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0 50대 예비시어머니, 예비 장모께 질문드립니다.

... | 조회수 : 5,712
작성일 : 2020-09-30 14:47:55
앞으로 우리가 시어머니나 장모가 될때

명절을 어찌 보내고 싶으신가요
IP : 125.177.xxx.217
4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20.9.30 2:49 PM (121.152.xxx.127)

    아이들이 명절휴가엔 해외로 느긋하게 놀러다닐 여유가 있게 살면 좋죠

  • 2. 명칭부터
    '20.9.30 2:49 PM (223.62.xxx.249)

    바뀌어야죠.
    시모.
    장모.

  • 3. 각자
    '20.9.30 2:50 PM (112.154.xxx.39)

    밖에서 맛있는거 모여 외식하고 연휴는 각자 여행가든 알아서 보내기
    명절인데도 얼굴한번 안보는건 너무 삭막 하구요
    평소에는 잘안보고 각자 생활
    우리시댁이 이러는데 진심 엄청 좋습니다
    오히려 어른 공경하게 만들어요

  • 4. 오늘
    '20.9.30 2:51 PM (223.33.xxx.23)

    친정 옆이라 잠깐 선물 드린다 갔는데
    엄마가 신나 하시네요. 남동생 가족 안온다고
    저희 올케는 오면 밥이랑 설거지 엄마가 다 하는데 엄마 너무 힘들어하세요. 다리도 수술 하고 허리 수술도 했는데 젊은 아들 며느리 대접 한다고....솔직히 저희 집은 와도 남동생만 왔음 해요
    올케 평생 안봐도 상관없어해요

  • 5. ...
    '20.9.30 2:52 PM (125.177.xxx.217)

    저도 그냥 안모이면 그렇고 그냥 외식으로 한번 하고 헤어지기....

    그리고 알아서 여행을 가든 각자...

    전 시모되는 입장입니다..

    저희 남편이 어찌 나올지 모르지만 제 입장은 이게 좋을 듯 해요

  • 6. 어렵더라구요
    '20.9.30 2:52 PM (39.124.xxx.22)

    저도 몇십년 시댁다닌 며느린데
    안간지 몇년됐는데 안가니까 편하긴해도
    뭐랄까 살짝 허전함도 있구 그러네요
    제가 더 나이들면 더 그렇겠죠
    딴집 지글거리는 음식냄새도 부럽고ㅠㅠ
    애들 부르자니 애들은 또 힘들테고
    외롭겠지만 부부끼리 맛난거 해먹고
    그렇게 보내야겠죠^^

  • 7. 시모
    '20.9.30 2:52 PM (222.106.xxx.155)

    저희 시어머니가 일 안 시키고 맛있는 거 많이 만들어 주시고 애들 용돈도 잘 주심. 전 매번 아들에게 엄마에게 기대하지 말라고 신신당부.

  • 8. 나부터
    '20.9.30 2:53 PM (14.40.xxx.74)

    편하게 쉬고 여행가고 싶은데 오지 말라고 할꺼에요

  • 9.
    '20.9.30 2:54 PM (125.132.xxx.156)

    집에 불러 맛있는거 해먹이고 대화하다 반나절만에 보낸다음 남편과 둘이 쉬고싶어요
    요린 제가 준비하고 치우는건 애들이 다같이 하고요

  • 10.
    '20.9.30 2:55 PM (125.132.xxx.156)

    집에서 자고가고 요리하고 이런건 하지말되 모여 밥한끼는 꼭 하고싶어요

  • 11. ....
    '20.9.30 2:55 PM (1.227.xxx.251)

    그때그때 의논하려구요
    다른 일정이 있는지, 혹시 어린아이가 있어 송편빚기같은 거 해보고싶은지 그런거요
    이십대 남매있는데요. 시모장모 역할보다 긴 휴일 어떻게 보낼지 의논해도 부담없는 어른사람이고 싶어요
    자식들과 보내지 않아도 친구들 불러서 같이 명절 보내는거 꼭 해보고 싶구요.

  • 12.
    '20.9.30 2:56 PM (210.99.xxx.244)

    각자 알아서 결혼후는 결혼전이야 내몫이지만 후는 본인들이 알아서 전 지금 시어머니에게도 말씀 드렸어요. 저희까지 제사지내지만 애들한테는 강요할 생각없다고 ㅠ 시어머니도 알았다고 하시구요

  • 13. ddd
    '20.9.30 2:57 PM (125.186.xxx.215)

    오면 오는대로 반갑게 맞아서 좋은 음식 같이 먹고, 안와도 아무 상관없어요.

    왜냐햐며 꼭 명절 아니여도 얼굴 볼려면 언제든 보고 화상통화하면 그만.

    저도 제 자식만 보고 싶지 굳이 며느리, 사위 얼굴까지 안봐도 되요.

