06/13 3,955
1333563 50대 어떤가요? 1 직장 2021/06/13 2,546
1333562 살이 너무 쪘는데 운동보다 식이를 먼져 해야할것 같아서 6 2021/06/13 2,829
1333561 우리나라가 일본보다 훨씬 나은것 같은데 언제부터 이랬나요? 60 송파새댁 2021/06/13 4,602
1333560 文대통령, 메르켈 獨총리 만나 "백신생산·보급 확대 협.. 7 ㅇㅇㅇ 2021/06/13 1,380
1333559 어깨인지 팔인지 너무 아파요. 5 딸기 2021/06/13 1,468
1333558 언더커버가 끝났는데 내용이 상당히... 3 ... 2021/06/13 2,848
1333557 문프 바이든 …………………스가 36 기레기멸문지.. 2021/06/13 5,766
1333556 제가 몸이 안좋아서 오늘 내내 앓았거든요 4 2021/06/13 3,064
1333555 아픈 가족을 위해 본인이 희생하는 삶은 어때 보이나요.. 14 dd 2021/06/13 2,850
1333554 꼬꼬그날 이야기 안경끼신분 3 모모 2021/06/13 2,202
1333553 이런 경우는 어떻게 보이시나요? 6 ..... 2021/06/13 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