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행복한 부부관계를 위한 노하우~~~ 한가지씩만

풀어봐요 조회수 : 5,861
작성일 : 2012-06-24 03:05:28

저흰 결혼 12년차...

 

유일한 고민과 말싸움 거리는 오로지 시부모님과 시누...문제였거든요

년차가 오래되니까,, 점점 누그러지기도 하고  피해가는 노하우도 생기고 해서

그부분에서의 싸움거리는 어느정도 해소되고 있는데요

 

이상하게 다른 아주 사소한 문제로 쉽게 격노하게 되고(남편말로는 불뚝성질이 있다고 하는데^^)

그러다, 그냥 말섞기도 싫어지고,,, 완전 화가나면 그냥 "너"라고 해버리기도 하고 그렇거든요

제가 남편에게요 ㅠ.ㅠ

 

잘할땐 한없이 잘해주다가 맘에 안들면 180도 변해버리는거죠 ㅎㅎ

 

아무래도 제가 좀 고쳐야할거 같은데

다른분들...

우린 서로 이렇게 살아요

이렇게 사니 행복해요~~ 이런 노하우들 좀 풀어봐주세요

신혼이다 생각하고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해보고 싶어요

 

IP : 219.250.xxx.205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2.6.24 3:13 AM (121.130.xxx.7)

    상대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려고 노력하기.
    상대가 싫어하는 행동은 가급적 안하려고 노력하기.
    언쟁보다는 대화가 되도록 노력하기.
    여전히 서로에게 이성으로 보이도록 노력하기.

    여기서 포인트는 노력한다는 거죠.
    저렇게 다 잘하고 산다는 건 아닙니다. ^ ^
    결혼 19년차구요.

  • 2. pp
    '12.6.24 3:19 AM (112.151.xxx.134)

    사소한 말이라도 곱고 다정하게 하려고 애써요.
    말 한마디에 사람 기분이 확 상할 수도 있고
    사랑받는다고 느끼기도 하니깐.....
    대단한 말 아니구..일상적인 '식사하세요' 이런 말이라도
    다정하게......

  • 3. 원글
    '12.6.24 3:44 AM (219.250.xxx.205)

    상대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야하는데
    전,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나봐요
    그게 10년이 넘어도 안고쳐진다 생각하니 이제 짜증으로 나오는거 같구요

    식사하세요~~까진 안하구요^^
    아침준비 하다가, 다 돼가면 남편 일어나라고 깨우거든요
    그러면 일어나서 나오는데, 그때 굿모닝~~하고 서로 안아줘요
    제가 식사준비로 바빠서 미쳐 못안아주면
    남편이 제쪽에 와서 서있구요 ㅎㅎ

  • 4. ...
    '12.6.24 3:49 AM (211.243.xxx.154)

    아무리 잠을 못자도 남편 나가는거 꼭 배웅해주고요. 집에 돌아오면 미친듯이(?) 반가워하며 맞이해요. 싸우거나 언짢아지면 저는 갑자기 존댓말해요. 그러면 말도 좀 조심하게되고 남편도 제가 화가났다는걸 알아채요.

  • 5. ....
    '12.6.24 6:46 AM (180.182.xxx.14)

    저 같은 경우에는 둘이서 약속을 했어요.
    그날 있었던일은 그날로 풀자!!
    다음날 출근길에는 웃고 출근하기로...
    맞벌이 하다보니 싸워서 오래가면 일할때까지 영향을 끼치는거 같아서 약속했는데,
    둘 다 잘 지키고 있어요...

    그리고 저 혼자서 나름 생각해서 실천한거는 한템포 쉬었다가 말하기..
    잠깐 한템포 쉬었다 말하면 그 당시에는 약간 욱하지만
    오히려 남편이 내뜻에 잘 따라 주더라구요^^

  • 6. 전업주부
    '12.6.24 10:30 AM (121.136.xxx.123)

    쾌적한 집, 편안한 집을 만들려고 해요.

  • 7. ....
    '12.6.24 10:45 AM (218.52.xxx.108)

    상대가 원하는걸 나는 바꿔줬나 생각해본다

  • 8. 17년
    '12.6.24 1:24 PM (180.68.xxx.181)

    상대방을 바꾸려 하지말고 모든 내가 먼저 변화하고 바뀌면 된다...

    그 집 부뉘기에 맞추어서 상대방 입장이 되어서 이해하면 됩니다.. 허나~ 쉬운일 아니예요...

    지속적인 노력 필요한것 같아요.........


    남편의 회사에서 힘든점을 들어준다..

    용기를 주고, 잘새겼다고 가끔 빈말?을 한다..

    단순해서 믿는다..

    고맙다고 감사하다고 수시로 말하고 표현해준다.........

  • 9. 그냥
    '12.6.24 4:52 PM (116.37.xxx.214)

    남편이 나랑 결혼한 것에 감사하며 살아요.

  • 10. 천년세월
    '18.9.20 2:16 PM (175.223.xxx.78) - 삭제된댓글

    참고저장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528 야구장 6 세아이맘 2012/07/13 1,225
127527 조선족들 1997-2012년 중요범죄모음,이슈가 안되는이유 1 dydgns.. 2012/07/13 1,444
127526 도서관 책을 반납해야 하는데 3 어휴 2012/07/13 1,285
127525 전라도 사람들이 보면 꼭 23 ... 2012/07/13 5,059
127524 영어를 초등학교 내내 열심히 하면 중학교때 편할까요? 2 .... 2012/07/13 1,929
127523 혼자 해외파견 나간 남편 두신분들 3 외로움 2012/07/13 2,225
127522 비오는날 매직해도되나요? 5 bb 2012/07/13 5,639
127521 셔츠원피스엔 어떤 신발을? 5 음.. 2012/07/13 1,850
127520 방콕 밀레니엄 힐튼 어떤가요? 5 여행 2012/07/13 2,168
127519 송파구 인근 출산 가능한 병원 추천^^부탁드려요. 5 출산병원 2012/07/13 1,367
127518 4살 남아 영양제 추천좀 해주세요.. 1 2012/07/13 1,024
127517 해외에서 1회용 렌즈 직구매 하는 방법 6 예가체프 2012/07/13 2,206
127516 조지루시 보온병 외관이 뜨거운데 왜그럴까요? 8 as 2012/07/13 2,652
127515 사상 초유 대법관후보 낙마사태 벌어지나? 대법원 '초비상' 2 세우실 2012/07/13 1,360
127514 양파장아찌 담을때요? 사과꽃향기 2012/07/13 1,327
127513 MB 세계적 망신이네요. 11 헤라미르 2012/07/13 3,930
127512 학교 방과후 교사에 대한 문제 제기 고민. 6 고민중 2012/07/13 2,070
127511 (컴앞대기)참비름나물 삶는데 맛이 씁쓸해요 도와주세요~~ 4 급질문 2012/07/13 1,348
127510 속초사시는 분들 지금 비 마니 오나요? queen2.. 2012/07/13 801
127509 황토팩같은 거 배수구 막힐지...? 1 궁금 2012/07/13 1,137
127508 여자나이 30중반 넘으면 노산 위험 때문에 결혼대상자로는 안된다.. 27 .. 2012/07/13 18,110
127507 대만어와 북경어 5 초보맘 2012/07/13 2,395
127506 오래된 자개장농 수리 승옥이 2012/07/13 2,255
127505 첨으로 담으려해요. 2 깍두기 2012/07/13 860
127504 무도 그립습니다.. 4 2012/07/13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