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꼴'갑질'하는 상사, 이제고만두렵니다

ㅇㅇㅇㅇ | 조회수 : 2,119
작성일 : 2020-09-25 22:01:23
어렵게 재취직되어서
안해보았던 새로운 일 이제 익숙해졌는데
직장상사가 갈수록 더 갑질이에요.

업무 단톡방에서 부하직원을 쥐잡듯이 잡아요
뭐든지 남탓.

말투가 늘 비난조에요.
이 부분 수정해주세요. 이러면 될 걸,
이거 왜 아직도 이러냐, 이거 모르냐, 모르면 물어봐야 될거 아니냐
내가 아직도 이런거 가르쳐줘야 하냐 엄청 왈왈대요
별 것도 아닌 일에 이래요.

단톡방에 여러사람 관련된 업무를 자기 생각나는 대로 막 올려요.
한 번에 여러개가 텍스트로 맥락없이 좌르륵 올리면 놓칠수도 있는데
그러면 자기 말 경청안했다고 엄청 뭐라고 합니다. 
내가 그거 일일히 말해줘야 하냐고. 신경질조로..
그리고 뭐 컨펌해달라고 하면 자기는 대답도 안해줘요 지는.
그렇게 시간을 끌면 갑자기 그건 왜 안했냐?
그때 컨펌 안해주셔서 기다리는 중이다 하면 또 난리.
담당자가 알아서 하면 자기한테 왜 더블체크 안하냐고 또 난리.
기준없이 자기한테만 맞춰달라 합니다.

잘보여야 할 사람한테는 엄청 굽신굽신.
자기는 맨날 아프다고 어려운 일에 다 빠지면서
궂은 일은 다 남들한테 시켜요.
욕심때문에 하지 않아야 할 일도 다 맡아와서 
남들한테 날밤새면서 하라고 하고요.
추가 근무 수당도 전혀 주지 않고 요구하면
돈만 밝히는 사람이라고 소문을 냅니다

저는 나이도 있고 경력도 있어서
이런 사람 무섭진 않아서 뭐라고 하면 같이 댓거리 하는데
나이 어린 직원들은 속병을 앓고
밥도 못먹고, 위장장애에 만성 스트레스 장애를 달고 사네요. 

게다가 주말까지 밤까지 카톡을 계속 보내고
심지어 점심시간에 밥먹으러 갈 때도 사무실 전화를 폰으로 돌려놓아야 해요
밥먹다가도 전화 안받으면 난리가 납니다
근무시간 외에 답을 안하면
자기 개무시 한다고 엄청 ㅈㄹㅈㄹ,
이제는 자기 아침인사에 왜 아무도 대꾸를 안해주냐고 ㅈㄹㅈㄹ
면상도 보기 싫고, 카톡도 싫고, 같이 밥먹기도 사람들이 싫어하니
갈수록 사람들이 딱 필요한 말만 그 사람과 하는데
그러니 자기 무시하는거냐고 난리를 치고 소심한 어린 직원 하나를 죽어라고 잡네요
그 직원이 불쌍해서 조금 맞춰주면 조금 잠잠해졌다가
다시 개진상을 갑절로 떨고요

내가 여기 있다간 병나겠다 싶어서
때려치려고요.
IP : 221.140.xxx.23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
    '20.9.25 10:03 PM (97.70.xxx.21)

    나가실거 한번 냅다 질러주고 짤리시는거 어때요.
    실업급여도 받고;;;

  • 2. 이사람이
    '20.9.25 10:07 PM (221.140.xxx.230)

    거짓말과 정치질에 능해요
    남 험담하는거 1등이고요
    너무 피곤한 일 생길거 같아서
    핑계대고 그만두고 발 끊으려고요
    옆에서 어린 직원들 당하는거 보는 것도 괴롭네요.
    저한테도 너무 선을 넘고요.
    연대해서 탄원서라도 작성하여 이사회에 보고하려고 했는데 다들 똥무서워해서
    그냥 피하고 말겠다 해서 저도 혼자는 못할것 같아요.

  • 3. 이거나고거나
    '20.9.25 10:25 PM (211.215.xxx.158)

    와 우리회사세요???? 하는짓이 똑같아요.
    거기꼰대는 몇살이에요?

