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you call it love를 들으며 드는 생각.

이밤에 | 조회수 : 2,951
작성일 : 2019-06-13 02:54:16

식구들은 다 자고.

저 혼자....좀전에 인요한씨가 고향에 내려가 어렸을때 친구를 찾는 프로그램을 봤어요.

그후 채널을 돌렸는데, Mtv에서 엘튼존이 피아노치며 노래부르는 걸 봤어요. 저도 같이 아는 부분만 흥얼거렸네요.

TV를 끄고 자려고 했는데, 잠이 않와서 문득 엊그제 길가지나다가 들었던, You vall iy love 가 생각나서

유튜브에서 찾아, 이어폰 끼고 거실에 앉아 혼자 들었는데, 생각해보니 이 영화가 제가 고등학생때 개봉했던 거 같아요.

근데 갑자기,,,, 고등학교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절실히.

그럴 수만 있다면 다시 가고 싶은데,, 불가능하겠죠?

저 사춘기인가요?

봄도 아닌데,, 봄바람도 아니고..

IP : 14.48.xxx.97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시절
    '19.6.13 3:02 AM (116.36.xxx.198)

    리어카에 영화음악, cf음악, 팝송 테이프 많이 팔았죠
    대한항공 굉고음악도 떠오르네요

  • 2. 소피마르소
    '19.6.13 3:05 AM (116.122.xxx.28)

    그 노래가 유독 그래요 ㅎ
    저 중3때 89년이었는데 영화포스터도 기억나고
    학교끝나면 버스정류장 앞 레코드가게에서 흘러나오곤 했어요. 토요일이라 나른하고 홀가분했던 기분도 기억나고요. 대단한 이벤트도 아닌데 인생의 몇안되는 손꼽히는 순간이었네요
    가고 싶어요 1989년

  • 3. 제가
    '19.6.13 3:16 AM (69.165.xxx.176)

    어제 갑자기 그노래랑 소피마르소 영화보던 시절이 생각나서 진짜 오랜만에 라붐을 봤어요.
    희한하게 저도 you call it love랑 reality 노래들으면 막 옛날 생각이 나면서 아련해요.

  • 4. 그노래가
    '19.6.13 4:56 AM (58.235.xxx.76)

    아련아련하게 애처롭게 뭔가 안타깝게 마음을 자극하는 멜로디죠
    근데 그노래때 고딩 이시면 지금 연세가 있으신가봐요
    추억의 팝송으로 기억하는데

  • 5. ㅇㅇㅇ
    '19.6.13 6:53 AM (110.70.xxx.237)

    80년대에 철부지 꼬맹이였는데도
    그 노래만 들으면 마음이 설레고 또 개운해져요.
    그 시기에 청춘이나 사춘기를 보낸 세대가 아닌데도..
    유콜잇 러브는 새로운 세계에 들어가는 ..청순청순한 느낌^^

  • 6. 비슷한
    '19.6.13 7:05 AM (211.245.xxx.178)

    나이겠네요.
    가끔 유튭에서 노래들어요.
    참 그 노래는 바로 나를 여고 시절로 데려가요.정작 당시에는 영화도 안봤는데말이예요.
    전 어제 뜬금없이 심수봉에 꽂혀서 유튭 틀어놓고 흥얼거렸지뭐유.내가 심수봉언니 노래를 흥얼거릴줄이야...ㅎㅎ

  • 7.
    '19.6.13 9:26 AM (116.124.xxx.148)

    제가 다녔던 중학교에서는 시험을 치고 나면 단체로 영화를 보러갔어요.
    다른 학교 강당을 대여해서 단체로 가서 쿼바디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같은 고전들을 보여줬어요.
    그런데 어느날,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늘 발목까지 오는 한복을 입고 다녔던, 여중생들에게 늘 '시찌부'를 입으라고 하시던, 학교 곳곳을 늘 다니시며 어디 미진한게 없나 살피시던 깐깐한 이사도라 교감샘이 있는 여중학교에서
    바로 이 영화 '유 콜잇 러브'를 보러 간거죠.
    그런데 이 영화 중간에 좀 야한 장면이 있나봐요.
    갑자기 영사기를 막아서 화면은 깜깜해지고(교감 선생님이 손으로 영사기 앞을 막았다고 ㅎ) 애들은 소리 지르고~ 소동이 일어났어요^^
    그렇게 중간중간 영화는 잘리고 뭔 내용인지 기억도 잘 안나지만, 이 노래는 기억이 나요.
    이 노래를 들으면 개성적이고 젊은 선생님들이 많았던, 추억이 많은 내 중학교 시절이 생각이 나네요^^
    역시 노래는 사람을 추억속으로 끌고 가는 힘이 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3071 콜레스케롤 205 ㅜㅜ 지금 부치미 먹어요 19:40:11 15
1553070 우리집고양이 고발기 냐옹이 19:39:21 32
1553069 "진중권, '동양대 총장이 거짓말한다' 제보 전화했다&.. 2 유시민 19:36:41 169
1553068 본인만 보정해서 올리는 친구 참나... .. 19:36:01 77
1553067 파는 음식이 그렇게 더럽나요?? 2 ........ 19:33:42 133
1553066 코팅프라이팬 새로 산거 세척법 어떻게 하나요 1 ㅇㅇ 19:32:41 66
1553065 목욕탕집 남자들 지금 보니 1 ... 19:31:44 161
1553064 예단비는 언제 드려야 하나요? 1 예단비 19:30:51 119
1553063 지저분한 질문이니 식사중인 분들은 읽지 마시기를... 도와주세요... 19:26:47 106
1553062 장경욱 "진중권, 자기오류로 타인 상처준 것 돌아보길&.. 4 ㅇㅇㅇ 19:26:16 342
1553061 유니클로, 롯데 .... 19:24:36 84
1553060 보통 손가락 실금도 실비 보험 적용 되나요? .. 19:19:31 62
1553059 고양이보다 개좋아하는 사람은 지배욕이 있는 사람이라네요 3 아열받아 19:18:10 268
1553058 을지로에서st조명 불량품 환불 안되나요? 불량환불안돼.. 19:16:27 52
1553057 공덕 학원 정보 좀 알려주세요(중등 공부 방법) 1 ㅎㅎㅎ 19:14:16 90
1553056 감자 잘 아는 분 계신가요. 2 ... 19:12:22 174
1553055 비기독교인) 대안고등학고 알아보고 있어요 도움부탁드려.. 19:09:09 137
1553054 김희애, 배종옥 주연 내 남자의 여자 결말이 뭐였나요 4 ... 19:08:41 810
1553053 위탁교육 시키신분 계시면 도움좀 주세요. .. 19:05:56 80
1553052 얘, 너 어떻게 선생님 됐니? 7 ㅇㅇ 19:01:56 996
1553051 아시아인들이 전반적으로 비슷한거같아요 4 ㅇㅇ 19:00:19 559
1553050 실리트압력밥솥은 왜 삐소리가안나나요 1 ㅇㅇ 18:59:59 169
1553049 집에서 간단하게 먹을수있는 서양 가정식추천해주세요 4 ㅇㅇ 18:59:28 549
1553048 저희 엄마도 시어머니. 1 엄마 18:59:27 687
1553047 '공짜상품' 유니클로 몰린 사람들…日누리꾼도 비웃음 12 장하다 18:57:54 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