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오랜만에 휴가 나와요~

앗싸라비아 | 조회수 : 976
작성일 : 2020-06-02 11:03:12
집근처(경기북부)에도 부대가 널렸(?)는데도 하필 최전방으로 자대 배치를 받아서 갔어요
코로나때문에 정말 오랜만에 휴가를 받아서 오늘 오는거고요ㅠㅠ

시국이 시국인지라 몇몇씩 부대복귀후 2주격리가 힘드는 상황이라서
전 장병들 일주일간 휴가를 내보내고 복귀후 전원 2주격리를 함께 한다고 합니다

애궁~~시계만 보고 있네요~ㅎ
11시 40분에 도착예정인데 왜이리 시간이 안가나요
일주일이라해도 오는날,가는날은 그냥 그야말로 순삭타임이니...
5일간만이라도 맛난거 엄청 해먹이려고요^^

자칭 천재견인 말 다 알아듣는 멍이까지도 오빠가 온다니까
좋아서 몸까지 부르르 떨면서 저보다 더 안절부절이네요 ㅋㅋ♡
IP : 114.203.xxx.8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andy
    '20.6.2 11:11 AM (175.223.xxx.178)

    아궁, 아드님 너무 행복할듯.
    맛난거 엄청엄청 해주려고 벼르고(?)있는 엄마랑
    귀여운 강아지 여동생까지 오매불망 기다려주니.

    모처럼 아드님과 행복한 시간되시길.

  • 2. ...
    '20.6.2 11:17 AM (114.203.xxx.84)

    candy님~ 감사합니다^^
    있는솜씨 없는솜씨 쥐어짜서 차려놓고 있네요ㅎ

    근데 어제까진 날씨가 넘 좋았었는데
    속상하게 한주간 비소식이 많네요 이긍...

  • 3. 따뜻한시선
    '20.6.2 11:30 AM (223.62.xxx.97)

    멍이 고녀석이 어떻게 알고선 부르르 떨 정도로
    좋아하나요 ㅎㅎㅎ 가족들의 움직임과 기쁨 바이러스가
    전해진건가요^^
    아드님도 이 시간을 얼마나 기다렸을지
    사랑하는 가족분들과 좋은시간 보내세요^^

  • 4. ㅡㅡ
    '20.6.2 11:47 AM (116.37.xxx.94)

    그느낌아니까 제가다 설레네요ㅎㅎ

  • 5. ...
    '20.6.2 11:55 AM (115.66.xxx.245)

    아들 기다리시는 모습에 제가 다 기쁘네요.
    맛있는거 많이 먹고 가족들과 좋은 시간 잘 보내길..

  • 6. ...
    '20.6.2 12:39 PM (125.177.xxx.182)

    철원에 있는 울 아들 8일에 나와요. 벌써부터 뭐 해줄까 매일 고민해요. 집밥이 제일 먹고 싶대서 조금씩 장봐놔요.

  • 7. 저도 군에간
    '20.6.2 1:54 PM (121.155.xxx.30)

    우리 아들 9일에 나온다네요....
    이 시국에 나와 얼굴볼수 있다니 넘 좋아요 ㅎ
    우리 아들은 피엑스도 없는 지오피 들어가서 지금
    먹고 싶은 리스트 만들어 놓고 있는거 같던데 ㅎ
    재난지원금 남겨 놨겠다 먹고싶은거 맘껏먹으라
    하려구요~^^

  • 8. **
    '20.6.2 1:55 PM (125.252.xxx.42)

    신병교육대 끝나자마자
    gop배치받아 군복무하던 아들
    휴가나올때 수첩에 먹고싶은거
    적어왔던 생각나요
    휴가끝나고 복귀할때 마다 뒷모습보며
    가슴아파 혼났는데 ...
    아들과 좋은시간 많이 보내세요

  • 9. ^^
    '20.6.2 2:17 PM (114.203.xxx.84)

    따뜻한 댓글 주신 분들 모두 넘 감사합니다
    125.177님과 121.155님도 아드님과
    행복한 시간 많이 보내세요^^

    멍이는 오빠 보자마자 껌딱지모드로 변신했어용~ㅎ
    **님~~
    우잉...글만 읽어도 콧등이 시큰해요 훌쩍..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178 중고등 아이 운동 어떤거 시키시나요? 운동이 좋지.. 13:57:01 3
1181177 죽음에 대한 공포의 근본적 원인이..ㅠㅠ 유리병 13:54:41 99
1181176 워터픽으로 편도를 씻었어요 ㅅㄷ 13:54:07 110
1181175 [단독] 정부, YTN 공기업 주식 매각한다 2 잘됐다 13:53:27 144
1181174 베란다에 바퀴벌레가 죽어있어요 ㅠㅠ 1 헉!! 13:51:13 106
1181173 월세 40만원 수익있으면 1 ㅇㅇ 13:50:50 224
1181172 전화는 안받고 카톡 답변은 바로바로. 6 13:49:23 216
1181171 옆구리 결리는데 어떤 조치를 해야 할까요 1 wlfans.. 13:48:32 57
1181170 부동산 대책 하는거 보면 정부는 정말 무능해요 13 ㅎㅎ 13:47:19 167
1181169 급질) 나이 70에 카톡 문자사용 어려운가요 7 .... 13:43:43 302
1181168 MRI사진에는 멀쩡한데 두달째 무릎통증 3 ... 13:40:50 179
1181167 갑툭이지만 손나은이요. 4 ㅇㅇ 13:40:01 577
1181166 50 그런거 돈도 아니라는 댓글보고... 5 ㅇㅇ 13:38:57 522
1181165 고3 논술준비 1 .. 13:37:23 153
1181164 7년간 불안 걱정 받아들이고 항우울제 처방 받았어요 1 괜찮 13:37:18 271
1181163 정말 착한데 그게 다인 친구와의 관계 4 ... 13:35:34 455
1181162 헐~文캠프 출신 옵티머스 사건을 이성윤 휘하에 배당?? 6 글펌 13:35:09 233
1181161 치과예약한 날이 다가오면 왜이리 두군거리는지? 2 ... 13:33:01 205
1181160 카톡 프사 바꾸다가 2 gg 13:32:16 319
1181159 비말 마스크 사용 하시나요? 5 ㅇㅇ 13:31:28 458
1181158 인간관계 질문이에요. 조언부탁드립니다. 8 곰순엄마 13:31:18 357
1181157 전세계약 집주인 3 13:30:55 269
1181156 주식이나 부동산은 파는게 아니라는 데 동의하시나요? 6 ㅇㅇ 13:29:13 427
1181155 대출을 몇년 내 다 갚을 생각으로 집을 사지 않네요 11 ㅇㅇ 13:24:11 760
1181154 초등2학년 패드영어 시작하는거 어떨까요? .. 13:23:48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