  • 4. 이거나고거나
    '20.9.25 10:26 PM (211.215.xxx.158)

    내가쓴 것처럼 진짜 똑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 넘. 신기해서 세번 읽었어요 ㅋㅋㅋㅋㅋ

  • 5. 아이고
    '20.9.25 10:35 PM (123.212.xxx.123)

    싸패들 다모여놓고 트럭에 싣어서 한강물에 풍덩시키고싶네요
    도대체 직원을 저렇게 갈구면 본인은 맘이 편할까?

  • 6. ㅡㅡ
    '20.9.25 10:48 PM (111.118.xxx.150)

    나쁜 것들은 다 닮나봐요..

  • 7. 어디가나 다 있네
    '20.9.25 11:31 PM (124.111.xxx.165)

    직장에 그런 상사는 다 있나보네요... 전 그냥 버티는 자가 이기는 자라고 걔보다 더 회사 오래다닐꺼에요!! 흥!!!

  • 8. ㅇㅇ
    '20.9.26 9:39 AM (221.138.xxx.180)

    증거를 다 남겼으니 노동부에 신고 어때요

  • 9. ...
    '20.9.26 6:21 PM (121.152.xxx.82)

    직장내괴롭힘 법이 있지 않나요?
    그냥 두면 앞으로도 지가 뭘 잘못한건지도 모르고
    두고두고 그 지랄할텐데...그만 두시기전에 증거(녹취, 동영상 등등) 만들어서 빅엿을 날려주세요...윗분이나 인사팀에 투서라도 주기작으로 올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340 휴롬에 사과 갈아서 쨈 만들면 어떨까요? 2 ... 00:36:27 114
1243339 남양유업은 참... 1 .... 00:36:19 224
1243338 애때문에 참고삽니다 내용은 없습니다 그냥 끄적끄적 6 슬픔 00:32:12 364
1243337 새우젓 구입.... 3 vld, 00:25:40 228
1243336 글 잘쓰시는 분들 전동킥보드 중학생타는 것 반대 청와대 청원 글.. 2 전동킥보드 00:24:10 169
1243335 ㅠㅠ 불공평한것같은인생.. 13 // 00:12:52 970
1243334 황제성부부 엄청 사이좋네요 6 신박한정리 00:00:30 1,186
1243333 이모에 대한 엄마의 태도... 1 Dd 00:00:18 777
1243332 신축할때마다 도로선은 후퇴하나요? 1 ?? 2020/10/19 323
1243331 집에서 뜸 뜨시는 분 3 ㅇㅇ 2020/10/19 293
1243330 직원의 식비 고민 좀 봐주세요. 24 .... 2020/10/19 2,004
1243329 미국 사는 친구의 방탄 입덕 소식 11 방탄 2020/10/19 896
1243328 엄마 겨울 패딩 선물 브랜드좀 추천해 주세요^^ 1 .. 2020/10/19 449
1243327 한샘 붙박이장이랑 비스코프냉장고~ 3 ... 2020/10/19 558
1243326 같은 유치원 남자아이가 저희아이(여자) 하루 한두번씩 6 82 2020/10/19 1,015
1243325 반건오징어 맛난 요리법 알려주세요 2 ... 2020/10/19 428
1243324 내바램 윤총장님 대통령되고 46 ㅁㄹ 2020/10/19 1,623
1243323 간지러움, 정말 홍삼으로 나아질까요~ 2 .. 2020/10/19 490
1243322 보톡스도 의사 실력 차이가 있나요? 5 뺑덕어미 2020/10/19 1,094
1243321 윤석열이 응원하는 사람들은 17 음.. 2020/10/19 942
1243320 드라마 끝나가면 쓸쓸함이 11 ,,, 2020/10/19 1,851
1243319 (제발)정시에서 과목별 감점 점수가 학교마다 다르네요 뭔소린지?.. 4 .. 2020/10/19 581
1243318 라임과 윤석열 장모가 관련이 있네요 7 ........ 2020/10/19 1,483
1243317 개포동 사시는 분들 2 강남구 2020/10/19 1,111
1243316 요즘 tv에 90년대 음악 관련된 프로그램이 많길래 2 아이스아메 2020/10/19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