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호두설기

| 조회수 : 8,386 | 추천수 : 134
작성일 : 2010-06-16 13:20:46
호두설기



재료)
쌀가루3C  설탕3T 소금- 조금
호두100g
만들기)
*쌀가루2 1/2를 체로 친다..
*푸드프로세스에 호두100g.쌀가루반컵를넣고 곱게 간다
(칼로 곱게 다져도됨)
*볼에 쌀가루, 호두, 설탕을 넣고 섞는다
*김이오른 찜통에 실리콘시트지(면보)깔고
18cm원형링틀(옆에 물에적신종이바름)에 쌀가루을 넣는다
(1T남겨서 마지막에 체에쳐서  윗면을 곱게마무리한다)
*칼로 8등분 금을 긋는다
*중불에서 20분에서 찌고 불끄고 5분정도 뜸 들인다.
*꺼내서 접시에 담고호두강정으로 장식한다.

보너스!! 호두강정



*호두250g 끓는물에 잠깐 삶아서 물기없이 준비한다
*물1/2C 설탕1/2C 젓지말고 끓여서 호두넣고 졸인다
*기름(중온도)에 튀긴다



호두설기!
생일케잌대신 만들어 보세요.
만들기도 쉽고 맛도 좋~아요.
오랜만에 한가한날  옛날생각이나서 카스테라 한판 구우면서 한번올려봤어요.
갓구운 빵냄새가 집안 한가득이네요~~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나팔꽃
    '10.6.16 2:21 PM

    예전의 그 다꼬님 맞으시죠?????
    반갑습니다...정말,정말....
    깔끔하고 맛있는 먹거리와 이야기 그리웠어요...

  • 2. 꿈꾸다
    '10.6.16 2:21 PM

    다꼬님~ 너무 반가워요 ^^
    설기떡 한조각 먹었으면 좋겠어요..ㅎㅎ

  • 3. aristocat
    '10.6.16 2:25 PM

    다꼬님! 반가워서 얼른 들어왔어요!
    잘 지내셨어요? 호두설기의 자태와 깔끔한 사진이 여전하셔요..!
    자주자주 보여주세요~~~ ^-^

  • 4. 그러칭
    '10.6.16 2:42 PM

    딸기찹쌀모찌의 다꼬님이시죠? 우와~~ 넘 반갑습니당.
    제가 결혼초에 모찌 좀 흉내 냈었는데.. 뒤늦게 감사인사 드립니다..
    몇년만인지.. ^.^;;;

  • 5. 별이친구
    '10.6.16 3:21 PM

    반갑습니다^^
    정말....자주 뵈면 좋겠어요~

  • 6. 분다
    '10.6.16 3:23 PM

    저도 다꼬님 이름보고 들어왔어요
    반갑습니다 정말~

  • 7. morning
    '10.6.16 3:25 PM

    재료 다 있습니다, 오늘 당장 따라합니다~ (룰랄라~)
    그런데 호두를 갈때 왜 쌀까루와 함께 갈아야하지요?

  • 8. 아카시아
    '10.6.16 3:27 PM

    다꼬님...너~~무 좋아요...왜 이렇게 오랜만에 오셨어요....^^
    가끔 다꼬님 생각날때마다 예전에 올리신거 찾아보곤했는데....사진이 다 안떠서 너무 아쉬워요...
    자주 좀 오세요...^^

  • 9. 티라미수
    '10.6.16 3:30 PM

    다꼬님의 딸기모찌 ...기억해요..맞으신가요?

    띠깜님도 오시고 원년82 스타들의 귀환이 이어지는 지금 ....와~~~

    괜히 제가 다 좋으네요...정말 오랜만에 타임머신 탄 기분입니당~~

  • 10. 어중간한와이푸
    '10.6.16 4:26 PM

    ...쩌어기... 닉앞에 스페이든가 이니셜 붙였던 그분 아닌가요?
    저도 롤케잌 레시피 덕 본 사람인데요... 맞다면 정.말 반갑습니다.*^^*

  • 11. yozy
    '10.6.16 4:39 PM

    다꼬님! 정말 반갑습니다^^
    딸기모찌 하면
    늘 다꼬님을 생각하게 되네요.

