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의금 안받는 분..부러워요.

아줌마 | 조회수 : 3,403
작성일 : 2019-05-22 08:32:56
조의금 안받는 장례식 한번 다녀왔습니다. 잘 사는 댁이었어요. 박완서 작가님 유언이 가난한 문인들한테 조의금 받지 말라..였다지요..요즘 60대 ..동창 단톡방에서 나가는 이유가 수입은 없는데 경조비가 부담되어서 라는 기사를 봤어요. 남편이 60이 다 되어가니 거의 매주 부고를 받아요. 어떤날은 동시에 두세곳을 갈 때도 있어요. 솔직히 부고오면 부담부터 느껴지나봐요. 내가 죽은후 내 죽음이 누군가에게 부담으로 여겨질거 생각하면..우리 아들한테도 같은 유언하고 싶어요.
IP : 220.118.xxx.16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게
    '19.5.22 8:35 AM (58.230.xxx.110)

    친구 시어른이 그러셨는데
    친구남편이 사회생활을 안해서
    사실 좀 받을데가 없긴해요...
    대학선후배가 거의 다
    그런데 다른 자녀들은 잘나가구요
    제 친구만 안받고 나머지 형제들은 각자 슬쩍 받더라구요..
    장남생각하신 어머님 뜻인가 싶었어요...

  • 2. 반대로
    '19.5.22 8:42 AM (180.224.xxx.210)

    경제적으로도 어려운데도 부조금 안 받는 댁 봤어요.
    나중에 일일이 갚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요.
    참 신선했어요.

    그냥 경조사는 각자 자기 가족들끼리만 감당하면 좋겠습니다.

    저도 나중에 그러려고 생각하고 있고요.

  • 3. 맞아요
    '19.5.22 8:46 AM (1.231.xxx.157)

    그래서 저희도 가족장 생각하고 있어요
    오빠가 대기업 이사로 퇴직해 사는게 여유있는데도
    부고가 겁난다며 요새 왠만하면 생까고 있대요

    대신 조만간 아버지가 돌아가실거 같은데(말기암 투병중)
    가족끼리 하자고 하대요
    아버지도 그랬으면 좋겠다 하시구요

    가족과 가까운 친인척에게만 알릴까 싶어요

  • 4. 이제 그만...
    '19.5.22 8:52 AM (160.135.xxx.41)

    예전에 조의금은 정말 없었던 시절에
    목돈 들어가는 결혼식이나 장례식에 하던 그 풍습이 남아 있는데..

    얼마전에 30년 직장 동료였던, 모친이 돌아가신 것을 백일 탈상후에 알았습니다.
    그것도 동료가 백일 탈상을 끝내면서 단톡에 올렸더라구요.

    엄마의 유언이라면서,

    살면서 나의 얼굴을 한번도 본 적이 없는 너희 지인들에게 쓸데없이 나의 부고를 알리지 말어라.
    조용히 가족끼리만 장례를 치루었으면 한다.
    조위금이 들어오는 것은 병원이나 학교에 기부를 하여라.

    그래서 조용히 가족장으로 하였고,
    백일 탈상을 하였기에 먼곳에 소풍 떠나신 엄마를 위해서 좋은 말, 한마디씩만 해 달라구!!

    그 동료 모친의 깊은 생각에 고개가 절로 숙여 지더이다.
    평범하게 자식낳고 살림만 하시면서 사셨 분이였습니다.

  • 5. 부자는 달라
    '19.5.22 8:53 AM (211.192.xxx.148)

    역사 교과서에 나오는 집안 후손이신데
    돌아가실 때 음식은 최고급으로, 부조 사절, 이렇게 말씀하시고 선친이 돌아가셨다고
    자식들이 그대로 다 했어요.
    부자라서 그런 마음씨 쓸 수 있는게 부러워요.

  • 6. ㅇㅇ
    '19.5.22 8:54 AM (59.7.xxx.61)

    저희 부모님에거ㅣ듣는 소리중 싫은소리 탑 1이
    그래도 어떻게 그러니 남들 눈이 있는데

    이거예요.

    저런결정 내리신 어르신들 진짜대단하세요

  • 7. 부조
    '19.5.22 9:55 AM (39.118.xxx.236)

    남편 회사 아주 높으신 분 모친상에 부조 안 받으셨어요. 고인 뜻이라고...
    자식들 다 매우 잘 되어서 부조 받았으면 수억이었을텐데....
    새삼 훌륭해 보이더라구요. .고인도,자식들도. .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6727 검찰개혁)인테리어 질문ㅡ거실과 부엌 사이 중문 1 어렵네 08:18:28 69
1536726 펌)카리스마형 리더가 위험한 이유는? --- 5 신수정 박사.. 08:10:42 201
1536725 위 용종은 스트레스가 원인인가요? 2 ^^ 08:08:44 113
1536724 고만 싸우고 음악듣고 마음 가라앉힙시다 2 집회 08:07:08 107
1536723 신고는 어떻게 하나요? 5 ㅇㅇ 08:02:42 119
1536722 오마나.. 아침에 들어 왔더니난리 난리 7 08:01:28 597
1536721 문재인 후보님시절 82쿡인사 2 점둘 08:00:18 213
1536720 부모없이 자라신 40대 여자분들 어떻게 사세요? 8 ... 08:00:04 652
1536719 파이는 차게먹는음식인가요 1 파이 07:54:51 129
1536718 민주당 경남도당, "검찰개혁 불쏘시개, 횃불이 될 것!.. 6 검찰개혁!!.. 07:54:01 348
1536717 최자에 대한 판결문..... 4 판결 07:46:51 925
1536716 촛불 집회가 밥상으로 보이나봐 숟가락타령하게 10 .... 07:44:38 238
1536715 갈라치기 비방 아이피 다 적어놨어요 22 .... 07:41:15 318
1536714 연세 많으신 분들 생일 케이크에 초 2 07:40:40 243
1536713 자한당 혼내주러 가야죠 8 이제 07:31:30 211
1536712 펌댓) 웃겨요 3 ... 07:21:25 314
1536711 잘한다 잘한다 잘한다~~~~ 6 ㅇㅇ 07:20:27 503
1536710 오늘 여의도·광화문 등에서 대규모 집회 7 Kbs 07:19:57 366
1536709 여의도 서초 주차비 ㅇㅇㅇ 07:11:34 178
1536708 또 저러네 꺼지세요~ 32 07:06:55 780
1536707 개국본의 잘못이라면.. 11 evans 07:03:24 446
1536706 지금 서초동은 개국본 밥상에 숟가락 얻으려는 거죠 31 통큰척하기 06:51:33 1,089
1536705 예은은 지성으로 어필하더니 영 아니네요 최자 2 .... 06:49:18 942
1536704 새벽 4시에 항상 깨는데요.. 정신과약 먹어야 할까요? 8 수면 06:26:11 1,787
1536703 신천지랑 비슷하죠 7 .... 06:20:10 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