    며느리, 사위 보면 반갑지만 안본다고 섭섭할것도 없음요.

  • 14. ㅇㅇ
    '20.9.30 2:57 PM (211.206.xxx.180)

    이렇게만 돼도 혼인율 소폭 늘어날 듯ㅋ

  • 15. 제가
    '20.9.30 2:57 PM (58.231.xxx.192)

    게을러 며느리 오는거 싫을듯 . 볼려면 밖에서 잠깐
    집에서 볼려면 아들과만...그래야 편할듯 내아들과면 시켜 먹어도 라면 먹어도 욕안할거고 우리 친정은 뭐 해준다 비교 안갈거고

  • 16. 저는
    '20.9.30 2:58 PM (221.155.xxx.53)

    각자의 원가족으로 가는게 맞다고 봐요~ 명절만큼은 원가족끼리 모이는 거~ 애들은 친가든 외가든 가고 싶은 쪽으로 따라가고요

  • 17. ㅡㅡㅡ
    '20.9.30 2:58 PM (211.201.xxx.27)

    둘이 맞벌이일테니 명절에 놀러가서 쉬다오라해야죠
    왜 굳이 차막히는데 와서 또 일해야하고 맘 상하고 그래야하는지 모르겠어요
    집에 기름 냄새나는 것도 싫구요

  • 18. ..
    '20.9.30 2:59 PM (115.136.xxx.21)

    딸 하난데 시가에 매여서 명절 힘든거 싫어요
    자유롭게 여행도가고 친정도 오면서 살라고 하고싶어요

  • 19. ㅇㅇ
    '20.9.30 2:59 PM (110.70.xxx.185)

    여행가거나 집에서 쉬던지 하라고 할거에요
    우리 부부도 놀러나가고요
    만약 굳이 온다고 하면 같이 외식하고 카페갔다
    동네 산책하고 가라고 해야죠
    요즘은 명절에도 여는 식당 많던데요
    호캉스까지는 너무 과한거 같고요

  • 20. ..
    '20.9.30 3:01 PM (118.218.xxx.22)

    김 연휴 해외여행 가라도 할거에요. 돈도 쥐어주면서

  • 21. ...
    '20.9.30 3:02 PM (183.98.xxx.95)

    한끼 밥은 모여서 먹겠지요
    놀러가게 되면 가고
    정해서 살지않으려구요

  • 22.
    '20.9.30 3:03 PM (125.132.xxx.156)

    전 명절날 기름냄새나고 북적이는거 좋아해서
    제가 요리하고 시간맞춰 초대해
    먹이고 떠들고 웃고 그러고 보내고싶어요
    그냥 연휴 아니고 명절인데 반나절은 같이 시간보내고 그러면서 돌아가신 조부모님 추억도 얘기하고 그러고싶어요

  • 23. 형편
    '20.9.30 3:03 PM (211.187.xxx.221)

    따라 다르니 그때그때마다 상황에맞게 되야겠죠
    종교가 같고 가까이 살면 같이 미사드리고 문여는식당가서 밥먹고 카페서 차마시고 끝 무슨날때도 평소 안먹어본데가서 외식으로 하고 가급적 집은 서로 안가고 싶어요

  • 24. ...
    '20.9.30 3:03 PM (222.236.xxx.135)

    같은 기간 같은 음식 의무감이 문제인것같아요.
    제사는 없앨거고.
    애들 각자 명절 계획 존중해주고.
    별계획없어 오고 싶어하는 애들은 오게 해서.
    외식도 좋고 해먹여도 좋고.
    의무감이나 독박 쓴 느낌없이 자유롭게 지내고 싶어요.
    정말 즐기는 명절이면 좋겠어요.

  • 25. 글쎄요
    '20.9.30 3:05 PM (106.102.xxx.29)

    모든사람들이 다 여행을 좋아하는건 아니니까요
    꼭 여행가야만 쉬는건 아니니 그건 각자알아서함되는거고
    밥한끼는 같이먹고 헤어지는쪽으로~~

  • 26. 각자
    '20.9.30 3:06 PM (116.120.xxx.216)

    원하는대로 해야죠. 그 날만 봐야하는것도 아니니..바쁘면 전화만. 부부끼리 보내면 좋을듯해요. 생일이나 제사때만 모이면 좋을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런것도 다 우리세대의 사고방식이에요. 여기 있는 예비시모 장모들 중 절반은 못될걸요? 우리애들 세대는 결혼을 잘 안할거에요. 장가 시집안간 애들 뒹굴거리고 있고 계속 밥해먹이고 있을지도..

