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문에 집값수억글 보고 울언니얘기요

| 조회수 : 5,631
작성일 : 2019-11-18 03:50:22
제가 그다지 집값이 안오르는 지역에 살아서 열폭일 수도 있겠네요.
언니가 강남에 집이 두채있어요.
그게 이렇게 폭등시기때마다 많이 뛰었어요.
운좋게  대출 많이 끼고 사둔집이 두배폭등하고
거기에 맛들여 그집 담보로 삼년전 한채 더 샀는데 또 폭등.
언니는 대기업 외벌이이고요.
결혼해서 지금껏 이자에 생활에 진짜 옷한벌 제대로 못사고 살아요.
하지만 부동산자산은 40억?
본인은 오르는 집값에 참 행복해하면서도 같이장보면 물건하나를 잘 못집더라구요.
하나 팔고면 남부럽지 않은 생활 할 수 있지않냐 했는데
못팔아요.
더 오를까봐..
그맘 이해되더라구요ㅎㅎ
저같아도 못팔 것 같아요.
살아생전 팔아쓸 수 있을까 싶고
나중에 자식들은 풍족하겠네요.
그걸보고 집이 두채여도 사는건 똑같다 싶어서
십년째 그자리인,,
안오르는집 가진 제가 스스로 위안했네요.
집없으신분들~~
너무 상심 마시고 이런경우들 많아요
IP : 114.206.xxx.93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ㅈㅇ
    '19.11.18 4:47 AM (218.237.xxx.207)

    정확히 맞아요.
    바로 제 얘기네요.
    전 집이 한채라는 것 빼곤 나머지 상황은 똑같아요.
    집값이 아무리 비싸도 내 손에 쥐고 있는게 없어 소비도 제대로 못하고
    그렇다고 팔려고하니 더 올라 땅치며 후회할까 무서워 과감히 팔지도 못하고.

    욕먹을 얘길지 몰라도 이거 팔고 이사가면 아마도 다신 강남에서 못살듯하여 그것도 두렵구요.

  • 2. 계속해서
    '19.11.18 5:10 AM (218.237.xxx.207)

    요즘 티브이에 구해줘홈즈보면 깜짝 놀라게 멋진 집들이
    가격도 착해서 아, 저기로 이사가고 나머지 차액으로
    여태까지 참고 못샀던것도 맘대로 좀 사며
    소비하는 재미 느끼며 살아보고 싶지만

    대체 어느 시점쯤 지금 집을 정리해얄지 진짜 모르겠어서..
    강남에서도 대형 호재로 앞으로 더 오를 핫한 지역이라
    당장 팔지도 못하고요. ㅜ

  • 3. 다주택이면
    '19.11.18 6:47 AM (210.99.xxx.129)

    추후 실거주2년조건,양도세,재산세,보유세,전세보증금,대출금등 이것저것 제외하고 나면 ...ㅠ 마음만 든든할뿐 삶의질은 똑~~~같아요 팔아서 현찰 쥐고 수도권외곽으로 이동해서 여유롭게 살면 모를까,,,근데 이게 또 쉽지가 않아요

  • 4. 음..
    '19.11.18 7:51 AM (110.10.xxx.158)

    저도 강남 2주택자인데요.
    3채부터는 양도세가 60%에요, 저도 하나 더 사고 싶어도 20억이 25억이 됨 양도세는 3억 내야하고요, 사고팔고 복비 4천정도에 취득세는 6천하면 1억이 남자나요, 20억 대출이자1년만4%잡으면 ㅣ억 결국 내 손에 들어오는게 없어요. 요즘 정부에서 집값을 안잡네해도 양도세가 이렇게 높은데 집으로 다주택자들은 이제 이익을 볼수 없는 구조에요. 2주택자는 양도세율 50%구요. 흥분만 하지말고 사람들이 시뮬레이션을 해보고 얘기했음 좋겠어요. 저도 2000년이전에 모두 구입한거고 일부러 투기한건 아니거든요

  • 5. 저희도
    '19.11.18 8:12 AM (67.180.xxx.159)

    양도세때매 이주택시 차액 낮은것부터 팔았어요.
    세금도 무시못해요.

