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아이들의 교육에 관한 풀리지 않는 의문

| 조회수 : 6,69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5-08-27 23:16:24

딸래미가 작은녀석에게 책을 읽어주고 있습니다.

두녀석이 고구마를 캐면서 한껏 신이 났습니다.

저 엉성한 보금자리에서도 새들은 훌륭하게 자라 어른이 되었습니다.

 

보편적인 관점에서 우리 아이들은 낙제생이 되어야 합니다.

한참 공부해야 할 시간인 저녁 여덟시에 침대에 누워서

누나는 동생에게 만화책을 읽어주고

동생녀석은 심각한 표정으로 글과 그림의 상관관계를 떠올립니다.

 

휴일에는 공부대신 지들이 좋아하는 감자캐기 고구마캐기는 물론이고

숲속에서 닭들과 고양이와 개들과 지칠때까지 뛰어 놉니다.

 

시키는 일은 맘에 들어하질 않습니다.

멀쩡하게 닭들에게 포도며 오이에 방울토마토에

지들이 좋아하는 것들을 따다가 던져주다가도

"얘들아~  윗밭에 방울토마토 전부 따다가 닭들한테 줘라~"

하면 딴청을 피우다가

"...... 닭들에게 주면 어떨까?"

라고 말하면 앞다퉈 방울토마토가지가 다 찢어지도록 난리법석을 떠는 웬수바가지들~

 

흔히 먹을 수 없지만 그래서인지 지들이 무쟈게 좋아하는 쏘시지~ 인지 쏘세지인지도

개들에게 고양이에게 나눠주고

작대기로 메뚜기를 잡아다가 닭들에게 던져주다가도

뜬금없이 불쌍해서 놔줘야겠다는 녀석들~

 

아이들이 침대에서 덮고있는 이불은

30년 전쯤 딸래미의 나이때 아내가 덮고 있던 이불이라고 합니다.

고이 간직하던 장모님이 결혼후에 아내에게 전해준......

 

아들녀석의 모자는 누나가 쓰던 것인데

그건 이종사촌언니가 쓰던 것이고

딸아이가 쓰고있는 모자는 이모의 모자인가? 그렇습니다.

 

이렇게 무심하고 무식한 부모밑에서도

아이들은 제 몫을 충분히 소화하며 즐거워 합니다.

학원에 다니지 않아도 과외를 하지 않아도 늘상 최상위권의 성적을 유지합니다.

아내와 제가 하는 성적은 1등, 2등 이런것이 아니라

그저 평균90점만 유지하면 된다~ 라는 거~

성적에 앞서 성숙한 인간이 되라는 거~

 

그덕에 허구헌날 놀면서도

평균성적은 최소 95점이상이 넘습니다.

얘기를 들어보면 학교에서 인기 짱~ 이라고......

 

저렇게 허술한 둥지속에서도 새들이 훌륭하게 자라나는 것은

새들이 훌륭한 것인지

아니면 저 허술한 둥지가 훌륭한 역할을 하는 것인지......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화이트레빗
    '15.8.28 5:20 PM

    참 좋은 부모님을 둔 저 아이들이 부럽습니다.
    지능을 발달시키는 많은 방법이 있지만, 기초가 튼튼해야 모든게 바로 선다는 건 아실겁니다.
    뇌에서는 그게 바로 정서적 안정감입니다.
    정서적으로 안정된 뇌는 지능발달도 잘되고 학습도 잘 합니다.
    부모님들게서 자녀들이 심리적으로 편하게 해 주시는것 같습니다.

  • 게으른농부
    '15.9.8 9:29 PM

    별거아닌 글을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은 대부분의 아이들이 편안하게 생각하고 무언가 느낄 시간이 없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에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할 줄 모른다면 아무리 많은 것이 머릿속에 들어 있어도 소용이 없잖아요.
    그리고 아이들이 배우는 것들의 대부분은 지나간 과거에서 비롯된 무용지식들도 많고......

