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위로해주세요

원글 | 조회수 : 581
작성일 : 2019-10-21 17:05:37
11월에 퇴직을 앞두고 있어요.
거의 권고사직이죠 .

49이예요.
재취업 할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

다행히 남편이 많은 힘이 되었어요 .

직장 떠난다니 주변 사람들도
진심으로 수고 했다 위로해주는 분들도 계신데
갑자기 냉해지는? 느낌도 들고 ..

그냥 제 마음이 많이 힘드니
타인의 행동에 더 신경을 쓰고 그렇게 봐서 그런지
너무 크게 느껴지네요 ... ㅠㅠ

실업급여 받고 천천히 쉬었다
이직을 하든 하고 싶었던 공부를 하든
하려 했는데 ,,

자꾸만 조급한 마음만 듭니다 .

오죽하면 사주를 봤는데 ..
다행히 사주상 내년부터 좋다고 하는데

제 맘이 그래서 그런지 그 말도 막 믿기지도 않고요 ..

제가 넘 예민하니까
사람들이 저를 무시하는거 같고 그렇게 보이는거겠죠 ?
제가 뭐 대단한 직에 있었던 것도 아닌데..
갑자기 무시할 이유가 없느데ㅡ,
내가 오버한다고 이성은 생각하는데
우울하니 자꾸 왜곡되게 저 스스로를
힘들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ㅠ.ㅠ
가슴이 답답해서 숨을 몇번씩 크게 쉬게 되네요 요즘 ..
IP : 58.148.xxx.79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거기까지가
    '19.10.21 5:12 PM (116.126.xxx.128)

    직장생활 인간관계의 끝인거예요.
    길어봤자 직장인간관계 퇴직후 1~2년이라잖아요?
    너무 섭해하지 마시고
    새로운 삶속에서 더 좋은 분들 만날거예요.
    우선 좀 쉬면서 재충전하세요.

    고생하셨어요~^^

  • 2. 그나이면
    '19.10.21 5:15 PM (175.223.xxx.173)

    최소20년 이상은 직장생활 하셨을텐데~~
    그동안 수고 했으니 실업급여 받는동안 하고싶은거
    실컷 하세요
    스스로를 위로해주고 충분히 보상하시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해 보세요
    이번 퇴직을 새로운 기회로~

  • 3.
    '19.10.21 5:16 PM (223.62.xxx.221)

    그 불안감 이해됩니다
    그러나
    아직 50세도 안됐으니
    실업급여 받고
    천천히 교육받으면서
    휴가라 생각하고 즐기세요
    취업은 노력과
    의지만 있으면 될겁니다

  • 4. 원글
    '19.10.21 5:16 PM (58.148.xxx.79)

    직장사람들과는 그리 친하지 않았는데 ,
    직장 사람들이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서 오히려 멀리 한다는 느낌을 받아요 .

    제가 너무 예민하게 오버하는건지 ..

    물론 직장에서도 표나게 싸해지는 사람도 있긴 하네요 .
    ㅠㅠ

  • 5. ㅇㅇ
    '19.10.21 5:18 PM (1.215.xxx.108)

    너무 주변 신경안쓰셔도 돼요.
    자꾸 밖을 신경 쓸수록 내가 피곤해지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3695 김어준의 뉴스공장 1월16일(금)링크유 Tbs안내 06:11:17 39
1163694 화장실 참고 지방 내려오라는 시모 3 ... 06:09:12 236
1163693 미국 흑인과 경찰 몇년간 같은 나이트 클럽서 일했다는군요. 2 ... 05:57:10 436
1163692 온도계 추천해주실수 있을까요? 온도계 05:50:21 41
1163691 다이어트 성공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4 ... 05:41:44 349
1163690 크롬이 좀 더 안전한 브라우저인가요? 1 ㅁㅁ 05:40:08 282
1163689 꿉꿉한 냄새가 나기 시작하네요. ㅇㅇ 05:07:28 374
1163688 아이들 키우기 너무 힘드네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헬프미 04:40:40 709
1163687 대기업 다니는 분들 코로나로 회식 없어졌나요? 2 04:31:15 734
1163686 경찰이 죽인 흑인사망자요. 코로나 양성나왔다는군요. 1 ㅇㅇ 03:58:59 2,086
1163685 첫사랑이 결혼한대요 3 흐흣 03:33:40 1,015
1163684 남에게 관심이 없어요 1 ㅇㅇ 03:04:54 872
1163683 캡스도어 시시티비 문에 달면 앞집도 다 보이는건가요? 1 .... 03:04:35 400
1163682 도와주세요~6학년 영어공부 방향을 못 잡겠어요. 3 ria 02:52:35 362
1163681 (교회)고신대학교에 대해서.. 3 ... 02:39:45 377
1163680 시댁과 여행 경비 16 82쿡스 01:21:21 2,602
1163679 간판만 도매시장..대구 수산물 비싼 이유는? 3 .... 01:20:34 673
1163678 구축 탑층은 참 더워요 5 01:04:41 1,276
1163677 국회개원 잘했다더니 방탄국회였군요 16 .. 01:00:35 1,703
1163676 일맥상통 5.18 과.. 00:59:37 203
1163675 영어 해석 좀 부탁드릴께요. 4 나비 00:55:12 519
1163674 멜로가체질에서 손범수 너무 제 스탈이예요. 4 Darius.. 00:53:10 965
1163673 16평 작은 아파트에 혼자 살려면 장농 없어도 되겠죠? 17 .. 00:46:55 2,105
1163672 임보고양이가 밥한톨 안먹어요ㅠ 16 00:43:01 1,452
1163671 팬티 2개입는 습관 10 추위 00:42:00 4,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