  • 6. wkfkf
    '19.11.18 8:26 AM (49.165.xxx.219)

    자랄때 가난하게 자라면 부자돼도 돈 못써요

  • 7. ㅇㅇ
    '19.11.18 9:04 AM (122.32.xxx.17)

    저도공감되네요 주변에 그런분들 많아서ㅎㅎ 집값올라도 더오를까봐 팔지도 못하고
    재건축될 오래된집 주차지옥 층간소음 견뎌가면서 생활의 질 최하인데 견디고 살고
    메인글도 이해되던데요 그 심정.. 물론 안오른것보단 낫겠지만

  • 8. 애들엄마들
    '19.11.18 9:28 AM (124.56.xxx.204)

    그러게요 그런 분들도 많죠..저도 왕년에 부동산 투자 좀 했음 돈 좀 벌었늘텐데 옛날 2000년부터 관심 가지고 봤고 돈도 제법 있었죠 그런데 뭐 그동안 흥청망청 잘 쓰고 지금은 사는 아파트 한채랑 재건축희망하고 있는 작은 아파트 한채 있어요. 예전에 사려다가 안산 것
    들 중간에 판 것들 하면 뭐 후회가 끝도 없지만 저희 애들 20살 넘는 동안 아쉽지 않게 돈 쓰고 산 것 생각하면 괜찮습니다 ! 저희 애들은 저희가 아주 부자인 줄 알고 컸어요 이제는 아닌 걸 알지만 ^^

  • 9. ..
    '19.11.18 10:26 AM (223.62.xxx.183)

    강남 집 두채 가진 사람 걱정해주는 거는
    연예인 걱정이랑 똑같아요 ㅋㅋㅋ

  • 10. ...
    '19.11.18 11:23 AM (61.79.xxx.132)

    잘 살수 있는데 안하는 것과 못하는 것은 차이가 있죠.
    전혀 위로가 안됩니다ㅜㅜ

  • 11. ..
    '19.11.18 11:34 AM (223.33.xxx.25)

    부동산 부자들이 다 그래요. 현재가 아닌 미래를 위해서 살죠.
    그런데풍족한 미래는 그들에게 절대 안옵니다.
    덕보는 건 자식의 배우자들이죠.
    제가 그래서 부동산에 더 안들어 갑니다.
    수익율 생각하면 참 웃기는건데
    언제든 돈필요해서 팔면 화병나거든요...
    방송에 안나와서 그렇지 집팔았다가 못견디고 극단적인 선택하신 분들도 많아요.
    괜히 가족들 사이에서 죄인 된 분들도 많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79999 혼자인에 문득 행복해요~ 10:24:52 3
1179998 구충제가 비염에 정말 효과있을까요 제발 10:23:33 14
1179997 가든파티 스타일 가방 가성비 좋은 거 없을까요? 가방 10:22:09 24
1179996 책에 나온,문재인이 인국공을 바라보는 시각이요. 3 .. 10:21:32 48
1179995 유레아플라즈마 가드넬라 극복기 정보 10:20:54 39
1179994 프리퀀시 완성본을 왜 31000에 팔까요? ㅇㅇㅇ 10:16:02 121
1179993 엄마오셨는데 종일 조선티비..ㅠ 3 친정엄마 10:15:01 164
1179992 과일주스 만드는 아기영상 보셨나요? 5 10:11:02 277
1179991 요즘처럼 미래가 없다고 느끼기는 40중반 처음이네요. 10 .. 10:10:44 476
1179990 유채훈 존노 한팀이면 어땠을까.. 1 팬텀싱어 10:10:01 155
1179989 사춘기 딸과의 문제 7 idmiya.. 10:03:46 338
1179988 난방텐트 1 ... 10:01:42 146
1179987 싫으니까 이런 감정 드는거죠? 1 ... 10:00:41 312
1179986 여기 사업하시는분들은? Chas 10:00:17 108
1179985 온라인상에서 여자들 지민욕하는거 되게웃기네요 10 09:58:16 719
1179984 AOA 민아는 우울증 멘탈 털리만 하네요 3 .. 09:57:15 1,122
1179983 트로트 열풍 유감 8 프로불만러 09:56:51 475
1179982 센트럴 근처 미용실 알고 싶어요 1 .. 09:56:20 102
1179981 폴로와 라코스테 옷감 어디가 더 좋나요 5 땅지맘 09:55:34 370
1179980 당근효능 체감한 경험담 12 ... 09:54:50 1,020
1179979 갈치구이할 때 은빛 제거 9 조니 09:52:13 434
1179978 효자남편 다 좋은데 제가 너무 힘드네요 21 속풀이 09:44:35 1,185
1179977 족발보쌈배달시켰는데 ㅜㅜ최악 6 09:39:45 871
1179976 미세먼지차단 방충망 좋나요? 1 굿데이 09:38:48 237
1179975 누구게요? 3 lsr60 09:35:23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