  • 2. 종달새
    '15.8.28 5:28 PM

    "얘들아~ 윗밭에 방울토마토 전부 따다가 닭들한테 줘라~" 하면 딴청을 피우다가
    "...... 닭들에게 주면 어떨까?" 하면 난리 법석이라!
    부럽습니다. 지시하고 가르치는 게 아니라 세상의 구성원이 되도록 일깨워 주시는 님은, 이 시대가 요구하는 최고의 부모이자 스승이십니다. 모든 부모들이 읽기를 권할 만한 교육 방향이고, 고맙고 장한 자식들입니다~^^ 예쁜 자녀들 많이 사랑하시고 용기 북돋으시기 바랍니다.

  • 게으른농부
    '15.9.8 9:35 PM

    과찬에 부끄럽습니다.
    글이 너무 과대포장된 것은 아닌가 다시 읽어보아야겠습니다. ^ ^

  • 3. 라라
    '15.12.18 8:01 AM

    사시는 곳이 도시인지요? 어디서 이렇게 키우실 수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 게으른농부
    '16.2.29 11:39 PM

    충남 공주 정안면의 작은 마을입니다.
    시골의 작은 학교가 아이들의 경쟁력을 촉발시키지 않고 서로 화합하게 만들면서
    아이들의 인성과 폭넓은 사고능력을 향상시켜 주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제 아이들이 어떻게 될런지는 모르지만
    어린시절의 학교생활이 기본이 되어 아마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잘 살아 줄 것을 기대합니다. ^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499 육아 참 힘들죠 끝끝내엄마 2015.12.22 2,298 0
6498 요즘 맘들이 더 힘든 이유? 끝끝내엄마 2015.12.17 4,583 0
6497 청라 수학학원 2017 수능 이과, 문과 범위, 한국사.. 요점.. 겨울가을 2015.12.17 2,775 0
6496 분당 청솔초vs늘푸른초 1 안선아 2015.12.15 2,720 0
6495 청라 수학학원 블로그에서 2018 수능 일정 공유해요 콩콩이마미 2015.12.15 2,625 0
6494 초3 영어공부 7 하나비 2015.11.30 5,066 0
6493 애기가 요즘 이 캐릭터에 빠졌네요 와이호시 2015.11.19 2,516 0
6492 목동 10단지 거주자입니다. 여학생 일반고 추천 좀 부탁합니다.. 까만공주 2015.11.09 2,589 0
6491 실신(實神) 프로젝트 남·양·광·하 아트페스티발에 초대합니다. 무뎅엄마 2015.10.29 1,854 0
6490 엄마가 말 한마디로 아이가 스스로 공부하기 시작한다네요~ 3 무무인 2015.10.12 8,344 0
6489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국제적 조롱거리 될라... 1 종달새 2015.09.17 2,673 0
6488 건강식품 부작용 조심하세요~ 2 챠우깅 2015.09.09 4,615 0
6487 다큐도 보고, 글도 쓰고! 이색적인 '다큐백일장'에 초대합니다 .. 권냥 2015.09.08 2,146 0
6486 마을학교 신청하세요~ 마을공동체 사례소개와 탐방을 통해 관악을 .. 참누리 2015.09.08 2,535 0
6485 도미노피자 던킨도너츠기프티콘 주는 이벤트 있어요. 꼼아숙녀 2015.09.07 2,650 0
6484 아이들의 교육에 관한 풀리지 않는 의문 6 게으른농부 2015.08.27 6,691 0
6483 온 가족들의 목소리로 아이에게 동화책을 읽어줄 수 있어요! 이니니공주 2015.08.24 2,428 0
6482 생각정리기법 강의 갔다왔어요 스스유 2015.08.22 3,562 0
6481 이색적인 아이디어 상품들 2 라스77 2015.08.21 3,736 0
6480 (새벽단상) 자녀들도 때론 시련이 필요하다 2 종달새 2015.08.17 3,176 0
6479 [ 마을미디어 학교 ] 신청하세요~ 8월19일부터 매주 수요일 .. 참누리 2015.08.14 2,405 0
6478 엄마표 진로교육 사이트 안내드립니다. 7 Dreamnetwork 2015.08.04 10,711 0
6477 일산 아쿠아플라넷 초등 고학년 방학 프로그램..신청하려고 하는데.. 미국고구마얌11 2015.07.27 2,006 0
6476 제취향인 계절밥상 런치 1 초록구름 2015.07.23 5,266 0
6475 초중학생 진로교육 어떻게 하세요? MBC아카데미 미디어진로스쿨 .. 나이스 2015.07.21 2,35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