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친과 집밥

맞는건지 조회수 : 6,527
작성일 : 2019-11-14 18:34:29
나이많은 미혼입니다.
입맛이 변해서 인스턴트 별로고 집밥을 좋아해요.
직장생활하는 내내 도시락 싸가지고 다녔어요.
김치도 막손이라두 제가 담아 먹어요.
고춧가루나 마늘도 제가 빻구요
직장식당은
반찬을 사다가 쓰더라구요.
남친한테 사먹는거 싫어하고 못해도 내손으로 해먹는 밥이 맛있더라구
했어요.
도시락싸는게 돈 더듭니다.
어느순간부터 남친이랑 집밥 주로 저녁 해먹고 일요일도 집밥해먹고...
이젠 남친이 밖에서 보자구 안하네요.
당일여행다니는거 외에는 평일에도 제가 만나자구해야 되요.
제가 밥해주는거 좋아해요.
물론 저도 같이 먹으니 더 맛있구 더 챙겨먹게 되요.
찌개나 국을 끓이면 혼자 세번을 먹어야 되는데 같이 먹으니 좋더군요.
근데 패턴이 제가 밥을 해줘야 만나는 날이네요ㅠ
IP : 39.7.xxx.53
3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
    '19.11.14 6:44 PM (49.196.xxx.22)

    저희도 그랬는 데 바로 비용은 자기가 내겠다 하던데
    무전취식은 좀 아닌 것 같아요

  • 2.
    '19.11.14 6:48 PM (175.127.xxx.153)

    그렇게 길들이고 결혼하고 나면 힘든건 원글님이죠
    결혼후 밥지옥 타령하지 마시고
    지금부터라도 같이 만들어먹어요
    설거지라도 분담하든가요

  • 3. 그보다
    '19.11.14 6:49 PM (14.32.xxx.234)

    밥먹게 와~~ 안하면 먼저 보자고 안한다는것이 문제 아닌가요???

  • 4. 777
    '19.11.14 6:54 PM (117.111.xxx.14)

    역시 연애는 피곤한 것..ㅠㅠ

  • 5. ㅇㅇㅇ
    '19.11.14 6:59 PM (121.148.xxx.109)

    그쯤되면 여친이 아니라 엄마로 보이는 거죠.

  • 6. happy
    '19.11.14 7:02 PM (115.161.xxx.24)

    여자로서 설레임이 없어요.
    어디 맛집이다 가자하고 같이 먹으니
    더 맛있다 하고 그래야 남자도 보람있지
    이건 뭐 밥순이 만나는 컨셉?
    결혼도 전에 권태기 올듯
    신선하지 않으니 굳이 먼저 보잘리 없죠.
    그거 솔직히 은근 원글 집밥부심이예요.
    사먹는 것도 일류 전문가집 가면 다 맛나요.
    어찌 내가 한것만 맛나다 고집해요.

  • 7. 요즘엔
    '19.11.14 7:02 PM (121.155.xxx.30)

    이렇게도 연애를 하나보죠...
    결혼을 빨리 하던가 하지 부인도 아닌데
    왠 집밥이에요?
    알아서 먹던가 냅두고 밖에서 만나던가 해요

  • 8. 연애는
    '19.11.14 7:03 PM (122.34.xxx.222)

    밖에서 해야 연애입니다.
    지금은, 부부간의 정을 쌓으며 같은 공동 가정 경제를 꾸려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달콤한 연애도 아니고, 그냥 경계가 모호한 오래된 연인 버전으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무조건 밖에서 만나시고 집밥 먹이고싶으시면 도시락이나 이벤트로 가끔 해가세요
    그리고 속 불편해도 밖에서 사드세요. 입맛 안 맞는다, 속 안 좋다, 집밥 고집해봐야, 결혼해서도 남편과 자식들 삼식이만 만들어서 고생고생합니다
    평냉, 그냥 간단하게 집에서 먹자~ 밖에서 먹으면 비싸고 맛도 없고~ 뭐 이렇게 됩니다

    연애는 연애다워야죠

  • 9. ...
    '19.11.14 7:11 PM (220.75.xxx.108)

    남자들이 바람 나는 이유가 와이프에게서 나는 생활의 냄새가 바깥 여자한테서는 안 나기 때문이라는 이론이 있던데...

