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님께 좋은 약을 드렸더니 제가 너무 힘들어지네요 ㅠ

...... | 조회수 : 12,527
작성일 : 2019-11-15 13:42:46
자식이다 보니 엄마가 힘없고 약해져 있어서 영양제며 좋은 약을 드렸어요.
그런데 체력 떨어져 힘이 없는 동안 마음도 약해져서 자식인 저에 대해 이해도 많이
하고 순해? 지셨었거든요. 본인이 잘못한거에 대해 생각도 많이 하시고요.

그런데 몸에 열이 올라가고 힘이 나니 다시 저를 휘두르려 하고 제가 뜻대로 안하려한다 싶으면
잡아먹을 듯이 또 싸우려고 하시네요. ㅠ
워낙에 강한 고집과 성격에 정신력, 체력이 좋은 사람이라 정말 힘들거든요.

다시 예전처럼 자기 본위적이 되어 이래라 저래라 여왕님처럼 행동하는데
힘 없다해도 이젠 기본 영양제나 드려야 될까요 ㅠ
활기 있게 생활하시는건 좋은데 힘이 넘치니 예전처럼 자식을 휘두르고 잡으려 드시는데
진짜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요 
IP : 39.113.xxx.64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5 1:52 PM (182.212.xxx.183)

    윗님 댓글이 좀 이해가 안돼서...왜 어르신들 몸에 좋은 약 해드리면 안되는지요?
    원글님경우는 특이한 경우고요

  • 2. ...
    '19.11.15 1:54 PM (175.113.xxx.252)

    원글님 경우는 특이한 경우이죠....

  • 3. ...
    '19.11.15 1:54 PM (220.75.xxx.108)

    노인분들 녹용 드시면 돌아가실 때 애먹는다 소리는 들어봤어요. 첫댓글님도 그런 맥락이실까요?

  • 4. ,,,
    '19.11.15 1:55 PM (70.187.xxx.9)

    보약 많이 드신분이 돌아가시기 전에 고생 고생 한다고 하죠. 편안하게 숨이 멎는 게 아니라서 길게길게 질질끌다 고통스럽게 고통을 길게 끌다가 가시게 된다고 하네요.

  • 5. ,,,
    '19.11.15 1:58 PM (121.167.xxx.120)

    그래도 건강한게 좋아요.
    건강 하실때는 자식이 들볶여서 정신적으로 힘들고
    몸이 아플때는 자식이 육체적으로 힘들어요
    자식이 몸으로 수발 들려면요.
    둘다 해 봤는데 정신적으로 힘든게 덜 힘들어요.

  • 6. 녹용 헛소문
    '19.11.15 2:01 PM (116.45.xxx.45)

    저희 증조 할아버지가 한약방 하셔서
    저희 할머니 녹용이니 뭐니 한약 엄청 드셨다는데
    무병장수하시고 자식들 힘들게 하시지않고
    끝까지 자식들 다 알아보시고 자는 듯이 곱게 가셨어요.

  • 7. 떠날때 힘들다들
    '19.11.15 2:02 PM (180.226.xxx.59)

    말하지만..

    기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을 넘 힘들어하시기에
    보약을 권해드렸고 이제 좀 살겠다 하시니 보기 좋아요
    아파 짜증내는것 보다 활기 있으신게 좋잖아요

    보약을 먹어도 인명은 재천이고
    저 역시 자식들에게 죽는 소리 하느니챙겨먹고
    사는 동안 활기 있는 모습 보이는게 낫다 생각들어요

  • 8. 원글님께
    '19.11.15 2:05 PM (180.226.xxx.59)

    죄송하네요
    너무 힘들어 하시는데

    나이들어 노욕에 분노를 놓지 못하면
    어느 사람이 좋아할까요

    곧 다가올 우리 모습 잘 챙기자구요

  • 9. 도대체
    '19.11.15 2:17 PM (175.209.xxx.144)

    그 좋은약이 뭔지 알고 싶네요.
    비실비실 하시던분이 팔딱팔딱 하시다니
    그 좋은약이 뭔지 공유합시다
    그리고
    천성이 그러신분들이지 약때문만은 아닌거 같은데요.
    근데 그렇게라도 팔팔 하심이 좋지 않나요?
    내부몬데

  • 10. ..
    '19.11.15 2:48 PM (58.143.xxx.82)

    오죽하시면 이렇게 글을 쓰셨겠어요..!!!
    윗댓님들 너무 공감못해주시네요...

