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의정부 가족 살인 사건.. 남겨진 아들 불쌍하네요.

ㅇㅇ | 조회수 : 6,135
작성일 : 2019-05-22 22:37:50
공부도 잘 했고 그날도 새벽 4시까지 숙제하고
있었다는데 식구들 다 죽은거 까맣게 모르고
혼자 남겨진 채 잠들었을거 생각하니 짠하네요.
부디 상처를 딛고 잘 살아나가길 빕니다.
IP : 125.142.xxx.145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ㄷㄴㄱㅂㅅㅈ
    '19.5.22 10:42 PM (221.166.xxx.129)

    저도 새벽 4시까지 과제했다는 소리듣고

    저희집에 중1아들이 있어서 너무 안됐더라구요.


    앞으로 삶이 얼마나 힘이들까요?

    아직 어린데 부모도 없이 이 세상 혼자

    무슨마음으로 살라고 그 아빠는 그렇게했을까요?
    너무 슬퍼요.

  • 2.
    '19.5.22 10:43 PM (211.108.xxx.228)

    자라길 바랍니다.

  • 3. 아들이
    '19.5.22 10:46 PM (211.218.xxx.199)

    그 아버지 정말 ...할말이 없어요.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어린 아이가 받을 상처가 얼마나 깊겠어요.
    무엇보다 그집에 빚이 있거나 한다면 어른들이 빨리 상속포기 과정 밟아야 할거예요.
    그걸 누가 말해줘야 할건데....

  • 4. 그글이
    '19.5.22 10:51 PM (124.49.xxx.61)

    왜 안올라오나 했어요.ㅠㅠ
    글쎄 왜 딸까지 그렇게 했을까요..참..할말이 없네요.죽더라도 어른들만 죽던지.
    아들이 잘 크길 바라봅니다.

  • 5. ㅌㅌ
    '19.5.22 10:54 PM (42.82.xxx.142)

    궁금한게 가족들이 죽으면 소리가 날텐데
    그걸 못듣고 공부했다는게 이상해요

  • 6. 하늘
    '19.5.22 10:57 PM (59.7.xxx.110)

    에효 ㅜ
    맘이 너무 안좋네요
    그아이 트라우마가 얼마나 심할까요
    집에서 ㅠ
    하루종일 생각나더라구요

  • 7. 아이구
    '19.5.22 10:57 PM (211.218.xxx.199)

    윗님 잤다잖아요. 숙제 하고
    지금 뭘 상상하는지

  • 8.
    '19.5.22 10:58 PM (124.54.xxx.52)

    솔직히 좀 기괴하네요 ㅠ
    당연히 힘든 사정이 있었겠지만ㅠ 경찰이 감추는게 있을것 같아요

  • 9. 이상
    '19.5.22 11:02 PM (211.244.xxx.184)

    정말 너무 이상해요
    죽이려면 다 죽이거나 가장 어린아이를 죽인다던데..
    아이를 데리고 가는 경우 어릴수록 남겨지면 힘드니 데리고 간다네요
    근데 여긴 반대로 더 나이 많은 딸은 죽이고 어린 아들은 살렸어요 그 어린아들은 앞으로 혼자 어찌살까요

  • 10. 이웃집에서도
    '19.5.22 11:09 PM (39.7.xxx.104)

    별다른 소리를 못들었고,
    아이는 초저녁에 잠들었다가 자정쯤 깨어서 숙제를 새벽까지 하다가 잠들었고요. 평소에 부모가 깨워주면 일어났기때문에 , 알람도 안맞추고 잤다고 나오네요. 충격을 많이 받아서 자세히 조사하기도 어려운 것 같아요. 심리상담도 병행한다고 나와요.
    돈 문제가 심각했었나봐요.

  • 11. ...
    '19.5.23 12:20 AM (58.182.xxx.31)

    아빠의 즉흥적으로 감정적으로 했을거 같아요.
    우연히 딸도 집안 사정 들었겠죠. 그러다 셋이 의논하며 울며 잠들다 아빠가 엄마 살해하고 그 때 딸이 깨어나서 살해후 아들방에 가보니 애는 잠안자고 공부중 아들도 잠들었으면 죽었을듯 싶은 생각이 들었네요..

  • 12. 아버지
    '19.5.23 12:49 AM (125.142.xxx.145)

    탓이 크지만 가족이 놓인 상황 자체가 안됐어요.
    아들만이라도 앞으로의 인생 잘 살았으면 합니다.

  • 13. ......
    '19.5.23 6:06 PM (125.136.xxx.121)

    아침 11시에 깨어났다면서요?? 학교는 못간건가요?

  • 14. 하늘
    '19.5.23 7:15 PM (59.7.xxx.110)

    깨워준사람이 없어서 늦잠잤고
    학교갈 상황인가요?
    눈떠보니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0328 토마토쥬스 카페에서 파는 맛 내려면? ... 21:50:28 25
1180327 우리집 강아지가 고양이에게 왜 이러는 걸까요? 궁금해요 21:50:13 38
1180326 좌익효수 국정원 댓글녀 근황.txt 5 학교가자 21:48:01 146
1180325 직화닭발 ㅠ 제목없음 21:45:39 57
1180324 강동원 하지원 영화 형사:듀얼리스트 이제 봤는데 5 와우 21:44:51 115
1180323 포항공대는 지금도 입결 높은가요 2 ㅇㅇ 21:43:49 235
1180322 강남 서초에 24시간하는 주차편한 카페나 스터디룸 있을까요? 1 질문 21:41:06 88
1180321 조국 “윤석열이 법무부장관 지휘 거부하면 명백한 헌법과 법률 위.. 15 석열아법무장.. 21:39:21 443
1180320 여의도 은하아파트 살아보신분 계실까요? 1 궁금 21:36:09 199
1180319 82댓글 방향이 참 이상해요 4 ... 21:35:57 244
1180318 조영남 7 가짜 21:35:54 432
1180317 아재명 지지하시는 분들만 잠깐 와보세요 ^.^ 21:34:38 89
1180316 마음이 너무 불안하고 힘들때 어떻게 극복할까요(펑예) 4 싱글맘 21:33:38 343
1180315 M자 손금은 흔하지 않나요? 4 ... 21:28:58 428
1180314 맘에 드는 옷은 자꾸생각나고 결국 사게되요 5 로라 21:23:27 489
1180313 남편 핸드폰에 있는 야사.. 해킹되었다고 변명하네요. 1 .. 21:23:25 416
1180312 차에 방석 두시나요? 9 흠집 21:22:25 347
1180311 알바몰이 일베몰이 토왜몰이 31 ... 21:20:27 196
1180310 공수처장을 국민이 뽑아야지 안심하겠어요. 33 안되겠다 21:18:35 329
1180309 암수술 3번째 4 ㅠㅠㅠ 21:18:17 801
1180308 두부는 혈관을 청소해주는 음식이 아니에요. 10 소소 21:18:11 1,262
1180307 정몽준 장남 16살 연하랑 오늘 결혼.jpg 26 .... 21:16:26 2,827
1180306 상사가 너무 싫으면 어째야 하나요 3 ㅇㅇㅇ 21:14:37 286
1180305 코로나19 돌연변이 확산..전염력 더 세고 치명률 그대로 7 .... 21:14:23 798
1180304 베스트 글 보고 궁금해서요 3 ㅇㅇ 21:13:00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