  • 27. ..
    '20.9.30 3:07 PM (39.118.xxx.86)

    진심으로 안와도 돼요 ..직장다니는 사람들 유일하게 며칠 쉬는날인데 쉬게 해주고 싶어요

  • 28. 새옹
    '20.9.30 3:09 PM (112.152.xxx.71)

    와 휴가가 노는날이다 빨간날이다
    놀러다녀야지요

  • 29.
    '20.9.30 3:17 PM (210.99.xxx.244)

    굳이 온다면 전날 외식으로 떼우고 전 집에서 뒹굴고 싶어요. 제가 큰문제가 나이 50이라도 손님을 치뤄본적도 없고 누가 내 주방 건드리는것도 싫음 살림 못하는거 들낄까봐서 ㅋ

  • 30. ㅇㅇ
    '20.9.30 3:18 PM (116.39.xxx.92)

    밥 한끼 사먹든 집에서 먹든 하면 될 것 같아요. 다른 계획 있으면 다음에 보고.

  • 31. 50대
    '20.9.30 3:18 PM (124.50.xxx.9)

    진심으로 남편과 둘만 조용히 보내고 싶어요.
    직장생활 하는 자식들 연휴맞아 그 시간 활용해서
    본인들 하고싶었던것 하기 원해서요.
    여행을 가든 뭘 하든.
    그리 얘기하니 20대 우리딸은 섭섭하다해요.
    그래서 그럼 며느리는 오지말라하고
    우리딸은 오고싶으면 오고 안오고싶으면 안와도 돼~했어요.

  • 32. ..
    '20.9.30 3:20 PM (223.33.xxx.109)

    그냥 밖에서 밥먹고 헤어져도 좋고 안와도 상관없어요
    본인들 뜻대로 휴가즐기며 행복하게 사는게 좋죠
    저역시도 애들온다고 음식 청소 신경 쓰는거 싫어요
    딸만 있어서 사위오는거 부담스럽고 싫어요

  • 33. 명절이
    '20.9.30 3:31 PM (113.199.xxx.126)

    딱 하루였음 좋겠어요 앞뒤 연휴없이...

  • 34. ㅡㅡㅡ
    '20.9.30 3:34 PM (222.109.xxx.38)

    해외여행가고싶어요 나혼자

  • 35. ㅇㅇ
    '20.9.30 3:34 PM (39.7.xxx.193)

    부부 내외가 같이 올 거면 설추석명절 중 1번만 와라
    오기 싫으면 내 아들 내 딸만 와라

    연휴에 놀러가고 싶으면 가라
    대신에 1년에 4번은 집에 와서 얼굴 비추고 가라

    하고 싶네요

  • 36. 아들둘
    '20.9.30 3:39 PM (220.119.xxx.22)

    진심으로 명절은 각자 보내고싶고
    주말에 가끔 보면 되지않나요?
    명절날은 서로 부담스럽지않나요?
    음식도 장만해야하고ᆢ
    진짜 편하게 살고싶어요

  • 37. ..
    '20.9.30 3:40 PM (116.40.xxx.49)

    명절쯤해서 얼굴보고 연휴때는 쉬라고하고싶어요. 딸한테 그리말했더니 맛있는거 먹으러온다고..ㅎㅎ 남편이랑 여행이라도 갈려구요.

  • 38.
    '20.9.30 3:54 PM (1.225.xxx.117)

    명절에는 다같이 얼굴보고 맛있는거 해먹든 사먹든 보고싶어요
    대신 평소 자주보고 치대는건 제가 싫구요

  • 39. ..
    '20.9.30 4:03 PM (180.67.xxx.130)

    각자 자기집으로가기
    손주는 한번은 엄마따라
    한번은 아빠따라
    아님 밖에서 식사

  • 40. 우리
    '20.9.30 4:04 PM (58.231.xxx.192)

    아이때는 추석이 단오정도 되지 않을까요? 미리 고민할 필요 없을듯
    애들은 생각도 없을텐데

  • 41. 나는나
    '20.9.30 4:53 PM (39.118.xxx.220)

    추석때는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니 각자 지내고 설날만 밖에서든 집에서든 밥이나 한 끼 먹고 싶어요.

  • 42. 나옹
    '20.9.30 5:23 PM (39.117.xxx.119)

    외식으로 밥이나 한끼 하고 공원산책이라도 하면 충분하겠어요. 밖에서 만나기.

    추석이나 설날 중에 한번은 남편이랑 둘이서 여행가고 자식들도 알아서 여행을 가던지 며느리가 있다면 친정을 가던지 하라고 할 거구요.

    몇년에 한번 기념할 일이 있다면 그때만 한번씩 같이 여행가되 비용은 제가 부담할 거에요.