  • 11. ...
    '19.11.15 3:07 PM (223.62.xxx.176)

    죄송한데 그 약이 뭔지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혹시나 해서요

  • 12. 혹시
    '19.11.15 3:53 PM (116.45.xxx.45)

    공진단 아닐까요?
    제가 효과 크게 느낀 건 이거 하나예요.

  • 13. ...
    '19.11.15 5:00 PM (211.110.xxx.106)

    죄송한데 그 약이 뭔지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혹시나 해서요 222

  • 14. 원글님
    '19.11.15 5:14 PM (180.226.xxx.59)

    약은 모르겠지만
    보약엔 다 녹용이 들어가더군요

  • 15. ...
    '19.11.16 9:46 AM (125.177.xxx.135)

    평소에는 한약 효과없다고 까던 사람들이 보약 먹으면 죽을 때 고생한대 ㅋ
    도대체 한약이 얼마나 대단하면 효과가 몇 십년 가는 겁니까? ㅋㅋㅋ

  • 16. 그런
    '19.11.16 10:48 AM (223.39.xxx.219)

    그런 사람들 있죠. 저희 어머님도 아프면 순해지시는거 같지만 결국 그 사람 어디 안가요.
    그 마음 욕심 심술 이런거요.
    아프면 원래 수행할때도 금식 이런거 하듯이 마음이 놓아지고 내려놓는게 많아지죠.
    그냥 노인이 기가 너무 세면 그냥 놔두세요.
    그냥 흘러가게요.
    그렇게 거스르지 않고 세월 가면 순해지고 내려놓고 그게 정상인거니까요

  • 17. ..
    '19.11.16 11:08 AM (49.170.xxx.24)

    기본 영양제고 뭐고 드리지 마요.

  • 18. ?
    '19.11.16 8:28 PM (211.243.xxx.11)

    건강해져서 건강하게 해 준 자식 힘들게 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더이상 드리지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6406 서울 아파트 너무 비싸다 1 자유 04:52:23 170
1566405 왜 양준일 양준일 난리인지 알겠어요ㅠㅠㅠ 11 이 새벽에 04:34:59 545
1566404 신부감 구함? 03:51:02 275
1566403 남편이 너무 꼬셔요. (욕하지 마셈) 4 독립 03:39:25 1,091
1566402 딸가진 분들 꼭 보세요 1 .. 03:13:43 1,036
1566401 초5 여아 시계 골라주세요 ㅇㅇ 03:04:13 84
1566400 저도 스카프,머플러가 많은데 버리기가 쉽지 않네요;; 5 다 사연이 02:47:38 653
1566399 동네 맘카페서 드림했는데, 그냥 버리는게 나을뻔 했어요. 13 00 02:39:04 1,561
1566398 머랭쿠키가 무슨 맛인가요? 6 ... 02:38:28 541
1566397 '빅벤 6개' 부피의 치명적 방사성물질 100만년 저장할 후보지.. 3 기사 02:31:28 449
1566396 내일은 꼭 패스트트랙 끝내요 지긋지긋 02:14:54 138
1566395 수박 냉장고에서 며칠 갈까요? 1 ... 02:12:00 179
1566394 수능배치표 받을수있나요? 2 수늘배치표 01:54:48 268
1566393 하하하하. 크게 웃었어요. 양준일 41 아놔 01:38:47 2,407
1566392 일반유치원 다니는 애들은 드세다고 9 01:34:11 710
1566391 금천구 독산동,시흥동 잘 아시는분 계세요? 01:33:19 231
1566390 긴급) 교통사고후 피해자 어찌 대처하나요? 5 도움 요청 01:31:51 643
1566389 백종원 방송 폄하가 심하네요. 18 슈퍼바이저 01:10:30 3,640
1566388 은행직원 실적에 대해 (마이너스통장개설) 1 ... 01:08:14 593
1566387 정말 맛있는반찬 했어요~신납니다 1 배추야 01:02:37 1,599
1566386 흑마늘이 생겼어요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요? 1 ... 00:52:00 163
1566385 안락사 우리나라도 허용될 날이 올까요? 11 노후걱정 00:50:40 1,267
1566384 하루의 마무리를 양준일로한지 일주일째 ㅠㅠ 23 .. 00:41:20 1,233
1566383 남편이 어머님과 같이 여행가자고 했는데 그거 괜찮네 라고 해 버.. 11 ㅇㅇ 00:31:37 2,327
1566382 남편의 판도라 상자를 열었어요.... 66 블리킴 00:25:56 8,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