  • 10. ㅎㅎㅎ
    '19.11.14 7:13 PM (175.223.xxx.222)

    밖에서 밥먹기 싫으면 나들이나 여행도 안하고 오직 집에서 봐야 하잖아요 진짜 엄마 만나는 기분이겠어요
    한가지에 빠지면 다른건 안된다는 분들 있는데 너무 편협해요
    좀 사먹으면 어때요 결혼하고 나서도 문제인게 삼시세끼 해먹인다고 힘들어 엄청난 불만이 샇이고 그걸로 남편과 불화하게 되면 집압이 무슨 소용이겠어요

  • 11. 결혼도
    '19.11.14 7:20 PM (222.110.xxx.248)

    아니고 그게 뭐에요? 님이 밥집 아줌마도 아니고
    밥에도 성까지 얹어 제공하는 그런 패키지에요?
    거기다 안전하기까지 하고 돈도 안드는 ?
    남의 일이라고 심하게 말한다 싶나요?
    때로 자기 눈에는 안 보이는 것이 남의 눈에는 보이는 것도 있어요.

  • 12. ㅇㅇ
    '19.11.14 7:29 PM (175.223.xxx.120)

    남자들 데이트비용 90프로가 밥값 숙박비에요
    님하고 그냥 친구로 만나기만해도 남자는 개이득
    혼자사먹어도 해먹어도 부담되는게 식사에요
    밥값×2배이상 어떤식으로든 지출하지 않으면 만나지마세요
    얻어먹더라도 염치나 배려가 있어야 고려를하죠

  • 13. ㅇㅁㄱ!
    '19.11.14 7:31 PM (211.201.xxx.27)

    왜그러셨어요
    요즘 아가씨들 진짜 속된말로 싸가지든데
    시골처녀같으신 분이네요
    호의가 계속되면 호구되는것

  • 14. ㅇㅇ
    '19.11.14 7:32 PM (175.223.xxx.120)

    남친이 장봐주는 비용도 안대면 고려고뭐고 당장 버리시구요

  • 15. 헤어지심이 ㅠㅠ
    '19.11.14 7:36 PM (211.227.xxx.2)

    집밥 좋아하는 애인에게 요리 배워서 요리 해주는 것도 아니고

    내가 집밥 좋아 한다고
    내가 밥 하는 날 만 만난다면

    그건 상대방이 님을 배려하지 않는 거지요.

    결혼하면 부엌일은 당연히 님의 몫이되고요.

    남자는 분리수거나 하면서 집안일 돕는다고 할거에요.

  • 16. ..
    '19.11.14 7:42 PM (222.237.xxx.88)

    님 내딸이면 등짝 스매싱 들어감.

  • 17. ....
    '19.11.14 7:42 PM (61.255.xxx.223)

    오마갓...
    이렇게 우직한 곰 타입 처음봐요...

  • 18.
    '19.11.14 7:43 PM (223.38.xxx.3)

    계속 그렇게 밥해주면
    원글님만 골병들어요
    장보기비용과 설겆이는
    남친이 하게 만드세요
    미리 버릇을 들여놔야
    결혼후 트러블과 불만이 없어요

  • 19. 안맞아요
    '19.11.14 7:52 PM (211.208.xxx.110)

    그러니 그만 하세요.

  • 20. ㅇㅇ
    '19.11.14 7:53 PM (175.223.xxx.120)

    님이 집밥을 좋아하니까 밥하나 더 푸고 숟가락 놓는건 문제가 아니에요
    혼자먹어도 밥은 해야하니까요
    남자가 그에 상응하는 댓가없이 당연하듯 누리면 그게 문제에요
    그건 밥뿐만 아니라 모든면에서 그 사람을 알 수 있는거거든요

  • 21. ㅇㅇ
    '19.11.14 7:54 PM (110.12.xxx.167)

    인스턴트 싫어하면
    비싼 고급식당 가서 좋은 음식 먹고
    고급 건강식 사먹으러 다니면되죠
    맨날 집에서 밥해먹는 데이트 좀 구질구질하지 않나요
    돈도 시간도 투자안하고
    거저 먹는 남친 얄밉지도 않나봐요
    데이트할때 남자가 공들이고 대접하는건
    동서양을 막론하고 진리입니다
    그게 결혼으로 가는 지름길이고요
    그걸 된장녀로 몰아가는건 그런 성의도 없는 찌질남들의
    주장이죠

  • 22. 나무
    '19.11.14 7:56 PM (14.63.xxx.105)

    자업자득이긴 합니다만 남자가 염치없기도 하네요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인거 아시죠? ㅎㅎㅎ

  • 23. 그러지마세요
    '19.11.14 7:57 PM (61.252.xxx.20)

    그러다 원글님이 밥 안해주는 날이
    남친 외식하는 날 되요.
    친구던지 아님 바람이던지요.

