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의금 안받는 분..부러워요.

아줌마 | 조회수 : 3,395
작성일 : 2019-05-22 08:32:56
조의금 안받는 장례식 한번 다녀왔습니다. 잘 사는 댁이었어요. 박완서 작가님 유언이 가난한 문인들한테 조의금 받지 말라..였다지요..요즘 60대 ..동창 단톡방에서 나가는 이유가 수입은 없는데 경조비가 부담되어서 라는 기사를 봤어요. 남편이 60이 다 되어가니 거의 매주 부고를 받아요. 어떤날은 동시에 두세곳을 갈 때도 있어요. 솔직히 부고오면 부담부터 느껴지나봐요. 내가 죽은후 내 죽음이 누군가에게 부담으로 여겨질거 생각하면..우리 아들한테도 같은 유언하고 싶어요.
IP : 220.118.xxx.16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게
    '19.5.22 8:35 AM (58.230.xxx.110)

    친구 시어른이 그러셨는데
    친구남편이 사회생활을 안해서
    사실 좀 받을데가 없긴해요...
    대학선후배가 거의 다
    그런데 다른 자녀들은 잘나가구요
    제 친구만 안받고 나머지 형제들은 각자 슬쩍 받더라구요..
    장남생각하신 어머님 뜻인가 싶었어요...

  • 2. 반대로
    '19.5.22 8:42 AM (180.224.xxx.210)

    경제적으로도 어려운데도 부조금 안 받는 댁 봤어요.
    나중에 일일이 갚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요.
    참 신선했어요.

    그냥 경조사는 각자 자기 가족들끼리만 감당하면 좋겠습니다.

    저도 나중에 그러려고 생각하고 있고요.

  • 3. 맞아요
    '19.5.22 8:46 AM (1.231.xxx.157)

    그래서 저희도 가족장 생각하고 있어요
    오빠가 대기업 이사로 퇴직해 사는게 여유있는데도
    부고가 겁난다며 요새 왠만하면 생까고 있대요

    대신 조만간 아버지가 돌아가실거 같은데(말기암 투병중)
    가족끼리 하자고 하대요
    아버지도 그랬으면 좋겠다 하시구요

    가족과 가까운 친인척에게만 알릴까 싶어요

  • 4. 이제 그만...
    '19.5.22 8:52 AM (160.135.xxx.41)

    예전에 조의금은 정말 없었던 시절에
    목돈 들어가는 결혼식이나 장례식에 하던 그 풍습이 남아 있는데..

    얼마전에 30년 직장 동료였던, 모친이 돌아가신 것을 백일 탈상후에 알았습니다.
    그것도 동료가 백일 탈상을 끝내면서 단톡에 올렸더라구요.

    엄마의 유언이라면서,

    살면서 나의 얼굴을 한번도 본 적이 없는 너희 지인들에게 쓸데없이 나의 부고를 알리지 말어라.
    조용히 가족끼리만 장례를 치루었으면 한다.
    조위금이 들어오는 것은 병원이나 학교에 기부를 하여라.

    그래서 조용히 가족장으로 하였고,
    백일 탈상을 하였기에 먼곳에 소풍 떠나신 엄마를 위해서 좋은 말, 한마디씩만 해 달라구!!

    그 동료 모친의 깊은 생각에 고개가 절로 숙여 지더이다.
    평범하게 자식낳고 살림만 하시면서 사셨 분이였습니다.

  • 5. 부자는 달라
    '19.5.22 8:53 AM (211.192.xxx.148)

    역사 교과서에 나오는 집안 후손이신데
    돌아가실 때 음식은 최고급으로, 부조 사절, 이렇게 말씀하시고 선친이 돌아가셨다고
    자식들이 그대로 다 했어요.
    부자라서 그런 마음씨 쓸 수 있는게 부러워요.

  • 6. ㅇㅇ
    '19.5.22 8:54 AM (59.7.xxx.61)

    저희 부모님에거ㅣ듣는 소리중 싫은소리 탑 1이
    그래도 어떻게 그러니 남들 눈이 있는데

    이거예요.

    저런결정 내리신 어르신들 진짜대단하세요

  • 7. 부조
    '19.5.22 9:55 AM (39.118.xxx.236)

    남편 회사 아주 높으신 분 모친상에 부조 안 받으셨어요. 고인 뜻이라고...
    자식들 다 매우 잘 되어서 부조 받았으면 수억이었을텐데....
    새삼 훌륭해 보이더라구요. .고인도,자식들도. .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3042 6학년아들 내내 자요ㅡ 6학년 18:23:17 9
1483041 GE냉장고 어때요? 1 냉장고 18:19:13 35
1483040 금전운이 좋다는게.. 복권도 해당되나요? ... 18:17:06 55
1483039 조국후보 인사청문회 준비단 대응 안타깝네요 9 입시맘 18:13:59 450
1483038 조국 후보 참 단정하게 잘 살아오셨네요 5 .... 18:13:28 397
1483037 이번 여름은 작년에 비하면 양반이죠? 7 호호바 18:13:16 155
1483036 대한병리학회,조국 딸논문 의혹에학술적 문제없다종합) 3 ㄱㅂㄷ 18:13:15 205
1483035 최악의 코카서스여행과 여행사의 계약위반에 대하여1 1 여행 18:10:51 146
1483034 아까 십오만원짜리 가방 원글 쓴 사람인데요 3 ㅇㅇㅇ 18:10:00 433
1483033 자유게시판 닉네임 고정했으면 좋겠어요 3 고정 18:09:49 99
1483032 조국후보자가 꼭 장관되셨으면 좋겠네요. 14 .. 18:05:11 288
1483031 국산 가루녹차(말차) 추천 좀 해 주세요 베이킹 18:03:40 45
1483030 조국 쉴드치는 인간들은 드루킹들이라 악랄합니다. 31 쉴드되면대박.. 18:02:11 437
1483029 약국에서 다들 이러나요 2 18:00:45 488
1483028 김종회 의원 "日 후쿠시마 바닷물 128만t 국내 해역.. 1 뉴스 18:00:41 217
1483027 새 나무 바둑판 재활용 하려는데,,, 1 ㅐㅐ 17:59:09 80
1483026 저도 제주도 실망 후기 남깁니다. 16 헬로 17:56:53 1,422
1483025 이영훈 같은 친일파 교수들이 조국 깔려고 난리 2 노재팬 17:55:27 179
1483024 친구랑 대학로 어느 식당 가면 좋을까요? 1 .. 17:54:50 73
1483023 전복도 방사능 문제 있을까요? 6 혹시요 17:51:46 233
1483022 이젠 금수저들 놀음으로 대학가는 방법이 보편적인시대입니다 23 ㅋㅋㅋㅋ 17:48:57 845
1483021 추석에서울 가볼만한곳 2 ㅁㅈ 17:45:57 211
1483020 조국 딸 지도교수도 "추천 안 했다"···서울.. 26 장학금 17:45:23 1,696
1483019 개돼지 엄마 아빠들 반성하세요 15 ㅇㅇ 17:44:05 808
1483018 콜레스테롤 높으신분들 2 ㅡㅡ 17:43:00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