  • 43. ㅇㅇ
    '20.9.30 6:27 PM (110.8.xxx.17)

    그놈의 밥한끼 싫어요
    친정엄마가 꼭 명절에 밥한끼는 먹어야 한다고..
    본인이 다 준비한다고 하지만 저랑 올케랑 편히 앉아있기 힘들구요 설거지나 뒷처리라도 해야하고
    제가 우겨서 외식하는데 식당에서 밥먹고 집에와서 또 과일에 차에 떡에 그러고 몇시간 앉아있음 하루 다가요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친정식구 안모이기로 했는데 편하네요
    전 나중에 명절엔 쉬는 날도 길고하니 아예 각자 놀러 다니라하고 생일이나 이럴때 한끼 외식하며 얼굴보고 말래요

  • 44. 아들둘
    '20.9.30 6:59 PM (182.217.xxx.166)

    전 기력있으면 제가 갈비나 맛난거해서 간단히 한끼먹고 말것같아요
    연휴니까 얼굴한번보는거요
    제가힘들면 맛집가서 외식하고
    영화보거나 쇼핑하거나 얼굴보구요

    손주생기면
    아들부부 밥먹고 쉬라하거나 데이트하라하고 하룻밤 아기데리고자고싶어요
    쉬라고

    아기 데리고남편이랑 공원도다니고
    아기솟도사러다니고 좋을것같아요

    절대하기싫은거는
    자고가라자고가라
    집착하지않기
    집안일은 모두 n분의 일
    친구집놀러가도 대접받으면 설거지라도하잖아요 남편아들 모두 하는거죠
    없는 가풍 만들지 않기
    종교강요하지않기
    연휴니까 놀러간다하면 안와도
    서운해하지않기

    시어머니가 한거 반대로하려구요

  • 45.
    '20.9.30 8:08 PM (211.43.xxx.43)

    우린 실천하고 있어요
    그런데 시부 장인부터 정신이 개조돼야 가능해요
    남자들 꼴통들이 많아서요
    명절에 자기 피붙이 안보면 죽는줄 알아요
    명절땐 여행 스케줄 만들어 무조건 떠나요

  • 46. ...
    '20.9.30 8:36 PM (59.6.xxx.115)

    큰딸과 사위...
    명절에 안오고...
    안오면 고맙죠.
    그냥 전화나 한통하면 딱 좋아요.

    작은딸이 결혼해도 오는 것보다 안오는개 더 고마울꺼에요

  • 47. ㅇㅇ
    '20.9.30 10:35 PM (114.205.xxx.104)

    제사는 없고
    같이 외식 또는 집밥 한끼 할것 같아요.
    자고가는것도 안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4772 1인 국어사전 (김종민 의원) 1 ㅎㅎ 18:39:13 55
1244771 아침의 사소한 일 하나로 종일 불쾌해요. ㅇㅇ 18:38:36 91
1244770 개발자분 계실까요. 1 궁금이 18:37:00 45
1244769 얼마전에 말이죠. 엄훠 18:36:29 33
1244768 서울시장. 벌써부터 스트레스 매국 18:34:57 104
1244767 [펌] 박선영 측 "'식용유 여배우' 아냐..억울하고 .. 1 zzz 18:34:14 473
1244766 권위적인 남편의 예는 뭐에요? 4 ... 18:31:39 91
1244765 황신혜 정말 저세상 미모였네요! 5 ........ 18:25:42 680
1244764 공황장애 라는데 의사가 너무 불친절해서 언짢아요 3 병원 18:24:55 317
1244763 법원 검찰청 앞에 웬 화환들이 그리 많아요? 결혼식같이? 7 ㅇㅇ 18:24:52 301
1244762 주변에서 말리는 결혼요.... 15 ㅁㅁㅁ 18:22:47 487
1244761 스마트폰 조금만 오래해도 눈이 침침해지는것도 노안인가요? 3 .. 18:21:03 184
1244760 2000mg면 양이 어느정도 인가요? 11 치즈 18:16:12 249
1244759 역사이래 30 구연 18:14:01 622
1244758 박주민 의원이 PPT 띄울때 순간 표정캡쳐.gif 8 명짤탄생 18:13:33 1,375
1244757 윤석열 3 ........ 18:13:01 273
1244756 윤석열 의외루 이미지 관리하면서 할말 다하는거 보니 만만치않네.. 9 ㅇㅇㅇ 18:11:25 737
1244755 혐오) 방귀냄새가 너무 지독해요. 2 ... 18:11:09 258
1244754 이재용 재판이 첫재판였어요? 3 ... 18:10:41 122
1244753 요양병원 한의사요~ 12 궁금 18:10:06 422
1244752 윤석열도 추미애도 정말 가관이네요 15 윤추 18:09:45 574
1244751 팀장님, 저는 당신의 부하가 아닙니다 2 ... 18:09:05 282
1244750 순살 간장게장 사먹을만한가요~ 3 .. 18:08:45 141
1244749 보테가베네타 조디백어때요? 2 조디포슷 18:07:09 299
1244748 헌법 1조를 바꿉시다 5 오늘은 18:06:15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