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쓰레기통 역할 짜증나요

.. | 조회수 : 1,038
작성일 : 2020-07-08 06:59:15
엄마께서 나이드시니 일상이 못마땅 한 것 투성이세요
예전에는 좋게 말하시려고 노력 하시던데 지금은
말 한마디를 하셔도 무시를 많이 하시더라고요
자식들도 잘해주려고 애써도 맘에 안 들고
통화도 대답만 해야지 내 의견은 필요 없고
그냥 말 쓰레기통 역할이라 점점 짜증 나고
언니도 자기 말만 맞다고 늘 전달처럼 세뇌처럼
1분이고 1시간이고 줄줄줄 자기 이야기하고
다른 의미로 알아 들으면 핀잔주고 다른 의견 말하면 내 생각
의견은 역시 필요 없구나 하는 생각만 들게 하는 통화라 지긋지긋
어때 잘 골랐지 잘 선택했지 잘 처신했지 내 말은 다 맞아 옳아
나는 왜 다 알고 다 보이는지 언니가 말 한대로하면 된다 이런 이야기들
너무너무 지겨워요 예전에는 무슨 교주처럼 맞아 언니 말이 맞아
이러고 살았는데 아직도 이러니 고구마에요 말도 못하고...
아무리 무덤덤으로 포장해도 포장도 안 되고 마음이 자꾸 돌아서요
예전에는 이렇지 않았는데 너무너무 좋은 관계였는데 이제는
말은 안 해도 불편함이 많은 관계가 되었어요
말 쓰레기통 역할 안 할 수 도 없고 전화 안 했으면 좋겠어요
언니는 어떤 행동 말한 것마다 전화해서 줄줄줄 전달하니
말하기도 지겹겠다 나 안 궁금하니까 그냥 결과만 말해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건 엄마랑 언니만 할 수 있으니 나는 그저 묵묵히
듣기만 해야 할 뿐
오늘도 내일도 계속 끝없이 들어주는 일이 반복 되겠죠
속으로는 무시하면서 왜 자꾸 전화는 하는지 제발 그만 전화해라
듣기싫다

IP : 39.115.xxx.64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7.8 8:43 AM (223.38.xxx.130)

    친정엄마는 그나마 짜증이라도 내죠
    전 시어머니가 그래요....
    그래서 절대 전화 먼저 안드려요... 오는 전화는 받지만...
    머잖아 오는 전화도 안받을려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765 얼굴뼈 으스러진강아지.. 이밤에 눈물쏟아져요. ㅜㅜ 23:18:46 1
1264764 신애가 한다는 쇼핑몰 이름이 뭔가요? .. 23:15:11 91
1264763 윤석열 행정소송에서 만약 판사들이 윤석열 손들어주면 ... 4 ㅇㅇ 23:11:30 183
1264762 결벽증 있는 사람은 마스크 잠깐 낀것도 다 버리더라구요 1 ㅇㅇㅁ 23:10:50 201
1264761 ㅋㅋ집단으로 밥 먹으러가는 검새. 기사보세요 겁나웃겨요 7 기사보세요 23:10:33 177
1264760 삼전우는 안전한건가요 주식 23:10:24 104
1264759 유죄 나오게 하려고 판사 사찰했어요 (재판부 탄원서 월요일 마감.. 5 .... 23:08:49 172
1264758 스타트업 도산이 오늘도 멋졌어요 3 ... 23:06:55 198
1264757 나이드니 과일이랑 생채소가 싫으네요 1 22:59:55 440
1264756 좀 작게 나온 마스크 추천 7 자뎅까페모카.. 22:57:40 275
1264755 새끼에게 플라스틱 먹이는 알바트로스 3 ㅠㅠ 22:57:16 323
1264754 이상한 예지몽 22:56:52 283
1264753 스타트업 어찌 됐어요? 4 22:56:31 375
1264752 케이크가 뭐라고 10 .. 22:55:51 671
1264751 강철 조국! 판사 100명 수사한 한동훈! 그 자료들 다 어디있.. 1 검찰교/윤석.. 22:55:36 335
1264750 재테크 정보 좀 여쭤봐도 되나요? 3 ........ 22:54:15 371
1264749 날아라 개천용 황석정이 배성우 엄마에요???? 3 ㅋㅋ 22:52:54 487
1264748 프랑스 제품 직구를 마스터카드 직구 했는데 취소하고 다시하려는데.. 배송료가 붙.. 22:49:37 128
1264747 지금 라면을 먹을까 라볶이를 먹을까 고민이에요 7 ..... 22:49:13 326
1264746 이중언어로 인해 언어발달이 늦을 때 10 언어발달 22:47:12 574
1264745 종부세 저한테는 진짜 폭탄 이네요ㅜㅜ 49 아오 22:45:41 2,167
1264744 냉동 했던 소고기 해동되고 갈색으로 변했는데 1 배송사고 22:44:38 146
1264743 판사 사찰 원본 그대로 실은 오마이뉴스 1년 검찰기자단 출입 정.. 4 오뉴잘한다 22:43:29 349
1264742 저 좀전에 차에깔려 죽을뻔헀어요. 8 구사일생 22:42:39 1,654
1264741 금혼식 금혼식 22:41:29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