    원글님에게는 밥 얻어 먹고
    다른 여자랑 맛있는집 가서 외식하면 어쩌시려고. ㅎ

  • 24. 그러지마세요
    '19.11.14 8:00 PM (61.252.xxx.20)

    글고 남친도 불러서 살살 돕게 해보세요.
    상 차리는 거. 재로 다듬는 것

    기꺼이 잘해주면 좋지만
    싫어하면 결혼 잘 샹각해 보세요.

  • 25. 이해불가
    '19.11.14 8:03 PM (119.70.xxx.204)

    집밥이 도대체뭐가맛있다는건지 맨날 그나물에그밥
    그김치에 그국 음식되게잘하시나봐요 떡볶이를먹더라도
    밖에서드세요

  • 26. ..
    '19.11.14 8:16 PM (182.228.xxx.37)

    아무리 사랑해도 그러지마세요.
    결혼하면 지겹도록 해야할일인데 연애시간을 즐겨야죠.
    어쩌다면 이벤트처럼 남친도 고마워하겠지만
    매번 그러면 당연하게 여겨요.
    아직 남편도 아니고ㅜㅜ

    원글님과 같은 패턴의 연애를 봤어요.
    남친이 양심있으면 반찬값이라도 주고
    밥얻어먹는 만큼 답례해주는 사람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냥 얻어만 먹는 남자라면 뒤도 돌아보지 마세요

  • 27. dlfjs
    '19.11.14 8:37 PM (125.177.xxx.43)

    그러지 말아요
    내 밥은 해먹아도 데이트 하며 밥해주는건 말려요

  • 28. 아이고....
    '19.11.14 8:37 PM (59.18.xxx.221)

    지금 한창 연애할 때 집에만 있는 거 나쁘지 않아요.
    둘이 불붙어서 이불 속에만 있겠다면야 뭐... (물론 그것도 여기서는 혼날 일 ^^;;)
    근데 집밥 해먹느라 집에만 있다구요??
    ㅠㅠ 진짜 서글프네요.

    저도 현재 남편과 연애할 때 집에만 있던 적 있지만 그건 제가 나가기 너무 피곤하고 힘들고 그래서 집에서만 놀았었어요. 물론 제 집이니까 제가 차려줄 때도 있었고, 우아하게 디스플레이해서 찻집 흉내 내고 차도 같이 마시고 하는 재미도 있었지요. 그래도 대부분은 대강 인스턴트 우동 끓여먹고 배달시켜먹고 그랬어요.
    그리고 집돌이 남친까지도 제발 우리도 좀 놀러나가자고 할 때도 있었고, 남친은 경악하는 비싼 파스타집에도 가고 그랬어요. 연애란 게 누구나 다 똑같을 수는 없지만,
    집밥 같이 해 먹는 거 좋지만, 분위기 좋고 맛있는 레스토랑에서 남친과 식사도 하고 그러세요.

    원글님이 지금 상황이 너무 흡족하고 만족스러우면 그것도 나름 원글님 스타일의 연애겠지만,
    벌써 여기 글 올리실 정도로 뭔가 이상하다고 느끼고 계시잖아요.
    밥해먹이는 날만 데이트 하는 날이고....
    관계에서 오고가는 것들을 잘 살펴보실 기회라고 생각해요. 물질적인 거 얘기가 아니라 감정과 그 외 모든 전반적인 것들을요.

  • 29. ㅇㅇ
    '19.11.14 8:44 PM (49.168.xxx.148)

    여친이 너무 알뜰하고 아끼는 여자니까
    걘 이런거 안좋아해 이럼서 싼것만 사주다가
    딴 여자 만나니까 비싼것도 사주고 좋은데도
    데려가던데요
    적당히 하세요
    남편도 아닌데 왜 그리 살아요?
    그남자도 님 말고 딴여자 만나면 맛난외식도 하고
    분위기 좋은 펜션도 가겠죠
    자기팔자 자기가 꼬는거예요

  • 30. .....
    '19.11.14 9:49 PM (110.70.xxx.230)

    남친이 반찬값 주면 뭐가 달라지나요
    엄마에서 백반집 아줌마로 상승하는 건가요
    집밥 좋아하는 건 알겠는데
    그럼 내 밥이나 그렇게 해먹지
    꼭 데이트때까지 그렇게 할 필요 없잖아요
    어쩌다 특별한 날 상다리 부러지게 솜씨 부리면 모를까
    일상이 되면 무슨 재미겠어요
    엄마도 아니고 백반집 아줌마도 아니고 도시락집 이모도 아니고 결국 밥해주는 걸로 사랑받으려고 하면
    밥 먹으러 들리는 여자가 됨 ㅠㅠ
    이제부터라도 나가서 즐기세요

