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이어트에 대한 고찰

go | 조회수 : 3,184
작성일 : 2020-03-31 05:48:52
다이어트 반복하기를 여러번..
내 노동으로 뭔가를 살 수 있는 성인이 되면서
단돈 얼마면 먹을 수 있는 여러 고 칼로리 맛난 식품들을
한꺼번에 장봐오는 제 자신을 보며 ㅠ ㅠ


마음껏 잘 먹어도 마름의 상태를 유지 하는 사람 빼고
좋은 몸매를 유지하는 사람들은
그 몸매를 위해 음식을 좀 포기하고 사는구나


이게 맞는거 같아요


음식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살 수 있을까.
운동은 조금씩 취미로 늘려가고 있긴한데..


어떻게 해야 음식에 관한 습관이 굳어질지..



IP : 59.16.xxx.145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o
    '20.3.31 6:00 AM (59.16.xxx.145)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데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ㅜ ㅜ

  • 2. 고민
    '20.3.31 6:21 AM (223.62.xxx.181)

    몸매를 선택 하느냐
    먹는 즐거움을 선택 하느냐
    저도 먹는 즐거움을 포기 못해요
    세상엔 맛있는 게 얼마나 많은 데
    조각케익에 커피 신선한 샌드위치 각종나물에 비빔밥
    오징어젓갈이나 명란젓갈 스팸에 흰쌀밥
    각종전골요리 탕 요리 등등
    대신 하루종일 잘 먹는 건 아니고
    한 끼 양보 했으면 두끼는 거지같이 먹거나 소식 하고
    소식이 안 됐을 땐
    다음 날 이라도 가볍게 먹어줘요
    운동은 정말 거들 뿐
    결국은 소식이 답 인 건 아는 데
    뱃골이 커지면 줄이기 힘드니
    거지같이 먹고 하루 한 끼 정도만 또는 어쩌다 한 번
    보상심리로 양껏 먹어줘요

  • 3.
    '20.3.31 6:55 AM (121.167.xxx.120)

    비만 전문의가 말하길 이제 부터 인생에서 먹는 재미는 없애고 생계 유지만 되게 최소로 먹어야 성공 한다네요

  • 4. 오십이되도록
    '20.3.31 7:09 AM (121.133.xxx.137)

    식탐이 뭔지 이해 못하고 살았고
    배 안고프면 끼니때고 뭐고 거르고
    배고플때 허기나 면하는 정도로
    좀 집어먹고...그리 살땐 따로 다이어트를
    왜 해야하는지 몰랐어요 ㅎ
    반평생을 허리사쥬25인치를 넘어보질 않았죠
    오십대 중반인 지금도 별반 다른 식생활을
    하진 않는데 일단 배가 고프다 싶으면
    화가나고 ㅋㅋ기운이 확 떨어져서
    주로 탄수화물로 빨리 에너지를 충족시키게
    되는 경향. 게다가 갱년기 홀몬변화겠지만
    기초대사량이 낮아지니 같은 양을 먹어도
    지방축적이 많아져서 체중이 는다기보다는
    몸 사이즈가 늘어나더군요
    오십부터 오년동안 허리가 28이 돼 버림 흑

  • 5. go
    '20.3.31 7:20 AM (59.16.xxx.145)

    아아..아침에 다양한 댓글 감사드려요..
    다양한 나이대의 의견이 재미도 있네요^^
    저는 빵을 먹으면 확찌는거 같은데 .. 달달한 빵보다 여러 곡물로 갈색빛나는 바게뜨의 유혹에 무너지죠.
    워너비 스타 몸매 사진이라도 방에 붙여 놓을까.
    더 답글이 달리기를 바라며 위의 쓰신분들 아침부터 감사해요^^

  • 6. 고기
    '20.3.31 7:33 AM (121.176.xxx.24)

    제가 경험 한 바로는 치즈 정말 살 많이 쪄요
    빵 이랑 치즈 조합
    한 때 샌드위치 만드는 재미에
    빵에 슬라이스햄 각종야채에 치즈 두 장씩 올려
    삼시 세끼를 그리 먹은 적 있어요
    뭐 하나 빠지면 그것만 파고 드는 식성이라서요
    1주일 사이에 살이 쑥 올라 있어 놀랬어요
    고기는 살 안 쪄요
    고기다이어트 는 아니고 오리고기 양고기 양껏 먹어 봤는 데
    오히려 살 빠졌어요
    그리고 닭발 족발도 살 쪄요
    그리고 제 경험으로 술 칼로리 높다는 데
    술은 살 안 쪄요
    안주로 뭘 먹느냐 다음 날 술 깨려고 폭식 하면 모를 까
    술 살찌면 술집 애들 다 뚱땡이 게요
    단 배는 나와요
    이티형 몸

  • 7. ....
    '20.3.31 7:35 AM (39.7.xxx.167)

    마른 사람들은 맛있다는 기준이
    살찐 사람들하고 좀 다르더라고요.
    우리딸 보면 다이어트하려고 사다둔
    단백질파우더 저는 맛없어서 치워놨는데
    걘 맛있다고 꺼내먹어요.
    외식메뉴도 그릭요거트나 서브웨이 같은거고.

