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펑 했어요

조언해주세요 조회수 : 861
작성일 : 2012-06-27 15:37:19

답 글 주신분들 말씀대로 할께요. 조언 감사합니다. 제가 아직 철이 너무 없나봐요 ㅠㅠ

IP : 14.33.xxx.108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7 3:41 PM (59.19.xxx.144)

    나시 입지말고 치마길이 넘 짧게입지말고 얌~~전 한 옷 입으세요

  • 2. ..
    '12.6.27 3:45 PM (58.141.xxx.6)

    날씬하면 나시 상관없지 않을까요?
    너무 팔드러나는 나시말고 팔뚝이 얇아보이는 나시있어요
    그런거면 상관없을 것같구요
    자전거는 안타고 가야죠..남자가 데려다줄수도 있구요..
    30중반되는 여자가 첫만남에 자전거 타고오면 좀 이상하게 생각할 수도 있어요
    그건 친해지고 난다음에 하세요~

  • 3. -_-
    '12.6.27 3:45 PM (211.244.xxx.167)

    나시 면 원피스요??? 오마이갓......
    그 차림으로 자전거타고 약속장소 가서 커피마시고 올생각
    애써 한 화장 땀으로 다 지워진 상태로 헉헉되며 만나시게요?
    커피만 마시고 올생각?
    상대방 생각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저 이기심....

  • 4. 기러지마요ㅠㅠ
    '12.6.27 3:54 PM (121.140.xxx.69)

    이 더운날 자전거타면 얼굴 시뻘개지고 땀흘릴텐데 첫만남부터 단정치 못한 모습으로 뵐 이유느 ㄴ없지요.
    게다가 나시원피스를 입고 자전거를 타시겠다고라고라고라?????

    나이 있으니깐 이참에 소개팅용 옷이랑 가방,신발등등 적당한걸로 장만하시고
    친구분 말 따르세요.

    아무리 이해심있게 읽어도 30대중반 처자가 할 행동은 아닙니다.
    그냥 보통으로,,,남들과 비슷하세 시작하세요 일단은

    사귄다음에야 본인 모습을 보여주던가 말던가...
    10년동안 아예 연애도 안해보셨나봐--;;

  • 5. 친구말이 맞아요
    '12.6.27 3:55 PM (110.14.xxx.164)

    나시입고 나가면 상대방을 무시했단 소리 나오기 쉽지요
    그런글 많았잖아요
    기본적인 예의라고생각하시고 한벌 적당한거 사서 입으세요
    나시면 위에다 재킷을 입던지 반팔 원피스 무릎선 오는거 하나 사세요
    20대도 아니고 30대면 더 차림새 신경쓰는게 좋아요
    머리도 미장원 다녀오시고요 화장도 연하게 하시고요 가까우면 택시 타고 가시고요
    외국서도 소개팅하는 영화 장면 보면 신경 많이 쓰던대요

  • 6. 원글
    '12.6.27 3:59 PM (14.33.xxx.108)

    헉헉 대지 않고 갈수 있는 거리라서 타고 가는거죠...
    10년 넘게 자전거 타고 다녀서 그냥 저한테는 자전거 타는게 걷는거랑 마찬가지예요.
    이기적이라고 할것 까지야...-_-
    그리고 서로 시간이 별로 없어서 커피만 마시자고 이미 동의한 상황이었어요.
    -_- 님 다신분 열 식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723 이종걸 “한명숙 무죄, 그런데 검찰 무슨 책임졌나?” 7 세우실 2012/07/19 1,486
129722 부산 오늘 비왔어요? 2 ,,, 2012/07/19 813
129721 정말 왜 그리 건강보허료가 올라가나 했더니만.. 1 졸리 2012/07/19 1,730
129720 저녁에 시댁가요 ~어머님이 삼계탕해놓으신다고 하시는데 모시내의같.. 1 며느리 2012/07/19 1,395
129719 싱크대 교체 시 쿡탑과 식기세척기 꼭 바꿔야 하나요? 4 이천만땡겨서.. 2012/07/19 2,558
129718 82에서 댓글폭주하며 뜯어말렸던 결혼... 다들 잘 헤어졌을까요.. 18 흠... 2012/07/19 11,634
129717 들기름 주로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알려주세요. 4 구입처 2012/07/19 1,411
129716 당황했지만 뻔뻔하게(?) 대처했던 경험 있으세요? 4 심심해서 2012/07/19 2,185
129715 자궁이 빠질듯 아픈 증상..아시는분 7 40후반 2012/07/19 8,623
129714 검, "관봉 5000만원, 민정수석실 비자금".. 샬랄라 2012/07/19 787
129713 외할머니 1 외할머니 2012/07/19 966
129712 개명해보신분 9 이름 2012/07/19 2,482
129711 아까운 집안 살림들.... 1 ...늘 2012/07/19 1,941
129710 공사하느라 시끄러울텐데 위아래층 어디까지 인사드리면될까요? 21 공사 2012/07/19 2,583
129709 남편이 제물건을 맘대로... 37 열받아요 2012/07/19 10,217
129708 마사지 샵에서 마사지 비용 어떻게 되나요? 5 ^**^ 2012/07/19 3,294
129707 본인이 한행동은 모르고 남탓만한다는 고사성어가? 6 고사성어 2012/07/19 3,065
129706 검찰, 저축은행 비리 이석현 의원 보좌관 자택 압수수색 6 세우실 2012/07/19 1,098
129705 강아지 중성화수술ㅜㅜ고민입니당 12 * 2012/07/19 3,125
129704 복날이라고 은행에서 삼계탕욕 닭이랑 수박주던데 6 궁금 2012/07/19 2,516
129703 플라스틱 도난방지택 제거 ㅠㅠ 11 딸려왔음 2012/07/19 46,821
129702 스마트폰케이스중에 " 범퍼"라는거 질문좀 드릴.. 2 .. 2012/07/19 832
129701 안경 밖의 세상 놀랍네요 3 2012/07/19 2,368
129700 스마트폰에 대해서 잘 아시는분 궁금증좀 풀어주세요^^ 5 스마트폰 2012/07/19 1,154
129699 냉장고에서 수박이 일주일정도있는데요... 4 222 2012/07/19 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