  • 31. 연애할때
    '19.11.14 11:53 PM (123.212.xxx.56)

    딱 한번 남친 생일상 차려준적 있어요.
    그외엔 단 한번도 없었어요.
    저 요리 엄청 잘하고
    해주고싶어도 참았어요.
    결혼하면 질리도록 먹을 밥
    미리 질릴까봐.
    더 이상 어떤 설렘,어떤 기대로
    원글님을 떠올릴지 생각해보세요.
    그냥 밥해주는 밥값 안줘도 되는 아줌마?
    오 마이 갓~

  • 32. 밥부심
    '19.11.15 5:33 AM (93.82.xxx.154)

    미련곰탱이.

  • 33.
    '19.11.15 9:59 PM (1.237.xxx.90)

    아이고. 이리 안타까울수가
    내남편 내자식도 그렇게는 못해요
    남친버릇 그렇게 들이면, 하녀대접 식모대접 평생 가요222222

    먹고나면 치우고 설거지에 커피는 남친 몫인가요?
    그것도 아니라면 그냥 쓰레기 한남입니다.
    저 딸도 있고 아들도 있지만 그런 꼴 못봅니다.
    언니들 말 듣고 외식하거나 배민으로 배달시켜요!!!

    결혼도 전에 왜 엄마 하려고 해요?
    여자만 해요.

  • 34. ..
    '19.11.15 11:25 PM (218.148.xxx.124)

    결혼도 하기전에 남친을 뭐하러
    집으로 불러 들입니까?
    데이트 비용 안들지, 집에서 편하게 
    얼마나 좋겠어요? 남자 입장에선...
    그냥 돈안드는 ㅅㅍ 인겁니다.. 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4870 맥도날드도 해명이 똑같네요. 2 ㅇㅇ 03:36:51 56
1354869 굿~~ 김부선과 강용석의 콜라보 2 ... 03:28:33 108
1354868 민주당팔이 오렌지는 즉각 민주당을 떠나기 바랍니다 5 ㅇㅇㅇ 03:28:28 30
1354867 펌 전우용 최재형 팩폭 1 02:59:01 165
1354866 남영동 그곳: 박종철이 죽어나간 그 방엔, 이 여자들이 있었다 1 ........ 02:50:26 302
1354865 배구 칼둥이들 팬카페 보름전 근황 3 .... 02:44:44 545
1354864 이재명"문대통령아들부터 조사", 민주당&quo.. 5 2분그때영상.. 02:41:44 318
1354863 종가집 종부나 며느리 자리는 무조건 반대이신가요? 3 .. 02:39:19 371
1354862 강아지 성격도 천차만별이네요 3 ll 02:37:17 235
1354861 수중 발레 5명이 코로나 걸렸대요 1 코로나 02:32:54 645
1354860 인간 쉽게 안 변한다 feat 이재명 7 .. 02:29:02 245
1354859 동남아 집에 강아지 있으면 도마뱀 없나요?? 2 ... 02:28:08 258
1354858 줄리는 국모로? 3 윤석열 02:27:15 167
1354857 이쁜 호텔 로비 추천좀 해주세요.. ... 01:49:26 172
1354856 이낙연은 분명한 입장/견해를 밝혀야합니다 148 01:20:45 1,106
1354855 당근마켓 거래후 은근히 기분이나빠집니다 8 Jresfh.. 01:15:11 1,718
1354854 날 밝으면 이야기 하나 2 잠깨 01:10:31 806
1354853 Ytn오늘 토론 최악은 추미애- 유권자가 정치인 노예냐? 28 토론워스트 00:55:59 865
1354852 구찌 마틀라세 미니나 스몰백 지금사면 늦었나요? 1 ㅇㅇ 00:49:34 462
1354851 가족 호칭 좀 가르쳐주세요 11 촌수 00:49:33 736
1354850 남자에게 여자 몸매 엄청 중요하네요 19 ... 00:47:06 3,774
1354849 키가 줄었어요 3 00:46:43 672
1354848 여자배구 4강이 어느어느 나라인가요 9 . . . 00:42:12 1,680
1354847 왜 윤석열을 지지율이 높은가요? 27 윤석열 지지.. 00:35:35 1,247
1354846 자기말만 하는 절친 4 00:35:18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