  • 12. 수국
    '10.6.16 4:52 PM

    와~~~ 예전의 그 다꼬님 맞으세요??
    우아~~ 얼마만이세요. 반가워요!!!
    어중간한와이푸님 ㅋㅋㅋ 저도 그 이니셜 생각했는데.
    그게 제목앞에 이니셜이 붙었나.. 아님 닉넴에 붙었나 헷갈리네용^^

  • 13. 여인2
    '10.6.16 5:12 PM

    아.. 이 출출한 시간에 쫀득하게 한조각 먹고싶네요.... 고소하고 맛날거 같아요-
    다른분들 반응을 보니 예전에 자주 활동하셨던 분이신가봐요~ 자주 올려주세요^ㅡ ^

  • 14. 루도비까
    '10.6.16 5:29 PM

    다꼬님???!!!!
    반갑습니다 설기 맛나게 먹겠습니다

  • 15. 벚꽃
    '10.6.16 5:35 PM

    아.. 호두를 쌀가루랑 같이 갈아야 하는군요~
    포슬포슬하니 너무 맛있겠어요~

  • 16. 마리
    '10.6.16 5:47 PM

    82쿡 초창기때 다꼬님 이신거에요??

    전 유령회원인데...ㅋㅋ
    다꼬님 보니 넘 반가워서 그만... 나도 모르게 댓글을...

    정말 반갑습니다~

  • 17. 박가부인 민씨
    '10.6.16 5:56 PM

    너무 반가운 마음에 댓글 답니다
    자주 뵐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18. 다꼬
    '10.6.16 6:03 PM

    다~들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죠?
    너무 오랜만이라 사진올리는법을 잊어먹어서~ 퇴근하는 아들 기다렸다 배워 올리는거예요..
    이니셜하니~ 별나던(?)옛생각이 나네요~ㅎㅎ
    지금은 노안도오고~ 예전같진 않지만
    .그래도~아직도 디저트에 목숨걸고 ..언제나 오븐앞에서 살아요.

    호두기름기 때문에 프로세스에 쌀가루와 같이갈면 곱게 잘~갈아진답니다
    *접시에 담을때 조금 주의하세요.
    완성되면 윗면에접시올려엎어서- 원하는접시에 다시엎어서 호두로 장식하세요.(처음상태)

    모든분들 반가운 인사 감사해요!!

  • 19. 멜로
    '10.6.16 6:48 PM

    다꼬님 반갑습니다.
    호두강정 질문 있어요^^
    먼저 졸인후에 기름에 튀기나요?
    보통 튀긴후에 시럽에 졸이는것 같은데...지가 잘 몰라서요...

  • 20. 모두락
    '10.6.16 8:02 PM

    와우~ 어쩜 이렇게 쏙쏙 들어오게 레시피 정리를 해주셨는지! 감솨요!
    떡은 타이 찹쌀로 LA 떡 구워본게 다인데, 요거이 모양도 이쁘고 시도해 보고 싶어요.
    예쁜 그릇과 다과거리가 놓인 마지막 사진도 곱네요~

  • 21. 보라돌이맘
    '10.6.16 8:50 PM

    다꼬님..^^
    건강하게 잘 지내신 듯...정말 반갑습니다.
    호두설기..,정말 보기만해도 그 맛과 영양이 느껴지는 듯 해요.
    호두 좋아하는 저희집 입맛에 딱일 듯...^^

  • 22. 시네라리아
    '10.6.16 8:54 PM

    이뻐서 떡을 어찌 먹을지 전 걱정되네요~~

  • 23. 민무늬
    '10.6.16 11:22 PM

    다꼬님 너무 반가운 마음에 간만에 로그인했어요.
    저도 늘 눈팅이지만 요즘 키친토크가 좀 썰렁하다는 생각도 있었는 데 요즘은 이래저래 반가운 분들의 글이 늘고있어서 좋다했거든요.
    근데 다꼬님까지 나타나시니 너무 좋네요.
    이참에 눈팅만 하시는 분들 있음 빨랑 신고하세요.

