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자가 측은지심으로 여자를 돕는다는데.. 좋아하는 거겠죠?

.. | 조회수 : 4,278
작성일 : 2019-11-18 02:03:28

친오빠가 알게 된지 얼마 되지도 않은 여자를 엄청 도와주더라구요

오빠가 저랑 같은 일을 하는데 회사일까지 미뤄도 되는건 미룰 정도로(문제되진 않으나 평소엔 그런적이 없었음) 시간을 할애하면서요

그래서 예사롭지 않아보여서 둘이 썸타는 사이인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래요 오해하실까봐 오빠는 미혼이에요

특별한 사이도 아니고 안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다만 그 여자가 갑자기 어려운 일을 겪게 되며 안좋은 상황에 처하니 안타까워서 측은지심에 도와주는 거라네요

그여자 상황이 안되긴 했더라구요 오빠가 원래 정이 많은 성격이긴 한데 되게 안됐다고 생각하는것 같긴 해요

근데 남자가 좋아하지도 않는 여자를 단지 측은지심때문에 저렇게 자기 시간 에너지 많이 할애애가며 적극적으로 도와줄수가 있나요?


IP : 39.7.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1.18 2:05 AM (210.99.xxx.244)

    좋아하는거 같은데요

  • 2. ..
    '19.11.18 2:12 AM (210.113.xxx.158)

    지금은 아닐수 있어도 나중엔 사랑으로 발전할수 있겠어요
    아니면 이미 사랑인데 오빠가 자각을 못했거나 님에게 숨기거나

  • 3.
    '19.11.18 2:23 AM (211.206.xxx.180)

    그 나이되면 허튼 데 시간과 노력 쓰시나요?
    다 마음 가는 데 시간과 돈 갑니다.

  • 4. ...
    '19.11.18 2:23 AM (223.62.xxx.236)

    원래 측은지심이 인간이 가지는 가장 강렬한 감정이라고 하잖아요.
    나와 아무런 이해관계 없이도 나를 희생해가면서까지 구하고
    돕도록 만들잖아요. 물론 이성간이니 앞으론 달리 발전할수도
    있겠지만요...

  • 5. ???
    '19.11.18 2:35 AM (123.141.xxx.20)

    남자는 불필요한 것에 에너지, 돈 쏟지 않습니다
    어린 것도 아니구 나이 먹을만큼 먹었음 더요
    솔직히 줄초상 나도 자기 관심 없는 여자면 최대한 부조 피하려는 게 남자예요;;
    공감능력이 거의 떨어져요 우수한 남자 있는데 극소수예요

  • 6. 너 누군지 아니까
    '19.11.18 4:38 AM (107.77.xxx.68)

    입도 애지간이 싸네
    뭐가 알고싶은데?
    직접 물어보지 왜 여기서 쓰레기짓 하냐?
    좋아하면 어떻고 안좋아하면 어쩔래?
    또라이 기집애네
    정신차려라 돌 쳐맞기전에
    생긴꼬라지데로 저질이네

  • 7. 그거슨
    '19.11.18 4:38 AM (175.223.xxx.50)

    동생용 토킹이죠 남녀사이는 아무도 몰라요 둘만 아는 거죠

  • 8. ..
    '19.11.18 5:13 AM (110.70.xxx.186)

    107.77 야이미친년아 어디서뭔헛소리야?
    내가누군지알고 그따위로글을써대 정신병자야 정신병원이나쳐가라 이미친년아
    내친오빠에 대해 궁금해서 물어보는게 쓰레기짓이고 돌맞을짓이냐?
    뭐저런미친년이다있어? 정신병걸렸음 정신병원에가라!
    괜히 미친소리 떠들어대며 여러사람 기분잡치게 하지말고
    너 그따위로 살면 니가 현실에서 돌처맞는다
    별쓰레기같은년이 다있네

  • 9. ..
    '19.11.18 5:32 AM (39.7.xxx.1)

    107.77 인터넷 하다보니 저런 별 황당한 정신병자년도 다 접하게 되는구나
    오빠에 대해 글쓴것도 처음이고 개인정보도 없는 글이고 욕먹을짓 한적도 없는데. 뭘 내가 누군지를 알아? 대뜸 저런 쌍욕짓거리를 해대냐고?
    아무리봐도 상미친년인데 돌았으면 정신병원에를 가라!!
    돈정신으로 인터넷에서 악플 싸질러대며 엄한 여러사람 피해주지 말고
    어우 진짜 똥밟은 기분 ㅡㅡ

  • 10. ...
    '19.11.18 6:50 AM (116.36.xxx.130)

    1. 그 여자가 오빠 눈에는 이쁘게 보이거나
    2. 오빠가 호감이 가거나
    둘 다 같은 말이네요.

  • 11. ....
    '19.11.18 11:37 AM (223.33.xxx.25)

    여자 사정이 갑자기 어렵게 되요? ㅎㅎ
    꾼한테 걸리셨네요. 문서 도장 안넘어가게 잘 살피세요.

  • 12. ..
    '19.11.18 2:31 PM (112.140.xxx.170)

    107.77 . ...68완전 또라이네요..병원가보세요..
    여기 스트레스 푸는데 아니니까
    원글님 오빠 가 제대로 걸려든것같은데요..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0005 철없는 대딩 딸때문에 걱정이 많아요. 엄마 10:32:33 34
1180004 똥꿈은 도대체 왜 꾸는걸까요?? 똥꿈 10:31:30 26
1180003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불만있던 분 보세요.jpg 그랬구나 10:31:21 34
1180002 원룸건물과 집 1 10:29:33 48
1180001 물건을 매장에서 가지고 나가면 삐삐 소리나는 거요 1 ... 10:28:42 100
1180000 [타사이트 중복질문]소화잘되는 냥사료 추천부탁 냥집사 10:25:42 25
1179999 혼자인데 문득 행복해요~ 4 10:24:52 217
1179998 구충제가 비염에 정말 효과있을까요 7 제발 10:23:33 194
1179997 가든파티 스타일 가방 가성비 좋은 거 없을까요? 가방 10:22:09 59
1179996 책에 나온,문재인이 인국공을 바라보는 시각이요. 15 .. 10:21:32 138
1179995 유레아플라즈마 가드넬라 극복기 1 정보 10:20:54 82
1179994 엄마오셨는데 종일 조선티비..ㅠ 6 친정엄마 10:15:01 287
1179993 과일주스 만드는 아기영상 보셨나요? 5 10:11:02 384
1179992 요즘처럼 미래가 없다고 느끼기는 40중반 처음이네요. 13 .. 10:10:44 744
1179991 유채훈 존노 한팀이면 어땠을까.. 4 팬텀싱어 10:10:01 224
1179990 사춘기 딸과의 문제 10 idmiya.. 10:03:46 438
1179989 난방텐트 1 ... 10:01:42 178
1179988 싫으니까 이런 감정 드는거죠? 1 ... 10:00:41 353
1179987 여기 사업하시는분들은? Chas 10:00:17 129
1179986 온라인상에서 여자들 지민욕하는거 되게웃기네요 11 09:58:16 966
1179985 AOA 민아는 우울증 멘탈 털리만 하네요 4 .. 09:57:15 1,320
1179984 트로트 열풍 유감 8 프로불만러 09:56:51 585
1179983 센트럴 근처 미용실 알고 싶어요 1 .. 09:56:20 119
1179982 폴로와 라코스테 옷감 어디가 더 좋나요 5 땅지맘 09:55:34 452
1179981 당근효능 체감한 경험담 12 ... 09:54:50 1,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