  • 8. 다이어트
    '20.3.31 8:14 AM (211.248.xxx.147)

    말랏는데 더 마르려는 사람들 말고는 생활습관을 바꿔야해요. 그냥 평생 할수 잇겠다 싶은 식단과 평생할수있는 운동 혹은 움직임..
    그게 아니면 항상 요요로 귀결..

  • 9. ...
    '20.3.31 9:01 AM (61.72.xxx.45)

    50대 되서 알았어요

    맛있는 거
    먹고 싶은거는
    하루 한번 한끼만 먹는 거다

    하루 종일 맛있게 먹는 거 아니다

    하루 한번 한끼
    이게 어디에요?
    나머지 두끼는 클린식 가볍게 ...

    그러면 날씬하게 살 수 있어요

  • 10. 대기근
    '20.3.31 10:13 AM (218.154.xxx.140)

    먹고싶은 욕구를 눌러두지 않으면
    결국 100킬로 되는건 시간문제 더군요.
    너무 칼로리가 높아요 요즘 음식이.
    사실 사람은 기아에 적응되어있어 하루에 두부 한모만 있어도
    굶어죽지 않고 살수있어요.
    사실 이게 맞구요. 연비가 좋다는 표현을 하죠 이런 몸을.
    많이 먹어도 빼빼 마른 사람은 연비 안좋은거구요.
    이런 사람들도 안좋은게 소화기관을 너무 혹사해서 결국 병이 오죠 살찔려고 하다가.
    이상적인건 살 잘 찌는 체질이 소식할 때 장수에 이르게 되죠.
    먹는 기쁨이 어느 기쁨보다 큰 것이긴 합니다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1365 송채환 아트델리 쿠션 어때요? 쿠션 23:33:20 18
1161364 펭수는 민머리가 젤 귀엽지 않나요? ㆍㆍ 23:32:37 29
1161363 대치 학원 가려면 초등 라이팅 어느정도 돼야 할까요? 23:32:12 30
1161362 배에 점을 긁으면,, ㅇㅇ 23:31:56 38
1161361 무기력에 우울증인데 집이 깨끗할수 있나요 4 .. 23:28:09 360
1161360 낙타는 싸우는 걸 싫어해서 맹수를 피해 사막으로 들어가 / 김미.. 문도선행록 23:23:21 201
1161359 확실히 중국이 통일되기전에 주변나라가 살기 평화로웠네요 1 ㅇㅇㅇ 23:20:19 174
1161358 2주간 위험하다는데 병원은 가도 되겠죠? 3 ... 23:17:04 521
1161357 샌들 고민 좀 2 여름 23:16:03 258
1161356 퀴즈)당신판단은 진영논리vs 정의? 헛갈리신다면? 5 퀴즈!! 23:13:03 86
1161355 수산물 좋아하시는분들.. 회 배달 스타트업 딱새우회 50% 세일.. 흠흠 23:12:52 235
1161354 유리컵에 손을 베었는데 응급실안가도 되겠죠? 1 해바라기 23:06:43 232
1161353 수퍼맨) 잼잼이는 이제 안나오나요? 2 ... 23:04:29 809
1161352 울집고양이는 왜 말랐을까요 16 22:58:54 537
1161351 갱년기증상중에 저녁되면 몸이 쑤시는데 5 통증 22:57:21 785
1161350 KT 올레TV 가입자 분들 티비 쿠폰 받으세요 5 *** 22:57:01 632
1161349 명태머리넣어 미역국끓였는데 건져야하나요 2 ........ 22:49:20 447
1161348 30대 후반 비혼분들 어떠세요? 16 .. 22:49:10 1,499
1161347 동학농민운동이 정말 대단했네요 22 22:47:29 1,378
1161346 슈퍼맨 월리엄 아빠. 입은 셔츠 파는곳 셔츠찾아 삼.. 22:47:03 303
1161345 조선일보 원선우 기자님이시네. 가짜뉴스 13 개망신 22:46:28 553
1161344 혹시 양띠 남편이나 본인이 양띠이거나 주변에 양띠가 있는지. 22 양양 22:45:36 1,555
1161343 코로나 시국에도 영종도 파라다이스 호텔앞에 모여서 가수 응원전 1 철없는팬 22:44:43 590
1161342 제왕절개 하기전에 왁싱 왜해요? 24 ㅇㅇㅇ 22:39:17 2,524
1161341 성당에 다니고 싶은데 어떡해야 하나요..? 14 ㅇㅇ 22:38:14 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