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자가 측은지심으로 여자를 돕는다는데.. 좋아하는 거겠죠?

.. | 조회수 : 4,060
작성일 : 2019-11-18 02:03:28

친오빠가 알게 된지 얼마 되지도 않은 여자를 엄청 도와주더라구요

오빠가 저랑 같은 일을 하는데 회사일까지 미뤄도 되는건 미룰 정도로(문제되진 않으나 평소엔 그런적이 없었음) 시간을 할애하면서요

그래서 예사롭지 않아보여서 둘이 썸타는 사이인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래요 오해하실까봐 오빠는 미혼이에요

특별한 사이도 아니고 안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다만 그 여자가 갑자기 어려운 일을 겪게 되며 안좋은 상황에 처하니 안타까워서 측은지심에 도와주는 거라네요

그여자 상황이 안되긴 했더라구요 오빠가 원래 정이 많은 성격이긴 한데 되게 안됐다고 생각하는것 같긴 해요

근데 남자가 좋아하지도 않는 여자를 단지 측은지심때문에 저렇게 자기 시간 에너지 많이 할애애가며 적극적으로 도와줄수가 있나요?


IP : 39.7.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1.18 2:05 AM (210.99.xxx.244)

    좋아하는거 같은데요

  • 2. ..
    '19.11.18 2:12 AM (210.113.xxx.158)

    지금은 아닐수 있어도 나중엔 사랑으로 발전할수 있겠어요
    아니면 이미 사랑인데 오빠가 자각을 못했거나 님에게 숨기거나

  • 3.
    '19.11.18 2:23 AM (211.206.xxx.180)

    그 나이되면 허튼 데 시간과 노력 쓰시나요?
    다 마음 가는 데 시간과 돈 갑니다.

  • 4. ...
    '19.11.18 2:23 AM (223.62.xxx.236)

    원래 측은지심이 인간이 가지는 가장 강렬한 감정이라고 하잖아요.
    나와 아무런 이해관계 없이도 나를 희생해가면서까지 구하고
    돕도록 만들잖아요. 물론 이성간이니 앞으론 달리 발전할수도
    있겠지만요...

  • 5. ???
    '19.11.18 2:35 AM (123.141.xxx.20)

    남자는 불필요한 것에 에너지, 돈 쏟지 않습니다
    어린 것도 아니구 나이 먹을만큼 먹었음 더요
    솔직히 줄초상 나도 자기 관심 없는 여자면 최대한 부조 피하려는 게 남자예요;;
    공감능력이 거의 떨어져요 우수한 남자 있는데 극소수예요

  • 6. 너 누군지 아니까
    '19.11.18 4:38 AM (107.77.xxx.68)

    입도 애지간이 싸네
    뭐가 알고싶은데?
    직접 물어보지 왜 여기서 쓰레기짓 하냐?
    좋아하면 어떻고 안좋아하면 어쩔래?
    또라이 기집애네
    정신차려라 돌 쳐맞기전에
    생긴꼬라지데로 저질이네

  • 7. 그거슨
    '19.11.18 4:38 AM (175.223.xxx.50)

    동생용 토킹이죠 남녀사이는 아무도 몰라요 둘만 아는 거죠

  • 8. ..
    '19.11.18 5:13 AM (110.70.xxx.186)

    107.77 야이미친년아 어디서뭔헛소리야?
    내가누군지알고 그따위로글을써대 정신병자야 정신병원이나쳐가라 이미친년아
    내친오빠에 대해 궁금해서 물어보는게 쓰레기짓이고 돌맞을짓이냐?
    뭐저런미친년이다있어? 정신병걸렸음 정신병원에가라!
    괜히 미친소리 떠들어대며 여러사람 기분잡치게 하지말고
    너 그따위로 살면 니가 현실에서 돌처맞는다
    별쓰레기같은년이 다있네

  • 9. ..
    '19.11.18 5:32 AM (39.7.xxx.1)

    107.77 인터넷 하다보니 저런 별 황당한 정신병자년도 다 접하게 되는구나
    오빠에 대해 글쓴것도 처음이고 개인정보도 없는 글이고 욕먹을짓 한적도 없는데. 뭘 내가 누군지를 알아? 대뜸 저런 쌍욕짓거리를 해대냐고?
    아무리봐도 상미친년인데 돌았으면 정신병원에를 가라!!
    돈정신으로 인터넷에서 악플 싸질러대며 엄한 여러사람 피해주지 말고
    어우 진짜 똥밟은 기분 ㅡㅡ

  • 10. ...
    '19.11.18 6:50 AM (116.36.xxx.130)

    1. 그 여자가 오빠 눈에는 이쁘게 보이거나
    2. 오빠가 호감이 가거나
    둘 다 같은 말이네요.

  • 11. ....
    '19.11.18 11:37 AM (223.33.xxx.25)

    여자 사정이 갑자기 어렵게 되요? ㅎㅎ
    꾼한테 걸리셨네요. 문서 도장 안넘어가게 잘 살피세요.

  • 12. ..
    '19.11.18 2:31 PM (112.140.xxx.170)

    107.77 . ...68완전 또라이네요..병원가보세요..
    여기 스트레스 푸는데 아니니까
    원글님 오빠 가 제대로 걸려든것같은데요..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2727 7년 만의 승리 - 의병과 승병 문화유산코리.. 04:21:06 140
1562726 한강에 리튬 검출 되었다고 합니다 1 03:10:25 1,325
1562725 달리기 진짜 싫어하는데 인라인 타면 운동효과 있을까요? 2 03:02:31 265
1562724 골반 지방이식 아시는 분... 1 happ 02:40:45 486
1562723 알리익스프레스, 제 주문기록이 없어졌어요. 2 아우 02:19:07 409
1562722 제가 화냈더니 남편이 울어요 10 왜그래.. 02:07:15 2,411
1562721 진학사 칸이 많이 내려갔어요 5 ㅇㅇ 01:45:55 1,102
1562720 아이가 말하는 미국 냄새의 원인이 뭘까요? 10 궁금 01:37:44 1,836
1562719 대학 수시모집중 고른기회대상이요. .. 01:31:32 248
1562718 수학문제 풀때 너무 의욕없이 푸는 아이 2 ㅈㅂ 01:16:56 460
1562717 근데 신승훈은 활동 전혀 안하나요? 7 .. 01:13:30 2,069
1562716 전세 놓고 전세로 가니 복비가ㅠㅠ 6 복비 01:12:56 1,586
1562715 티비 몇인치가 좋을까요? 6 티비 01:07:19 715
1562714 삶의 질.. 5 .. 01:04:11 1,403
1562713 대상포진은 어느병원 가야하나요? 13 .. 01:02:20 1,124
1562712 예쁘고 고운말 응원의말만 하고싶네요 7 에휴 00:57:20 549
1562711 눈썹부분 포진 2 00 00:57:09 358
1562710 어제 손흥민 골 다각도 영상 12 쏘니 00:50:55 1,162
1562709 알바하다가 웃긴이야기(?)예요 7 .... 00:47:55 1,789
1562708 키크는 영양제 1 .. 00:43:43 311
1562707 외국에선 굴을 안먹는 거 같아요 왜그렇죠 33 똑같은 해.. 00:43:11 4,085
1562706 얼마전 매탈남님 고양이 유투브 소개해주신분 14 .. 00:41:07 802
1562705 권은희 부자네요. 7 구리다 00:40:00 2,403
1562704 19금)명상해보신 분들 2 또잉 00:38:31 2,652
1562703 박미선 말이 왜 저리 살벌한지..저게 유머인지.. 7 스탠드업 00:36:31 3,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