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어렸을 때 사진보면 눈물이 나요

missing | 조회수 : 3,053
작성일 : 2019-11-13 00:23:29
아이가 유치원 때 에버랜드에서 찍은 사진들
또 여러 곳에 같이
놀러가서 아이 안고 찍은 사진들을 가끔 보는데
그 시절이 너무너무 그립네요
아가였는데 지금 대학생이 되었고 저는 나이 들어가고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인건지 사진보면
그냥 그립고 눈물이 나네요ㅜ
갱년기라 그런가...
누구나 인생의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이 그리울 때가 있을까요

IP : 223.62.xxx.7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ㄷㄴㄱㅍㅅ
    '19.11.13 12:26 AM (221.166.xxx.129)

    저는 애가 대학생이 되면

    내가 늙더라도 어쩜좋겠다 싶어요

    지금중1인데요 학교보내면 늘걱정이고
    애가 스스로 공부를 안해서 후딱 중고등이
    어서 지났음 좋겠어요.

  • 2. mmm
    '19.11.13 12:27 AM (70.106.xxx.240)

    뭐든 지나고 나면 좋아보이지만
    그당시는 엄청 힘들었을거에요 기억이 안날뿐이죠

  • 3.
    '19.11.13 12:43 AM (210.99.xxx.244)

    사춘기 만땅 자기뿐이 모르는 아이랑 한약지어주러 엘버를 탔는데 너무이쁜 2살쯤 된 유모차 탄 아기랑 아장아장 거드는 아이둘을 데리고 어떤엄마가 타더라구요. 어찌나 아기가 이쁜지 저도 모르게 이때가 제일 이뻐 했더니 그엄마가 화내듯 말귀도 못알아듣고 얼마나 힘든데요ㅠ 하시더라구요 육아 스트레스가 많은듯 보였어요. 그때 제가 웃으며 옆에 퉁퉁 부어있는애를 가르키면 키워보니 이때가 힘들었지만 지나보면 제일 이쁘고 행복했던거 같다고 ㅋ 그엄마 웃더라구요. 그당시도 힘들었지만 키워보니 그때가 정말 행복했던거같아요ㅠ

  • 4. ㅎㅎ
    '19.11.13 12:45 AM (210.192.xxx.113)

    3살 딸키워요 .너무 예뻐요. 말도 잘듣고요. 빨리 커도 좋겠다라고 생각해요. 친구처럼 델코다니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손도 덜 가고요~

  • 5. ..
    '19.11.13 12:46 AM (180.66.xxx.74)

    저도 아이5살인 지금 제일 행복한거같아요
    가끔 짜증도 내지만....

  • 6. 그죠
    '19.11.13 12:48 AM (112.148.xxx.109)

    저도 아이 대학생돼서 원룸으로 독립시켰어요
    어제 뭘 찾다가 우연히 앨범을 봤는데
    젊은 남편과 저 그리고 작고 사랑스런
    어린아들의 모습을 보니 울컥하더라구요
    지금은 별 걱정없고 평화롭지만
    그때가 그리워질때가 있어요

  • 7. ...
    '19.11.13 2:02 AM (108.41.xxx.160)

    저도요
    이렇게 예쁜 아가들을
    힘들다는 이유로
    더 많이 사랑해주지 못한게 아쉽고 후회가 됩니다.

  • 8. 디-
    '19.11.13 5:36 AM (172.58.xxx.155)

    극장에서 인터스텔라 보다가 바다 행성 갔다가 돌아와서 몇십년치 영상 메시지 확인하는 장면에서 옷소매가 다 젖도록 울었던 기억 나네요. 지금 생각해도 울컥ㅜㅜ 이제 막 엄마 아빠 부르는데 일하러 나간다고 같이 더 못 있어주는 게 안타깝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6916 노무현대통령님이 그리우신 분들 보세요. 젊은시절의 22:55:49 37
1566915 어머니 친구들 모임갔다왔는데 다 대통령 욕한다고ㅠㅠ 3 미쳐ㅠ 22:53:39 223
1566914 vip ....내가 이걸 왜 보고있지 1 누구냐 22:53:34 234
1566913 한창인 남자 아이들 데리고 놀러 갈 때 ... 22:52:17 39
1566912 일본으로 워크샵 가는 회사/보배펌 미쳤구나 22:51:37 76
1566911 슈에무라 립스틱이랑 비슷한 제품 있나요 립스틱 22:51:17 40
1566910 결혼 1년 갓 지났어요 4 Luji 22:50:38 310
1566909 양준일씨 목소리 1 ^^ 22:50:21 245
1566908 서울시내 최고부페 좀 알려 주세요. 4 부페 22:49:32 197
1566907 어떤 남자한테 훅 끌리세요? 2 ... 22:48:58 169
1566906 노처녀인데 연세 지극한 분 한테 사모님 소리 들었어요 ㅎㅎ 2 ㅁㅁ 22:48:11 188
1566905 국가장학금 신청이요 ㅠㅠ 22:46:31 92
1566904 이청아 5 ㅇㅇ 22:46:11 551
1566903 원어민들이 서로 언어 질문 대답해주는 앱 아시는 분~ 언어 22:46:00 40
1566902 초등고학년 공립학교, 미국과 영국중 어디가 나을까요? 1 미국,영국 22:45:46 76
1566901 공항에 삼각김밥 싸갈수 있나요? 4 나무늘보 22:45:35 163
1566900 국가장학금 받아보신 분 1 ... 22:45:04 168
1566899 납득이 안가는 엄마 2 두부 22:44:46 312
1566898 친구와 멀어지고 싶어요. 4 친구와 22:42:12 538
1566897 양준일 1 그냥 22:39:01 365
1566896 vip 보고 계시나요? (스포 유) 1 루나 22:37:47 632
1566895 사주에 2인자의 인생이란 뭔가요? 3 .. 22:37:23 284
1566894 은행 출금 한도 질문요. 3 ㅇㅇ 22:32:39 171
1566893 양준일은 인기를 예상 못했던것 같아요 7 ㅇㅇ 22:29:27 1,261
1566892 주진우 스트레이트 하차 원인 (관훈라이트 들으면서 정리) 10 펌글 22:26:50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