  • 24. 어중간한와이푸
    '10.6.17 8:01 AM

    맞은시구나... 그전에 그분.^^
    티타임 인가요? 브런치 인가요? 상차림이 얘기가 많아 보입니다.
    아드님한테 잘 배우시고 마스터 하셔서 자주 보여주세요. *^^*

  • 25. 배꼽숨막혀
    '10.6.17 8:05 AM

    히야~~~유령회원을 로긴하게 만드시는 다꼬님이당!!!!!!!
    너무나 반갑습니다^^

  • 26. Xena
    '10.6.17 4:59 PM

    헉 저 빨리쿡을 떠나 있다가 다시 와서 다꼬님 글을 우연히 보고 넘 감탄했었어요~
    그 다꼬님이신가봐요. 자주자주 와 주세요^^

  • 27. 단비
    '10.6.18 9:30 AM

    반갑습니다...예전에 마니 도움 받앗어요

  • 28. 딸하나
    '10.6.18 3:34 PM

    해외에 살다보니 떡이 그리워집니다. 그래서 이떡 저떡 해 보는데
    설기는 몇번을 망쳤습니다. 20분을 쪄도 푸슬 푸슬 따로 놀고
    결국 버린적이 얼마나 많은지 다꼬님 작품을 보니 또 한번
    도전해 보고 싶은 욕심이 슬슬 올라오네요.
    왜 안 될까요? 손으로 살짝 뭉쳐지는 정도로 반죽하라던데
    그래도 안 되고 떡 만드는 싸이트 여러번 들어가서 시키는데로
    했는데...
    떡 따로 배우셨나요? 한 번에 되시던가요?
    답변부탁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734 수다와 소박한 찬장 속 양념들과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새로운글 이미지삽입5 시골아낙 2014.08.27 1,620 5
41733 시금장 아세요? 그리고 빙수원정대 이미지삽입21 천상연 2014.08.26 6,340 6
41732 초간단 명란젓비빔밥 & 우거지된장국 이미지삽입8 밀라니스타 2014.08.24 8,361 4
41731 묵은 집밥 - 비빔국수, 제육낚지볶음, 고등어시래기조림, 홍합탕.. 이미지삽입131 somodern 2014.08.22 19,313 26
41730 결혼하고 나서 해먹은 음식들^^ (스압) 이미지삽입22 비비드키친 2014.08.21 12,213 7
41729 오리에게 짐을 (개 사진) 이미지삽입40 연못댁 2014.08.21 10,706 15
41728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1 시골아낙 2014.08.20 9,748 8
41727 여름생존기 이미지삽입25 조아요 2014.08.18 10,654 6
41726 아이디어 급구 이미지삽입94 연못댁 2014.08.18 14,352 14
41725 오밤중에 스파게티 해 먹은 게 자랑~ 이미지삽입8 광년이 2014.08.18 7,254 3
41724 오랜만에 왔어요 이미지삽입69 귀연벌꿀 2014.08.17 11,721 18
41723 집에서 맛나게 차려먹었던 음식들(+밖음식들) 이미지삽입18 귤우유 2014.08.15 15,061 3
41722 시원한 레모네이드 이미지삽입6 컵케익두개 2014.08.14 7,200 2
41721 수다와 만만하지만 든든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7 시골아낙 2014.08.12 15,386 8
41720 여름밥상 - 오늘 해 먹은 밥입니다 (오륙도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33 꽁이 엄마 2014.08.11 13,441 4
41719 길 위의 사람들 17 백만순이 2014.08.10 8,415 19
41718 비오는날의부침개 이미지삽입8 한국화 2014.08.07 14,172 5
41717 82쿡 7월 봉사후기-또 카루소님 대신 씁니다 29 털뭉치 2014.08.06 8,558 12
41716 아이랑 내가 먹고 살기 그리고 다시 힘내요~ 이미지삽입16 천상연 2014.08.06 12,595 12
41715 텃밭외도사건후기와 그저그런 밥상시리즈 28 백만순이 2014.08.06 9,125 11
41714 먹는게 남는거라는 사명을 가지고 있네요. 이미지삽입11 튀긴레몬 2014.08.05 8,434 7
41713 삼복더위에 자연산미꾸라지로 얼큰한 추어탕 끓였습니다. 이미지삽입12 예쁜순이 2014.08.03 6,862 4
41712 내 맘대로 전주식 콩나물국밥과 오징어 볶음 이미지삽입31 꽁이 엄마 2014.08.03 11,812 7
41711 그밥에 그나물~ ㅠㅠ 이미지삽입14 게으른농부 2014.08.02 8,382 5
41710 종*집 김치와 깍두기를 동시에 16 SIMPLE LIFE 2014.08.01 11,461 3
41709 수다와 되는대로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16 시골아낙 2014.07.31 10,866 4
41708 여주피클 도전! 이미지삽입8 shampoo 2014.07.31 7,017 1
41707 더우니까 시원한 게 자꾸 먹고싶네요^^ 이미지삽입2 삐약이네 2014.07.31 7,177 1
1 2 3 4 5 6 7 8 9 10 >>